KCMUSA.org 재미한인기독선교재단
로그인이 안되세요?  ID PW
Main Contents
설교 KCM방송 칼럼 뉴스 교회 카페 찬양 목회 선교 게시판 도서
현재위치 : Home >> 목회 >> 아카데미 >> 치유목회 2017년 03월 01일 09:38 (LA 기준)
설교자료



아카데미




동성연애, 어떻게 볼 것인가? 인쇄
김용태 교수 2007.06.05 조회 : 23325
현재 유럽과 미국의 일부 주에서는 동성연애자들에 대한 법적 지위를 부여하고 있다. 네덜란드를 비롯한 몇 개의 나라에서는 동성결혼을 인정하고 있으며 동성배우자에게 재산을 상속하기도 한다. 동성연애자들의 수가 증가하는 추세이므로 점점 더 많은 나라에서 동성결혼이나 입양과 같은 주제들이 의회에서 논의될 전망이다. 한국에서도 동성연애자들의 수가 증가하고 있으며 어떤 연예인은 자신이 동성연애자라고 공식적으로 선언을 하여서 물의를 빚은 적도 있다. 그리스도인들은 동성연애에 대한 막연한 생각이나 느낌을 가지기보다는 좀더 구체적이고 분명한 가치관과 이들에 대한 태도를 가져야 할 것이다.

무엇이 동성연애인가?

동성과 지속적 의도를 가지고 성행위를 하는 현상을 동성연애라고 한다. 동성연애는 유전적 요인과 환경적 요인으로 나누어 설명할 수 있다. 유전적 요인이란 태어날 때부터 동성과 성적으로 친밀감을 느끼며 동성을 좋아하는 경향을 말한다. 유전인자에 의해서 동성을 좋아할 수밖에 없다는 뜻이다. 환경적 요인이란 후천적으로 환경에 의해서 영향을 받은 경우를 말한다. 가족간의 관계에서 볼 때 동성연애는 적대적인 아버지와 통제욕구가 강한 어머니를 가진 경우에 발생한다. 적대적인 아버지는 딸들로 하여금 남성에 대한 부정적 이미지와 적대감을 갖게 하여 다른 여성과 동성연애자가 되게 하고, 통제욕구가 강한 어머니는 아들과 정서적으로 지나치게 밀착함으로써 아들이 어머니와 관계를 끊을 수 없도록 한다. 성장하면서 아들은 어머니에게 자신이 삼켜질지도 모른다는 두려움을 갖게 되고 이러한 두려움은 다른 여성들에게 전이된다. 따라서 아들은 다른 여성들과 관계를 맺지 못하고 남성과 성적 친밀감을 느끼게 된다. 사회문화적으로는 성병과 임신에 대한 불안감 또는 성적 부적절감 등으로 인해서 동성연애자들이 생긴다.

동성연애에 대한 성경적 관점

신약과 구약에 동성연애와 관련된 구절들이 여러 군데 나온다. 구약에서는 창세기(18:16~19:29), 레위기(18:22; 20:13), 사사기(19:22~30) 등에서 동성연애에 대한 성경의 관점을 살펴볼 수 있다. 소돔과 고모라의 이야기인 창세기의 구절에서는 소돔과 고모라의 멸망 원인이 동성연애라고 주장하는 사람들이 있으나 그 원인을 오직 동성연애에서만 찾는 것은 단순화시킨 현상이라고 생각된다. 오히려 하나님과 인간들 사이에서 생기는 죄악 전반으로 이해하는 입장이 좀더 설득력이 있어 보인다. 특히 이 이야기에서는 하나님의 신성을 모독하는 인간의 범죄행위에 더욱 초점을 맞추어야 할 것이다. 동성연애에 대한 레위기의 구절들은 동성연애는 인간의 죄 중에서 상당히 큰 죄임을 강조하고 있다. 그러나 동성연애가 인간이 가지고 있는 죄 중에서 가장 큰 죄라고 말하고 있지는 않다. 사사기에 나오는 동성연애에 대해서도 같은 방식으로 해석이 될 수 있겠다.

신약에 나오는 동성연애에 대한 구절들은 유다서(7절), 베드로후서(2:6~10), 디모데후서(1:8~11), 로마서(1:26, 27), 고린도전서(6:9, 10), 디모데전서(1:8~11)등에서 찾아볼 수 있다. 유다서와 베드로후서는 창세기의 소돔과 고모라에 대한 참고로써 동성연애에 대한 언급이 있다. 이 두 구절들은 소돔과 고모라의 멸망의 원인을 단지 동성연애라기보다는 인간의 탐욕스러운 죄악에 그 초점을 맞추고 있다. 디모데후서는 여러 가지 죄악된 인간의 모습을 열거하면서 동성연애도 포함을 시키고 있다. 바울은 로마서에서 인간의 죄악된 모습을 동성연애라는 죄를 통해서 부각시키고 있으며, 고린도전서에서는 인간의 결혼이라는 측면에서 동
성연애를 죄악시하고 있다. 디모데전서에서 바울은 여러 종류의 성적인 왜곡현상을 다루면서 동성연애를 그 예로써 제시하고 있다.

이상의 성경에 나타난 동성연애의 구절들을 통해서 동성연애에 대한 성경의 관점을 정리해 볼 수 있겠다. 첫째, 동성연애는 인류의 대표적 죄악이라는 신화를 버려야 한다. 성경에서는 동성연애를 인간의 여러 죄악들 중에 하나의 죄악이라고 말하고 있다. 그러나 동성연애는 인간의 죄악들 중에서 상당히 큰 죄악임을 아울러 시사하고 있다. 둘째, 동성연애자들은 구원 받을 수 없는 죄인으로 생각하는 경향을 버려야 한다. 인간의 모든 죄가 예수님을 믿는 믿음에 의해서 구원을 받을 수 있듯이 동성연애자들도 역시 구원받을 수 있는, 같은 사람이라는 인식을 가져야 한다.

동성연애자에 대한 교회의 선교적 태도

동성연애자들은 자신들의 유전적 경향으로 인해서 어쩔 수 없이 동성연애를 할 수밖에 없다고 주장한다. 그러나 인간은 자연적 경향이 있다고 해서 모든 행동을 그대로 따라서 하지는 않는다. 예를 들면 공격성은 인간이 가지고 있는 자연적 경향 중 하나이다. 그러나 사람이 공격성을 가지고 있다고 해서 공격적으로 행동하도록 하는 것은 어느 사회에서도 허용하지 않는다. 공격성은 인간이 의지를 가지고 통제를 해야 하는 대상이다. 이러한 맥락에서 동성연애를 성경의 관점에서 본다면, 통제의 대상이 되는 자연적 경향인 것이다. 가족적이고 사회문화적 요인으로 보는 경우에는 치료의 대상이 된다. 상담 또는 심리치료를 통해 동성연애의 경향에 대해서 치료를 하거나 개인적 성장이 일어나도록 도와야 한다. 교회는 동성연애자들이 자연적 경향을 가지고 있다 할지라도 이를 비판하거나 판단하는 마음은 버려야 한다. 인간의 자연적 경향성에 대한 부정은 인권을 유린할 수 있는 소지를 안게 된다. 즉 보통 사람들과는 전혀 다른 종류의 인간으로 분류함으로써 그들을 사회로부터, 또한 교회로부터 격리시켜서 하나님의 구원의 사역으로부터도 멀어지게 하는 결과를 가져오게 한다.

동성연애자들로 하여금 자신의 성적 정체성에 대해서 고민하도록 돕는 선교가 필요하다. 하나님의 은혜를 깨닫게 되면 인간은 자신의 죄성과 죄악된 행위를 깨닫게 되고 이를 고민하며 아파하게끔 된다. 하나님의 은혜를 소유한 사람이 자신의 죄성에 대해서 무감각하거나 도외시한다면 하나님의 은혜를 받은 사람이라고 말하기 어려울 것이다. 마찬가지로 동성연애자들이 자신들의 행위에 대해 고민하고 아파하며 하나님의 은혜를 받을 수 있도록 교회가 도와주어야 할 것이다.

동성연애에 대한 성경의 관점은 분명하다. 동성연애는 인간의 죄악 중에 상당히 큰 죄악 중의 하나라는 것이다. 생물학적 요인에 의한 현상이든 문화적 요인에 의한 현상이든 동성연애라는 구체적인 행위는 동성연애의 경향성과 구분되어야 한다. 인간의 구체적 행위에는 반드시 책임이 뒤따르며 인간의 의도성이 내포되어 있음을 이해해야 한다. 교회는 동성연애자들을 하나님의 구원의 사역이라는 관점에서 접근해야 하며, 동성연애자들이 교회를 통해서 구체적으로 변화되도록 돕는 선교가 필요할 것이다.
 
KCMUSA
하나님의 풍성한 은혜를 함께 나누세요
2017-03-01
09:38:54 AM
리플달기

  목록보기 |
재미한인기독선교재단 www.kcmusa.org 설교 | KCM방송 | 칼럼 | 뉴스 | 교회 | 카페 | 찬양 | 목회 | 선교 | 게시판
재단소개 | 서비스센터 | 교회/기관등록 | 문의하기 | 웹사이트제작 서비스 | Privacy Policy
KCMUSA, 2975 Wilshire Blvd. #670, Los Angeles, CA 90010
Tel. 213.365.9188 | Fax. 213.365.9132
Copyright ⓒ 2003-2017 KCMUSA.org.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