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CMUSA.org 재미한인기독선교재단
로그인이 안되세요?  ID PW
Main Contents
설교 KCM방송 칼럼 뉴스 교회 카페 찬양 목회 선교 게시판 도서
현재위치 : Home >> 뉴스 >> 한국교계뉴스 2019년 01월 17일 19:24 (LA 기준)
미주교계뉴스
한국교계뉴스
지역교회소식

미주기독뉴스

크리스천위클리
기독일보
미주크리스천신문
크리스천헤럴드
뉴스엠
크리스찬투데이
크리스찬저널
크리스찬타임스

 

한국기독뉴스
크리스천투데이
크리스천노컷뉴스
기독신문
한국성결신문
고신뉴스
한국크리스찬신문
기독교연합신문
미션투데이
교회연합신문
기독뉴스
침례신문
데일리굿뉴스
기독교타임즈
한국기독공보
들소리신문
크리스찬트리뷴
한국기독신문
미션매거진
제주기독신문
국민일보

 

영문기독뉴스

The Christian Post
Christianity Daily
Christian Science Monitor
Christian Retailing
Christianity Today

 

미주일반뉴스

미주중앙일보 미주한국일보

 

한국일반뉴스

연합뉴스
경향신문
노컷뉴스
동아일보
서울신문
조선일보
한국일보
YTN
오마이뉴스
MBC아이엠뉴스
미디어다음
쿠키뉴스
뉴시스
문화일보
쿠키뉴스
한겨레
SBS
미디어오늘
프레시안

 

한국경제뉴스
매일경제
아이뉴스24
파이낸셜뉴스
mbn
한국경제TV
머니투데이
이데일리
헤럴드경제
한국경제
아시아경제

 

스포츠/연애
리뷰스타
스타뉴스
스포츠칸
뉴스엔
스타다큐
스포츠서울
일간스포츠
한국선교, 중국발 충격 딛고 부흥 이을까
지난 한 해동안 큰 이슈였던 중국발 선교소식은 교계에 큰 충격을 안겨줬다. 이 때문에 새로운 소망을 안고 시작한 2019년에는 선교적 전망이 어떻게 예측되고 있는지 주목된다.


▲지난해 선교계를 돌아보자면 '다사다난'으로 표현할 수 있다. 그렇기 때문에 2019년의 선교 전망이 더욱 주목된다. ⓒ데일리굿뉴스

일부, 교세 감소가 선교침체로 이어질 것 '우려'
선교는 교회 부흥·성도 경험으로 결단…"급감 없다"


다사다난했던 2018년은 비단 사회적으로만 우여곡절을 겪은 것은 아니다. 선교계도 지난해 많은 핍박과 고난을 겪으며 힘든 한 해를 보내왔다.

그런 2018년을 뒤로하고 새롭게 맞은 2019년의 선교는 어떻게 전망될까.

일부 교단선교부와 선교단체에선 전망이 그렇게 밝지 않다는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지난해 선교계를 뜨겁게 달궜던 중국과 인도 선교사 추방의 여파가 계속될 것으로 예측되기 때문이다. 중국은 국가차원에서 교회들을 통제하고 폐쇄하기도 했다.

여기에 더해 교세 감소가 선교 침체로 이어지는 현상도 조심스럽게 내다보고 있지만 이는 선교협의체의 견해와는 차이가 있다.

선교는 교회의 부흥과 성도의 경험에서 결단되는 만큼 선교사 수의 감소는 있을 수 있지만 적어도 10년 이상이 지나야 확인할 수 있는 내용으로 보고 있다.

한국세계선교협의회(KWMA) 조용중 사무총장은 "건강한 교단은 계속해서 선교사 파송을 중단하지 않고 오희려 늘리고 있다"며 "교인 감소가 되지 않느냐고 하는 것은 사실이라고 하더라도 교인 감소가 바로 선교의 침체로 이어지는 것은 시간 차가 있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비관만 하긴 아직 이르다. KWMA가 공개한 통계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말 기준으로 한국인 선교사 파송은 557명 증가하며 최근 몇 년 새 가장 큰 폭으로 상승했다.


▲KWMA가 공개한 통계자료에 따르면 한국인 선교사 파송은 지난해 12월 말 기준으로 전년대비 557명 증가했다. 최근 몇 년동안 가장 큰 폭으로 상승했다. ⓒ데일리굿뉴스

다만 지난해가 파송의 가속화를 기대했던 해였지만 조정과 성숙으로의 불가피한 수정은 아쉽단 평가가 나온다.

조 사무총장에 따르면 한국교회 선교계는 국제적인 네트워크 활성화에 주력하고 있다. 이를 통해 현장의 선교사들이 현지 국가의 교회들과 함께 협력해서 하는 선교, 국내선교만이 아니라 하나님 나라의 선교를 우리 한국 선교사들이 선교를 주도하는 해로 자리매김할 수 있는 시기가 되길 바라고 있다.

선교사 비자발적 철수 지속 예상…대안 모색 필요

올해도 중국과 인도에서는 상당히 많은 선교사들이 비자발적 철수를 하게 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그러나 국가나 교회가 나서서 해결하기 어려운 문제로, 난민과 이주민, MK사역 등 새로운 선교 방향을 모색하는 것이 대안으로 떠오르고 있다.

더불어 선교사들의 고령화가 새로운 문제로 지적되고 있어 선교계의 적절한 대처가 요구된다.


데일리굿뉴스 www.goodnews1.com 오현근(ohdaebak@goodtv.co.kr)
데일리굿뉴스 제공 (원문보기)
[2019-01-11 16:17:47]
전체기사보기    프린트하기
KCMUSA

2019-01-17
07:24:55 PM
리플달기

한주간 가장 많이 본 기사
[HI] 하와이서 "…
[알림] 위장내과 …
조명환의 쓴소리 …
[영상칼럼] 소통…
심리상담가 김세…
세계 최대 감옥 '…
[VA] 미드웨스트 …
앤디 스탠리 목사…
"예전 같지 않은 …
서울교회, 통장만…
"자살 1위국 오명…
‘게이를 죽여야…
[MD] 락빌한인장…
[MD] 한우리교회 …
오정현 목사는 PC…

KCMUSA.org 기사
[안내] TEE 세미…
[알림] 위장내과 …
앤디 스탠리 목사…
[영상칼럼] 소통…
[HI] 하와이서 "…
[신년사] 바로 세…
"교회는 폐쇄됐지…
교회와 선교사를 …
2018년에 가장 인…
[MS] 미시시피 주…
재미한인기독선교재단 www.kcmusa.org 설교 | KCM방송 | 칼럼 | 뉴스 | 찬양 | 목회 | 선교 | 게시판
재단소개 | 서비스센터 | 교회/기관등록 | 문의하기 | 웹사이트제작 서비스 | Privacy Policy
KCMUSA, 2975 Wilshire Blvd. #540, Los Angeles, CA 90010
Tel. 213.365.9188 | Fax. 213.365.9132
Copyright ⓒ 2003-2019 KCMUSA.org.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