윌로우 크릭 목사 "인종적 다양성 없는 교회에서 사역할 수 없어" > 미국교계뉴스 USA News

본문 바로가기

미국교계뉴스 USA News

홈 > 뉴스 > 미국교계뉴스 USA News

윌로우 크릭 목사 "인종적 다양성 없는 교회에서 사역할 수 없어"

페이지 정보

작성자 KCMUSA| 작성일2021-04-13 | 조회조회수 : 1,827회

본문

c9a571bc22e0477fad4462109278f4ee_1618360265_6331.png
윌로우 크릭의 노스 쇼어 캠퍼스 목사 에드 올리 2세가 2021년 2월에 윌로우크릭 사우스 벌링턴 캠퍼스 목사인 숀 윌리엄스(Shawn Williams)와 이야기하고 있다. (사진: YouTube/Willow Creek Community Church)


윌로우 크릭 커뮤니티교회 노스 쇼어 캠퍼스 목사 에드 올리 2세(Ed Ollie Jr. 49세)가 "교회가 인종적으로 다양하지 않아 더 이상 사역하지 않겠다"고 선언했다. 


그는 이것이 오래 전에 가족과 함께 내린 개인적인 결정이라며, 그가 성경에서 본 교회의 참모습은 다양한 사람들이 모인 교회이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큰아버지들이 흑인암살단인 KKK단(Ku Klux Klan)에 의해 참수당했다고 말하는 올리는 빌 하이벨스가 설립한 일리노이의 메가쳐치인 사우스 벌링턴 캠퍼스를 이끄는 숀 윌리엄스목사에게 자신이 다민족 사역을 하도록 부름받았다고 믿고 있다고 말했다. 하지만 그는 다양성이 부족한 교회를 비난하지는 않았다.


올리는 “우리는 오래 전에 이 결정을 내렸다. 우리는 결코 다양하지 않은 이 교회의 일부가 될 수 없다. 이 교회가 좋지 않다고 말하는 것은 아니다. 다만 이곳은 더 이상 내가 일하고, 사역하고, 일부가 될 수 있는 곳은 아니다”라고, 흑인 역사의 달에 가진 인종 토론에서 윌리엄스에게 말했다.


“사람들은 나를 보며 ‘그가 미쳤다는 건 알지만 그가 그 문제에 대해서 솔직하다'고 말하리라는 것을 알고 있다. 우리는 사람들이 ’그는 우리 지역 사회의 한 사람이 아니다'라고 생각하고 있다는 것을 알고 있다."


대화하는 동안 다중 캠퍼스를 가진 이 복음주의 교회의 두 목사는 인종과 인종 차별에 대한 그들의 생생한 경험을 나누었다. 올리는 그의 부모가 미국 남부의 흑인 억압을 피해 북부로 도망친 흑인의 대 이주에 참여한 이야기를 공유했다.


그는 자기 부모가 아이오와 주 디모인의 한 역사적인 지역에 정착했고, 그곳에서 “사회학책”에서 서술한 것처럼 살았으며 흑인들이 다수인 교회에 다니면서 다민족 동네에서 성장한 인종 차별에 대해 배웠다고 말했다.


텍사스주 애머릴로에서 자랐다고 말한 윌리엄스 목사는 백인들에게 둘러싸여 어떻게 성장했는지를 공유했으며, 16세가 될 때까지 인종이 누군가의 삶에 어떤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는지를 알지 못했다고 한다.


“누군가의 삶이 인종과 관련하여 너무나 부정적인 영향을 받는 것을 본 최초의 기억은 아마 16살이었을 것이다. 고등학교에 다니고 있었을 때였다. 우리 미식축구팀에서 러닝백으로 뛰던 스타는 아프리카계 미국인으로 훌륭한 소년이었다”라고 그는 말했다.


“그가 백인 소녀와 데이트를 시작했던 것을 기억한다. 그녀는 아마도 학교에서 가장 인기있는 소녀 중 한 명이었을 것이다. 러닝백인 스타와 학교에서 인기있는 치어리더와의 관계를 시작됐다. 그리고 그것은 한흑 간의 관계였기 때문에, 특히 그녀의 부모들에게 받아들여지지 않았다는 사실을 제외하고는 멋진 관계였다.”


윌리엄스는 상황이 “진행”되는 것을 지켜보며 “압박”과 “비현실적인 기대”가 그들에게 가해지는 것을 보았다고 말했다.


"그리고 압력이 너무 강해져 결국 그는 자살하게 되었다"라고 그는 회상했다.


그는 그 흑인 축구 선수가 자살한 첫 번째 친구라고 말했다. 목사는 당시 “흑인의 입장이 어떤 것인지 이해하지 못했다”고 인정했다. 그러나 그 이후로 그는 계속해서 배우고 있다.


“나는 그 이야기가 우리 삶에서 일어나는 모든 미세한 공격이라고 생각한다. 우리는 그것이 우리에게 미치는 영향에 대해 저항하거나 생각하는 것을 멈추지 말아야 한다”라고 올리는 주장했다.


그는 자신이 자란 동네의 “사랑스럽고 다정한 정글”이 경찰에 의해서 삼엄하게 감시되었으며, 많은 술집과 편의점이 있었던 것을 회상했다. 대조적으로 부유층이 우세한 백인 지역은 푸른 잔디, 공원 및 쇼핑센터로 가득한 것처럼 보였다.


올리는 자신을 진정으로 받아들이고, 필요로 하는 곳에서 살아가야 한다고 주장한다. 그렇게 할 수 없다면 다른 공간에서 시간을 낭비해서는 안 된다고 생각한다. 


“윌로우 크릭은 우리가 매우 어려운 일을 열망하고 있으며 온갖 종류의 오해와 고통으로 가득 차 있다는 점에서 정말 독특하고 이상한 곳이라고 생각한다. 우리가 앉아 있는 이 방에도 아시아계, 아프리카 계 미국인, 백인이 있다.” 


“내가 속한 환경을 알고 자신이 누구인지에 대해 진실하고, 자신이 속한 모든 사람을 같은 서클에 포함시키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그런데 내가 가지 않고, 설교하지 않고, 소통하지 않는 곳이 있다. 왜? 나와 내 가족에게 중요한 가치가 없기 때문이다. 개인적으로 나는 당신과의 관계 형성을 위해 노력할 것이다. 그러나 목사님이나 교회가 성경의 가르침을 더욱 더 존경하기 위한 조치를 취할 때까지, 나는 여러분의 환경으로 들어가서 돼지들이 섞인 우리에 진주인 메시지를 던질 수 없다. 그렇게 할 필요가 없고 그렇게 하지 않을 것이다.”


올리는 인종과 교회에 관해서, 작년에 조지 플로이드의 살인으로 인해 특히 유색인종 복음주의자들 사이에서 인종적 각성이 촉발되었다고 설명했다. 그는 그것의 최종 결과가 무엇인지 아직은 확신하지 못한다.


“조지 플로이드 사건 이후 우리의 문화 모든 것에 대해 눈을 뜨는 순간이 있었다고 생각한다. 나는 이 모든 것이 어디로 갈 것인지 완전히 알지 못한다. 하지만 유색인종, 특히 복음주의자들은 백인 복음주의자들에게 “우리는 더 이상 당신의 행사에 가지 않을 것이다. 우리의 목소리에 대한 당신들의 인정도 필요하지 않다. 우리는 더 이상 그것을 받아들이지 않을 것이다'라고 말했다. '새로운 수준의 깨달음이 왔지만, 그러나 그것이 가야 할 완전한 곳에 도달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라고 그는 말했다. 


“나는 이 일이 우리가 교회로서, 심지어는 교직원으로서 일을 배울 때처럼 많은 시간이 걸릴 것으로 생각한다. 내게는 매우 다양한 인종의 직원이 있으며, 내 주위에는 34%가 아시안인 커뮤니티가 있다. 다인종 교회, 이것이 우리가 원하는 삶이며, 그것이 우리가 소중히 여기는 것이다. 하지만 다른 모든 사람에게도 해당되는지는 모르겠다.”

  •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Total 2,547건 1 페이지
  • 01d099d83c0a25f34be498756f8cf615_1621029941_6025.jpg
    우리 목사님은 욕심쟁이...생일 선물로 자전거 500대를?
    KCMUSA | 2021-05-15
    2017년 8월 10일 목요일 윌로우크릭커뮤니티교회의 글로벌 리더십 서밋에서 노스포인트커뮤니티교회 창립자이자 담임목사인 앤디 스탠리가 말씀을 전하고 있다. (사진: Willow Creek Association)메가처치 목사 앤디 스탠리(Andy Stanley)의 생일은…
  • 2a44ed20a329c7f228b54b24d5f1259d_1620864550_4795.jpg
    “미국은 마리화나에 관해 위험한 거짓말을 팔고 있다”
    KCMUSA | 2021-05-15
    대부분의 목회자 오락용 마리화나 합법화 강력 반대“마리화나 합법화는 젊은이들과의 러시안룰렛 게임”워싱턴주 시애틀에 있는 약국에서 의료용 마리화나가 판매되고 있다. (사진: Lifeway Research)1천 명 이상의 개신교 목사들을 대상으로 한 새로운 연구에 따르면,…
  • 2a44ed20a329c7f228b54b24d5f1259d_1620860308_0111.jpg
    [CA] 새들백교회의 릭 워렌 "질병은 당신의 정체성이 아니다"
    KCMUSA | 2021-05-15
    릭 워렌 목사(왼쪽)와 케빈 반 로마가톨릭 주교가 정신 건강과 목회사역에 관해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사진: Rick Warren Twitter)새들백교회 목사인 릭 워렌이 "정신 건강과 교회"라는 주제 아래 캘리포니아의 가톨릭 주교들과 함께 일했던 내용을 담은 목회…
  • 대부분의 미국인 "성경 없다면 미국 더 나쁜 상태에 놓일 것"
    KCMUSA | 2021-05-14
    미국성서공회의 제11차 연례 성서 현황 보고서 표지 (사진: American Bible Society) 최근 발표한 "성서 현황 보고서"를 위해 미국성서공회가 실시한 설문 조사는 미국인들이 성경을 보는 방식과 성서가 국가에 미치는 영향을 조사했다.미국성서공회의 2021…
  • 2021 국제종교자유 정상회담 7월 13~15일 워싱턴서
    KCMUSA | 2021-05-14
    올해의 주제는 "언제, 어디서나, 누구나를 위한 종교 자유를 지지한다"중국 베이징에서 함께 기도하는 두 남자. (사진: Sam Balye) 이번 7월 13일부터 15일까지 워싱턴 D.C.에서 2021년 국제종교자유 정상회담이 열린다. 이 정상회담은 전 세계의 박해받는 …
  • 낸시 레이건, 배우 출신의 그녀가 마지막까지 한 배역은 악역?
    KCMUSA | 2021-05-14
     낸시 레이건(Nancy Reagan)의 새로운 전기는 그녀를 대통령보다 더 강하고 정치적으로 기민하며 그의 성공에 깊이 헌신한 인물로 묘사하고 있다. 로널드 레이건은 사태를 즉시 파악하고, 숨겨진 이야기를 알아채는 능력을 통해서 전략적 순간을 통제할 수 있는 능력을 …
  • 01d099d83c0a25f34be498756f8cf615_1621021267_3259.jpg
    [CA] 수잔 정 박사와 음악인이 함께하는 북 콘서트 열린다
    KCMUSA | 2021-05-14
     최근 신작 “나와 나의 가족이 경험한 ADHD”를 발간한 소아정신과 전문의 수잔 정 박사와 음악인들이 함께 하는 “아름다운 음악과 함께하는 북 콘서트”가 오는 23일(일) 오후 4시 가주마켓 4층에 있는 Ye(예) 카페에서 열린다.이번 북 콘서트에서는 저자 수잔 정 …
  • 대법원에서 승리한 콜로라도 제빵사의 투쟁과 간증
    KCMUSA | 2021-05-13
    콜로라도의 케이크 아티스트 잭 필립스. (사진: Facebook) 2012년 동성 커플의 혼인을 축하하는 케이크 제작을 거부함으로써 고객에게 고소당한 콜로라도주의 걸작 케이크 상점(Masterpiece Cakeshop) 주인 잭 필립스가 그 이야기와 신앙 간증을 서술한…
  • 416efbefd65d7d5bbd0321862936a59c_1620939803_6471.jpg
    [CA] 남가주감리교원로목사회, 하기야 감독에게 서신발송
    크리스천 위클리 | 2021-05-13
    “한인목회자 3명에 대한 잘못된 통보 거두셔야 마땅”민병렬 남가주감리교원로목사회장 남가주감리교원로목사회(회장 민병렬 목사)가 최근 연합감리교회 남가주 지역 한인교회 목회자들에 대한 연회본부의 재파송 불가 방침은 “민주적인 절차가 무시된 일방적인 명령으로 수용할 수 없다…
  • UMC한교총 ‘팬데믹과 나의 믿음’ 믿음의 글 수상자 발표
    크리스천 위클리 | 2021-05-13
    전체분야 대상 박현숙 사모 차지, 상금은 1천 달러 연합감리교회 한인교회총회(회장 이철구 목사, 이하 한교총)가 지난 사순절 기간동안 미 전역 20개 주, 50여 한인연합감리교회와 함께 특별새벽성회를 가지면서 ‘팬데믹과 나의 믿음’이란 주제로 ‘믿음의 글’ 공모를 실시…
  • [IL] 공교롭게도 36년 만에 처음 남편 없이 교회 출석한 여성 사망
    KCMUSA | 2021-05-12
    오드닐(O.B. Odneal)은 5월 10일 주일 아침 교회를 떠날 때 닷지 차를 훔친 운전자의 차량과 충돌, 아내 아네트 오드닐(Annette Odneal)가 사망한 사건에 대해 언론에 이야기하고 있다. (사진: WGN 9)일리노이주에 사는 오드닐(O.B. Odnea…
  • 2a44ed20a329c7f228b54b24d5f1259d_1620859826_91.jpg
    마이크 폼페이오 “강력한 열정으로 종교 자유를 지키자”
    KCMUSA | 2021-05-12
    마이크 폼페이오 전 국무장관 (사진: WTVR.com)마이크 폼페이오 전 국무장관이 버지니아주에 있는 리젠트 대학의 올해 열린 가상 졸업식에서 기조연설자로 등장했다. 주말 동안 리젠트 대학교는 가상으로 개최된 졸업식에서 2,500명이 넘는 학생들의 올해 졸업을 축하했다…
  • 2a44ed20a329c7f228b54b24d5f1259d_1620838941_4799.jpg
    '하나님의 구원 이야기' 노래로 듣는다 유튜브에 21곡 공개, 세미나도 진행
    미주국민일보 | 2021-05-12
     하나님의 구원 이야기를 노래로 듣는다. ‘My Bridge to the World’  대표 이철훈 전도사가 20곡의 노래로 하나님의 구원 이야기를 고백하는 영상 컨텐트를 유튜브로 공개했다. (https://www.whymecamp.com/adult-choir)  “성…
  • [시사] [CA] "아시안 증오범죄, 법의 심판대에 세울 것"
    LA중앙일보 | 2021-05-12
    한인검사협-영사관 세미나수사기관 관계자 75명 참석"신고 가장 중요" 거듭 당부오렌지 카운티 검찰 증오범죄 전담팀이 피해자 신고를 당부하고 있다. [온라인 세미나 캡처]법집행기관에서 일하는 한인 공무원들이 한목소리로 증오범죄 신고를 당부했다. 연방 검찰, 연방수사국(F…
  • 49b3f0c65a12c9a28f2857379d8b0395_1620780109_5989.jpg
    USA 투데이 기자, 왜 프라미스 키퍼스 집회 문제 삼나?
    KCMUSA | 2021-05-11
    프라미스 키퍼스 컨퍼런스 (사진: Promise Keepers) 유에세이 투데이(USA Today) 기자 마이크 프리먼(Mike Freeman)이 프라미스 키퍼스(Promise Keepers)의 대표 켄 해리슨(Ken Harrison)의 동성애에 대한 성경적 발언을 이…

검색


KCMUSA, P.O. Box 2306, Fullerton CA 92837 | Tel. 213.365.9188 E-mail: kcmusa@kcmusa.org
Copyright ⓒ 2003-2020 KCMUSA.org.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