삶의 의미 찾지만...“대단한 게 있을까?” > 미국교계뉴스 USA News

본문 바로가기

미국교계뉴스 USA News

홈 > 뉴스 > 미국교계뉴스 USA News

삶의 의미 찾지만...“대단한 게 있을까?”

페이지 정보

작성자 미주크리스천신문| 작성일2021-04-16 | 조회조회수 : 100회

본문

라이프웨이, ‘팬데믹 겪은 미국인, 삶의 의미/목적 추구 지속되나 깊이



4f260d05a2be9dcb91ed9d8a9e456669_1618603767_899.jpg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인해 일상이 전면 중지됐던 2020년 악몽에서 깨어난 미국인들의 삶의 의미와 목적이 탈색됐다.


최근 라이프웨이(Lifeway Research) 설문조사에 따르면 10년 전과 비교해 오늘날 미국인은 삶의 의미와 목적에 대해 궁금해 할 가능성이 더 높지만 더 높은 의미와 목적을 찾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력하게 믿지 않는다. 한마디로, 삶을 살아가면서 더 높은 의미와 목적을 찾는 일이 이제는 그렇게 중요하다고 여기지 않고 있다는 것이다. 


라이프웨이 리서치는 2020년 9월 9일부터 23일까지 1,200명의 미국인을 대상으로 온라인 설문조사를 했으며 2,144명을 대상으로 한 2011년의 조사결과와 비교 분석했다(Americans’ Views of Life’s Meaning and Purpose Are Changing).


미국 성인의 57%는 “나의 삶에서 더 많은 의미와 목적을 어떻게 찾을 수 있을까에 대해 얼마나 자주 궁금해 하는가?”라는 질문에 최소 한 달에 한 번이라고 답했다. 21%는 매일, 21%는 매주, 6%는 매년 생각한다고 응답했다. 23%는 궁금해 한 적이 없다고, 15%는 잘 모르겠다고 답했다.


2011년의 조사 결과와 비교해 더 많은 미국인이 여전히 더 많은 의미와 목적을 어떻게 찾을 수 있을까에 대해 정기적으로 생각하고 있다. 10년 전에는 51%가 최소 매달, 18%는 매일, 19%는 매주 삶의 의미와 목적에 대해 생각한다고 응답했다. 13%는 매년 생각하고, 28%는 생각해본 적 없다고 응답했다.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이전의 경험, 즐거움과 성공 지표들이 밤새 무의미해졌다”면서, 동 리서치 설문 담당자 스콧 맥코넬은 “삶의 의미와 목적을 생각하는 사람이 늘어난 건 놀라운 일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대부분의 미국인은 모든 사람의 삶에는 목적이 있고 더 깊은 목적을 추구하는 일은 중요하다고 말한다. 그러나 미국인들은 10년 전처럼 확신하고 있지는 않다.


미국 성인의 81%는 모든 개인의 삶에는 궁극적인 목적과 계획이 있다고 믿는다. 68%는 삶에서 좀 더 깊은 목적을 찾는 일이 최우선이라고 말한다. 73%는 보다 높은 의미와 목적을 추구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한다.


10년 전과 각각의 비율은 유사하다. 그런데 강력한 동의에서 조금 머뭇거리는 동의로 바뀌었다. 강하게 동의하는 응답자는 줄었고, 어느 정도 동의한다는 응답자는 늘었다.


“모든 개인의 삶에 궁극적인 목적과 계획이 있다는 것을 부인하는 미국인은 거의 없다”면서, 맥코넬은 “그러나 스스로 목적을 추구하는 데서 뒷걸음질 치는 이들이 늘고 있다. 더 나은 무엇을 위해 나아가는 이들이 줄면서 인생은 좀 더 비관적이 됐다”고 말했다.


미국 성인의 59%는 자신의 삶을 위해 더 높은 목적과 의미를 찾았다고 했다. 28%는 동의하지 않았다.


종교적 소속이 없는 미국인들이 가장 많이 동의하지 않았다(37%). 기독교 외의 종교를 가진 미국인들도 대부분 동의했다(80%).


크리스천 중에서는 교회 출석을 더 많이 한 이들이 더 높은 목적과 의미를 찾았다고 더 많이 응답했다. 한 달에 한 번 이하 교회에 출석한 이들의 51%는 자신의 삶에서 더 높은 목적과 의미를 찾았다고 답했다. 한 달에 1-3번 출석하는 이들의 69%와 한 달에 4번 이상 출석하는 이들의 76%도 같은 대답을 했다.


“만일 내가 오늘 죽으면 천국에 간다고 확신하는지에 대해 얼마나 자주 의문을 갖는가?”라는 질문에 미국 성인 응답자의 15%는 매일, 11%는 매주, 11%는 매달, 9%는 매년이라 응답했다. 37%는 이런 질문에 대해 생각해본 적이 없고, 18%는 잘 모르겠다고 응답했다.


2011년보다 오늘날의 미국인들이 더 많이 의문을 품고 있으며(15% vs 8%), 전혀 생각해본 적 없다는 응답자는 감소했다(37% vs 46%). 잘 모르겠다고 답한 사람은 늘었다(18% vs 12%).


맥코넬은 “천국에 가는 문제는 천국을 믿지 않는 사람들과 천국에 갈 것이라고 완전히 확신하는 사람들의 뇌리를 스치지 않는다”며 “성경은 천국에 당신을 위한 장소가 준비돼있다는 것을 확신할 수 있다고 가르치지만, 미국인의 거의 절반은 매년 멈춰 서서 천국이 그들을 기다리고 있는가를 궁금해 한다”고 말했다.


또 미국 성인 5명 중 4명 이상(85%)은 ‘물리적 세계와 사회보다 삶에는 더 많은 것이 있다’고 답했다. 응답 비율은 10년 전과 유사하지만 2011년에는 강력하게 동의한 응답자가 67%인 반면 올해는 43%로 줄었다.


이번 연구에서 18-34세와 35-49세 미국인(87%)은 65세 이상(79%)보다 물리적 세계보다 삶에 더 많은 것이 있다고 말할 가능성이 높았다. 반면 종교와 무관한 사람들은 5명 중 1명(20%)만이 여기에 동의했다.

  •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Total 2,547건 1 페이지
  • 01d099d83c0a25f34be498756f8cf615_1621029941_6025.jpg
    우리 목사님은 욕심쟁이...생일 선물로 자전거 500대를?
    KCMUSA | 2021-05-15
    2017년 8월 10일 목요일 윌로우크릭커뮤니티교회의 글로벌 리더십 서밋에서 노스포인트커뮤니티교회 창립자이자 담임목사인 앤디 스탠리가 말씀을 전하고 있다. (사진: Willow Creek Association)메가처치 목사 앤디 스탠리(Andy Stanley)의 생일은…
  • 2a44ed20a329c7f228b54b24d5f1259d_1620864550_4795.jpg
    “미국은 마리화나에 관해 위험한 거짓말을 팔고 있다”
    KCMUSA | 2021-05-15
    대부분의 목회자 오락용 마리화나 합법화 강력 반대“마리화나 합법화는 젊은이들과의 러시안룰렛 게임”워싱턴주 시애틀에 있는 약국에서 의료용 마리화나가 판매되고 있다. (사진: Lifeway Research)1천 명 이상의 개신교 목사들을 대상으로 한 새로운 연구에 따르면,…
  • 2a44ed20a329c7f228b54b24d5f1259d_1620860308_0111.jpg
    [CA] 새들백교회의 릭 워렌 "질병은 당신의 정체성이 아니다"
    KCMUSA | 2021-05-15
    릭 워렌 목사(왼쪽)와 케빈 반 로마가톨릭 주교가 정신 건강과 목회사역에 관해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사진: Rick Warren Twitter)새들백교회 목사인 릭 워렌이 "정신 건강과 교회"라는 주제 아래 캘리포니아의 가톨릭 주교들과 함께 일했던 내용을 담은 목회…
  • 대부분의 미국인 "성경 없다면 미국 더 나쁜 상태에 놓일 것"
    KCMUSA | 2021-05-14
    미국성서공회의 제11차 연례 성서 현황 보고서 표지 (사진: American Bible Society) 최근 발표한 "성서 현황 보고서"를 위해 미국성서공회가 실시한 설문 조사는 미국인들이 성경을 보는 방식과 성서가 국가에 미치는 영향을 조사했다.미국성서공회의 2021…
  • 2021 국제종교자유 정상회담 7월 13~15일 워싱턴서
    KCMUSA | 2021-05-14
    올해의 주제는 "언제, 어디서나, 누구나를 위한 종교 자유를 지지한다"중국 베이징에서 함께 기도하는 두 남자. (사진: Sam Balye) 이번 7월 13일부터 15일까지 워싱턴 D.C.에서 2021년 국제종교자유 정상회담이 열린다. 이 정상회담은 전 세계의 박해받는 …
  • 낸시 레이건, 배우 출신의 그녀가 마지막까지 한 배역은 악역?
    KCMUSA | 2021-05-14
     낸시 레이건(Nancy Reagan)의 새로운 전기는 그녀를 대통령보다 더 강하고 정치적으로 기민하며 그의 성공에 깊이 헌신한 인물로 묘사하고 있다. 로널드 레이건은 사태를 즉시 파악하고, 숨겨진 이야기를 알아채는 능력을 통해서 전략적 순간을 통제할 수 있는 능력을 …
  • 01d099d83c0a25f34be498756f8cf615_1621021267_3259.jpg
    [CA] 수잔 정 박사와 음악인이 함께하는 북 콘서트 열린다
    KCMUSA | 2021-05-14
     최근 신작 “나와 나의 가족이 경험한 ADHD”를 발간한 소아정신과 전문의 수잔 정 박사와 음악인들이 함께 하는 “아름다운 음악과 함께하는 북 콘서트”가 오는 23일(일) 오후 4시 가주마켓 4층에 있는 Ye(예) 카페에서 열린다.이번 북 콘서트에서는 저자 수잔 정 …
  • 대법원에서 승리한 콜로라도 제빵사의 투쟁과 간증
    KCMUSA | 2021-05-13
    콜로라도의 케이크 아티스트 잭 필립스. (사진: Facebook) 2012년 동성 커플의 혼인을 축하하는 케이크 제작을 거부함으로써 고객에게 고소당한 콜로라도주의 걸작 케이크 상점(Masterpiece Cakeshop) 주인 잭 필립스가 그 이야기와 신앙 간증을 서술한…
  • 416efbefd65d7d5bbd0321862936a59c_1620939803_6471.jpg
    [CA] 남가주감리교원로목사회, 하기야 감독에게 서신발송
    크리스천 위클리 | 2021-05-13
    “한인목회자 3명에 대한 잘못된 통보 거두셔야 마땅”민병렬 남가주감리교원로목사회장 남가주감리교원로목사회(회장 민병렬 목사)가 최근 연합감리교회 남가주 지역 한인교회 목회자들에 대한 연회본부의 재파송 불가 방침은 “민주적인 절차가 무시된 일방적인 명령으로 수용할 수 없다…
  • UMC한교총 ‘팬데믹과 나의 믿음’ 믿음의 글 수상자 발표
    크리스천 위클리 | 2021-05-13
    전체분야 대상 박현숙 사모 차지, 상금은 1천 달러 연합감리교회 한인교회총회(회장 이철구 목사, 이하 한교총)가 지난 사순절 기간동안 미 전역 20개 주, 50여 한인연합감리교회와 함께 특별새벽성회를 가지면서 ‘팬데믹과 나의 믿음’이란 주제로 ‘믿음의 글’ 공모를 실시…
  • [IL] 공교롭게도 36년 만에 처음 남편 없이 교회 출석한 여성 사망
    KCMUSA | 2021-05-12
    오드닐(O.B. Odneal)은 5월 10일 주일 아침 교회를 떠날 때 닷지 차를 훔친 운전자의 차량과 충돌, 아내 아네트 오드닐(Annette Odneal)가 사망한 사건에 대해 언론에 이야기하고 있다. (사진: WGN 9)일리노이주에 사는 오드닐(O.B. Odnea…
  • 2a44ed20a329c7f228b54b24d5f1259d_1620859826_91.jpg
    마이크 폼페이오 “강력한 열정으로 종교 자유를 지키자”
    KCMUSA | 2021-05-12
    마이크 폼페이오 전 국무장관 (사진: WTVR.com)마이크 폼페이오 전 국무장관이 버지니아주에 있는 리젠트 대학의 올해 열린 가상 졸업식에서 기조연설자로 등장했다. 주말 동안 리젠트 대학교는 가상으로 개최된 졸업식에서 2,500명이 넘는 학생들의 올해 졸업을 축하했다…
  • 2a44ed20a329c7f228b54b24d5f1259d_1620838941_4799.jpg
    '하나님의 구원 이야기' 노래로 듣는다 유튜브에 21곡 공개, 세미나도 진행
    미주국민일보 | 2021-05-12
     하나님의 구원 이야기를 노래로 듣는다. ‘My Bridge to the World’  대표 이철훈 전도사가 20곡의 노래로 하나님의 구원 이야기를 고백하는 영상 컨텐트를 유튜브로 공개했다. (https://www.whymecamp.com/adult-choir)  “성…
  • [시사] [CA] "아시안 증오범죄, 법의 심판대에 세울 것"
    LA중앙일보 | 2021-05-12
    한인검사협-영사관 세미나수사기관 관계자 75명 참석"신고 가장 중요" 거듭 당부오렌지 카운티 검찰 증오범죄 전담팀이 피해자 신고를 당부하고 있다. [온라인 세미나 캡처]법집행기관에서 일하는 한인 공무원들이 한목소리로 증오범죄 신고를 당부했다. 연방 검찰, 연방수사국(F…
  • 49b3f0c65a12c9a28f2857379d8b0395_1620780109_5989.jpg
    USA 투데이 기자, 왜 프라미스 키퍼스 집회 문제 삼나?
    KCMUSA | 2021-05-11
    프라미스 키퍼스 컨퍼런스 (사진: Promise Keepers) 유에세이 투데이(USA Today) 기자 마이크 프리먼(Mike Freeman)이 프라미스 키퍼스(Promise Keepers)의 대표 켄 해리슨(Ken Harrison)의 동성애에 대한 성경적 발언을 이…

검색


KCMUSA, P.O. Box 2306, Fullerton CA 92837 | Tel. 213.365.9188 E-mail: kcmusa@kcmusa.org
Copyright ⓒ 2003-2020 KCMUSA.org.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