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부분의 미국인 "성경 없다면 미국 더 나쁜 상태에 놓일 것" > 미국교계뉴스 USA News

본문 바로가기

미국교계뉴스 USA News

홈 > 뉴스 > 미국교계뉴스 USA News

대부분의 미국인 "성경 없다면 미국 더 나쁜 상태에 놓일 것"

페이지 정보

작성자 KCMUSA| 작성일2021-05-14 | 조회조회수 : 171회

본문

01d099d83c0a25f34be498756f8cf615_1621036705_9787.jpg
미국성서공회의 제11차 연례 성서 현황 보고서 표지 (사진: American Bible Society) 


최근 발표한 "성서 현황 보고서"를 위해 미국성서공회가 실시한 설문 조사는 미국인들이 성경을 보는 방식과 성서가 국가에 미치는 영향을 조사했다.


미국성서공회의 2021년 성서 현황 보고서에 따르면 미국 성인의 절반 이상(54%)이 성경 없다면 미국이 더 나빠질 것이라고 믿는다고 답했는데, 이는 작년(2020년 49%)보다 5% 증가한 수치이다.


반면, 미국인의 7분의 1(14%)은 성경 없다면 나라가 더 나아질 것으로 생각한다고 답했는데, 이는 작년의 13%와 크게 다르지 않았다. 비판적 의견을 가진 사람들의 비율은 상대적으로 일정하게 유지되고 있지만, 그러나 중립적 의견을 가진 사람들의 비율은 작년 이후로 바뀌었다.


미국 성인의 3분의 1(33%)은 미국이 성경이 있든 없든 동일하게 유지될 것으로 생각한다. 그런데 올해는 작년에 이 문제에 대해서 무관심했던 5%의 사람들이 마음을 바꾸고 성경이 중요하다는 관점을 채택했다.


성경의 중요성에 대한 이러한 신뢰는 성경이 믿음(72%), 희망(71%), 사랑(69%)처럼 높이 평가되는 덕들을 장려한다는 믿음과 일치한다.


성경의 주장이 사실인지를 묻는 말에 다수의 응답자가 "그렇다"고 답했다.


성경의 가르침이 "다음과 같은 미국의 가치를 유지하는 데 중요한가?"라는 질문에 대해 응답자들은 민주주의라는 가치에 대한 성경의 영향력에 대해서 낮은 수준의 합의를 얻었다. 44%만이 성경의 가르침이 "미국 민주주의를 뒷받침한다"고 믿는 반면 14%는 동의하지 않아서, 약 3분의 1(31%)이 성경과 민주주의의 관계에 대해 확신하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성경 대 다른 경전들


역설적이게도 성경이 세계의 "역사, 목적 및 미래"에 대한 놀라운 견해를 제공하지만, 많은 미국인은 그 독창성을 인식하지 못하고 있다. 현재 미국인 10명 중 4명(41%)은 성경, 코란, 몰몬경이 모두 동일한 신성한 진리를 개별적으로 표현한다고 믿는다. 3분의 1(32%)만이 성경을 다른 영적 텍스트와 다르다고 생각한다.


다행히도 성경에 대한 대부분의 정의는 기독교의 전통적인 가르침에서 벗어나지 않았다.


응답자의 4분의 1(26%)은 성경이 하나님의 진정한 메시지이며 "문자 그대로 받아들여질" 수 있다고 주장했다. 10명 중 3명(29%)은 성경이 하나님의 말씀이며, 성경의 일부는 "문자 그대로, 그리고 상징적으로" 읽혀질 수 있다고 믿는다. 16%는 성경이 역사적, 또는 사실적으로 부정확하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하나님의 말씀이라고 믿는다. 전체적으로 보면 미국인 10명 중 7명은 성경이 하나님의 메시지라고 믿는다(71%).


또한 이 설문 조사에서는 "미국 성인의 절반 이상(55%)이 성서를 오류가 없는" 거룩한 문서로 받아들이고 있다.


성경 읽기


작년에 1억 8천1백만 명 이상의 미국인이 성경을 펼쳤다. 이 수치는 1억6천9백만 명의 성인이 성경을 읽었다고 답한 지난해보다 극적으로 증가했다(7.1%).


01d099d83c0a25f34be498756f8cf615_1621036782_1987.png
2021년 1월 성경을 전혀 읽지 않는다는 사람들은 2016년 이후 최저치인 29%로 떨어졌다. 전혀 읽지 않는다는 사람들의 숫자가 줄어든 것을 보면, 미국 성인들의 성경 읽기가 약간 상승했음을 알 수 있다. 


2021년에 정기적으로 성경을 읽고 있는 미국 성인은 1억 2천8백만 명으로 추산된다. 그러나 미국 성인의 3분의 1 이상(34%)만이 일주일에 한 번 이상 성경을 읽었으며, 절반(50%)은 1년에 두 번('절대 읽지 않음'을 포함) 이상 읽지 않았다고 응답했지만, 매주 읽는다고 대답한 사람은 16%였다.


일반적으로 ‘주중’에 성경을 읽는다는 사람은 미국 성인 6명 중 1명(16%)으로 2020년의 12%에 비해 상당히 증가했다.


성경을 읽는 사람들의 분포


설문 조사에 따르면 오늘날 성경을 읽는 사람 2명 중 1명(50%)은 기독교인이 아니며, 나이가 많고, 인종적으로 다양하며(영국인 또는 백인, 아프리카인 또는 흑인, 히스패닉 및 아시아계 미국인) 주로 남부에 사는 것으로 조사됐다. 

  •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Total 2,660건 1 페이지
  • 미국 사회학 교수가 분석한 새들백교회
    뉴스파워 | 2021-06-16
    데이비슨대학교 사회학과 제라르도 마르티(Gerardo Martí) 교수 분석 미국의 대형교회인 새들백교회를 개척해 41년 동안 목회를 해온 릭워렌 목사가 후임자를 물색하겠다고 밝힌 가운데 데이비슨대학교 사회학과 제라르도 마르티(Gerardo Martí) 교수가 새들백교…
  • 미국 남침례교 총회장에 에드 리튼 선출
    뉴스파워 | 2021-06-16
    보수적인 침례교 지도자들이 지지하는 마이크 스톤 목사와 남침례신학교 앨버트 몰러와의 경선에서 승리 복음 통일과 인종 화해를 위한 세력으로 총대들의 지지를 받은 에드 리튼(Ed Litton)이 미국시간으로 15일 내슈빌에서 열린 미국 최대 개신교 교단인 남침례교(SBC)…
  • ‘트랜스젠더 옹호 정책’ 반대하다 정직된 美 교사 복직
    국민일보 | 2021-06-16
    “포괄적 차별금지법 제정되면 한국서도 유사 사건 벌어질 것”미국 자유수호연맹(ADF)이 학교의 트랜스젠더 옹호 정책에 반발하다 정직됐지만 소송을 통해 복직한 태너 크로스를 홈페이지에 소개했다. ADF 홈페이지 캡처미국 초등학교 교사가 학교의 트랜스젠더 옹호 정책에 반발…
  • 미국 모스크는 점점 더 미국 교회를 닮아간다
    KCMUSA | 2021-06-15
    미국 모스크의 현주소: 교외 지역으로의 이동 증가, 무슬림 개종자 정체(사진: Islamic Circle of North America)미국 모스크는 점점 더 미국 교회를 닮아가고 있다.미국 모스크 2020년 조사(US Mosque Survey 2020)에서 발표된 새…
  • 퇴임하는 SBC 총회장 그리어 "바리새인의 누룩은 정통의 토양에서 자란다"
    KCMUSA | 2021-06-15
    남침례회연맹 총회장 그리어 목사가 오늘(6월 15일) 화요일 테네시 주 내슈빌에서 열린 SBC 연차 총회에서 교단 지도자로서 마지막으로 말씀을 전했다. (사진: live.sbc.net) 퇴임하는 남침례회연맹(Southern Baptist Convention, 이하 SB…
  • fa7b439a408099545bef157889fb2e59_1623793571_7195.jpg
    팀 켈러, 췌장암 수술 후 건강 '회복중'...그가 고백하는 진리는?
    KCMUSA | 2021-06-15
    "부활에 대한 더 크고 깊은 믿음 필요하다""두려움의 시대에서의 희망"(Hope in Times of Fear) 저술중 팀 켈러가 지난 2017년 4월에 열린 "복음연합 2017 전국대회"에서 말씀을 전하고 있다. (사진: YouTube/TGC)목사이자 저자인 팀 켈러…
  • 비종교인들 "종교는 사회에 도움 안 줘"
    LA중앙일보 | 2021-06-15
    한국인의 종교와 종교 의식 보고서 (2)비종교인들은 종교가 사회에 별다른 도움을 주지 않는다는 인식이 강했다. 이는 종교의 사회적 영향력이 감소했음을 알 수 있는 대목이다. 사진은 한 교회의 예배 모습. (사진은 기사의 특정 내용과 관련 없습니다) [중앙포토]종교인과 …
  • fa7b439a408099545bef157889fb2e59_1623779081_3141.jpg
    [시사] [CA] 전면 재개방 '없어지는 규정, 유지되는 규정'
    LA중앙일보 | 2021-06-15
    마스크 착용 요구하는 곳 있으면 따라야매장 인원제한·6피트 거리두기 폐지업무 현장에서의 마스크 착용규정 관련 행정명령 시행이 임박한 가운데, 한인이 운영하는 자바시장 봉제공장의 직원들이 마스크를 착용하고 작업을 하고 있다. 김상진 기자코로나19로 내려졌던 모든 규제가 …
  • e7d717ad5d49fd2482de90f49cd4a54e_1623711819_6005.jpg
    [CA] 한국 영구귀국 앞둔 진보신학자 홍정수 박사의 ‘남기고 싶은 이야기’
    크리스천 위클리 | 2021-06-14
    감리교서 파문 당한 후 30여년 미국생활 … 그의 처음이자 마지막 ‘솔직고백’한국으로 영국귀국을 앞둔 홍정수 박사 ▷ 그 동안 오랜 미국 생활을 요약 정리해 주시겠는가? 언제 미국 오셔서 어떤 목회 활동과 연구 활동 등을 하셨는지…홍 박사-예수 믿으면 뭐가 좋아요? 나…
  • [NY] “어두운 세상에 진리를 밝히라!”
    미주크리스천신문 | 2021-06-14
    동부개혁장신 제3회 졸업예배 및 학위수여식동부개혁장신 제3회 졸업예배 및 학위수여식을 마치고 교수 졸업생, 이사들이 기념촬영 했다.동부개혁장로회신학교(학장 김성국 박사) 제3회 졸업예배 및 학위수여식이 6월 7일 오후 7시 본교가 위치한 퀸즈장로교회당에서 열렸다. 이날…
  • fa7b439a408099545bef157889fb2e59_1623781025_208.jpg
    [시사] FBI의 경고…“큐어넌, 실제 폭력 조직 성향으로 변모”
    한국 중앙일보 | 2021-06-13
    큐어넌(QAnon) 슬로건이 언급된 스티커. 로이터=연합뉴스미국 연방수사국(FBI)이 음모론을 추종하는 극우 성향 단체 ‘큐어넌(QAnon)’이 온라인을 넘어 실제 폭력 조직 성향으로 변모하고 있다고 경고했다.14일(현지시간) 로이터·AP통신 및 미 CNN 방송은 FB…
  • fa7b439a408099545bef157889fb2e59_1623780678_6755.jpg
    [시사] [GA] 애틀랜타 한인 운영 식품점서 총격... 직원 1명 사망
    애틀랜타 중앙일보 | 2021-06-13
    김백규 회장 운영 빅베어사망자는 매장 캐시어"'마스크 논쟁' 중 총격"총격사건이 발생한 디캡 카운티의 빅베어 식료품점. 조지아범죄수사국이 조사를 벌이고 있다. [사진=조지아 범죄수사국(GBI)]디캡 카운티에 있는 한인 운영 그로서리 상점에서 14일 총격 사건이 발생해 …
  • fa7b439a408099545bef157889fb2e59_1623779776_7329.jpg
    [시사] “아시안 증오, 백인 인종주의자가 시작”
    LA중앙일보 | 2021-06-13
    리차드 이 미네소타대 교수“플로이드, 아시안에 큰 의미” “조지 플로이드 사건은 아시안과 절대 무관하지 않습니다.”지난달 본지는 조지 플로이드 사망 1주기를 맞아 사건이 발생한 미니애폴리스를 방문했다.미네소타주립대 심리학 및 아시안 미국학 교수로 지난 2000년부터 2…
  • e7d717ad5d49fd2482de90f49cd4a54e_1623712328_7144.jpg
    “2021년 온라인 여름성경학교에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크리스천 위클리 | 2021-06-13
    Join us for CMI Online VBS 2021  UMC 한인목회강화협의회는 다음세대 목회를 준비하고 있는 NEXUS와 함께 주일학교 사역을 돕기 위한 Children’s Ministry Initiative(CMI)팀을 구성하고 한인연합감리교회와 더 나아가서는…
  • SBC 집행위원회 외부기관에 성학대 문제 조사 의뢰
    KCMUSA | 2021-06-11
    러셀 무어 목사. 이번에 유출된 이메일 편지에서 그는 SBC가 지도자들의 성폭력 문제를 제대로 처리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사진: Kathleen Murray via Baptist Press)SBC 집행위원장 로니 플로이드(Ronnie Floyd)는 집행위원회가 성…

검색


KCMUSA, P.O. Box 2306, Fullerton CA 92837 | Tel. 213.365.9188 E-mail: kcmusa@kcmusa.org
Copyright ⓒ 2003-2020 KCMUSA.org.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