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경 읽는 사람 일반인보다 스트레스 더 받아... 그러나 희망도 더 많이 발견" > 미국교계뉴스 USA News

본문 바로가기

미국교계뉴스 USA News

홈 > 뉴스 > 미국교계뉴스 USA News

"성경 읽는 사람 일반인보다 스트레스 더 받아... 그러나 희망도 더 많이 발견"

페이지 정보

작성자 KCMUSA| 작성일2021-07-19 | 조회조회수 : 2,353회

본문

미국성서공회의 지난 1년의 성경읽기 실태조사에서 드러나

성경읽는 사람은 희망 데스트에서 71점, 무관심한 응답자는 약 14점 



ed01813ca2511ca30ad087aa62f6be8f_1626731469_384.jpg
(사진: Lifeway)


사우스캐롤라이나 주 요크 카운티에 사는 에인슬리 모스는 지난해는 “내가 생각하는 가장 도전적인 해 중 하나였다”라고 말했다. “어려운 날들이 있었지만, 당시 늘 내가 기억하고 있었던 것은 하나님께서 우리의 날을 세신다는 사실을 아는 것이었다”라고 고백했다.


2020년의 최악의 순간에 그녀는 시편 34편 1절을 보았다. “내가 항상 여호와를 송축하리이다”(ESV).


미국성서공회(이하 ABS)의 성경읽기 실태 조사 자료에 따르면 지난 1년간 모스의 경험은 미국의 많은 기독교인의 경험과 일치한다.


일주일에 여러 번 성경을 읽고, 성경이 그들의 일상생활에 지대한 영향을 미친다고 이야기하는 사람들이 2020년에 받은 스트레스와 불안은 다른 사람들보다 약간 더 높았다고 보고됐다. 그러나 그들은 항상 더 큰 희망을 발견했다.


ABS의 수석 연구원인 존 파콰 플레이크(John Farquhar Plake)는 크리스챠니티 투데이와의 인터뷰에서 “예수님은 '이 세상에서는 너희가 고난을 당할 것이나 담대하라 내가 세상을 이기었노라'고 말씀하셨다, 우리는 데이터에서 실제 사람들의 삶에서 그것이 실행되는 것을 보았다”라고 말했다. 


설문 조사에 따르면 미국인의 4분의 1은 중간 수준의 스트레스를 경험하고 있으며, 10%는 매우 높은 수준의 스트레스를 경험하고 있다. 응답자의 거의 절반이 수면 문제가 있다고 답했고, 44%는 긴장을, 44%는 외로움을, 37%는 무감각해지거나 사람들과 분리된 느낌을 받았다고 한다.


연구에서 2020년 6월과 2021년 1월 사이에 불안을 느낀다는 사람들이 약간 증가했다.


정기적으로 성경을 읽는 그리스도인들도 이 불안감에 면역이 되지 않았다. 사실 그 반대였다.


플레이크는 “우리는 실제로 성경에 더 많이 참여하는 사람들이 더 많은 스트레스와 더 높은 수준의 트라우마를 경험한다는 사실을 발견했다”고 말했다.


이 연구에 따르면, “성경과의 강력한 유대는 종종 삶의 고난과 공존하며 심지어 그로 인해 고난이 강요될 수도 있다.”


플레이크는 사람들이 삶의 모든 것이 잘 될 때보다 곤경에 처했을 때 성경을 더 많이 찾는다는 사실로 그 상관관계를 설명할 수 있다고 말했다. 


데이터가 보여주는 것에서 성경은 사람들에게 희망을 준다. 성경을 정기적으로 읽고 있는 사람들은 희망 테스트에서 “내가 곤경에 처해 있으면 벗어날 수 있다는 것을 안다”,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여러 가지 방법을 생각할 수 있다"는 등의 전제에 긍정적으로 대답, 100점 만점에 71점을 받았으며, 성경에 무관심한 응답자는 약 14점이라는 낮은 점수를 받았다.


플레이크는 이러한 결과들이 교회들로 하여금 지난 12개월 동안 많은 일을 겪었던 모스와 같은 사람들의 필요에 부응할 수 있도록 격려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 연구는 성경이 희망과 격려의 원천임을 확인해 준다.


미국성서공회(ABS)의 트라우마 치유 연구소의 목회자인 마랄레이나 센테노는 통계적으로 여성과 소수자들이 트라우마를 경험할 가능성이 더 높다고 말했다.


그녀는 “지난 1년 동안 코로나와 더불어 너무 많은 스트레스가 겹쳤다”고 말했다.


어떤 사람들에게는 트라우마가 하나님과의 관계를 형성하는 데 장벽이 될 수 있지만 센테노는 데이터에 따르면 고통과 고통의 시기에 있는 사람들은 성경을 읽으면서 강해진다고 말했다.


그녀는 관계가 또한 위안과 격려의 원천이기 때문에 그룹으로 성경을 읽을 때 그 영향이 훨씬 더 크다고 생각한다. 사람들이 모여서 관계를 맺고 성경공부를 하면 더 강해진다.


센테노는 지난 1년 동안 많은 상처를 보았지만 치유도 많이 봤다고 말했다.


그녀는 “개인 그룹을 가졌다. 올해 내내 코로나로 인해 온라인 그룹 활동을 했고 놀라운 일이 일어났다"라고 말했다. 또는 여섯 번의 과정 후에 어떤 사람들은 고통을 십자가에 못 박고 그 빛을 볼 수 있게 되었다.”


플레이크는 교회 지도자들이 ABC의 이번 성경읽기 실태 조사 보고서에서 두 가지 교훈을 배워야 한다고 말했다. "하나는 드러나든, 드러나지 않든 사람들이 상처를 받고 있다는 사실이며, 다른 하나는 성경은 희망을 제시한다는 사실이다."


그는 “2000년 전 사실이 21세기에도 여전히 진리라는 사실을 깨닫는 것은 어려운 일”이라고 말했다. “사도행전과 바울서신에 기록되어 있듯이 하나님이 사람들의 삶을 바꾸셨듯이 우리는 21세기 미국인들의 데이터에서도 이와 같은 것을 본다. 성경은 시대에 뒤떨어지지 않았다. 그것은 여전히 우리에게 적절한 것이고 하나님은 여전히 일하고 계신다.”

  •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Total 2,838건 1 페이지
  • [CA] 제17회 글로벌 국제선교대회에 30여 민족교회 참가
    크리스천 위클리 | 2021-09-23
    기독교 박해국가 성도들 위해 미 주류교회 역할 등 논의정윤명 목사의 사회로 복음의 자유를 억압받고 있는 국가의 교회들을 위해서 미국 주류교회가 해야 할 일에 관해 논의하고 있다 GIM(글로벌 국제선교∙교회연합)가 주최한 제17회 글로벌 국제선교대회(대회장: 정 윤명 목…
  • [CA] 지난해에 이어 ‘나도 성악가’ 온라인 콩쿠르 주관하는 김미경 사모
    크리스천 위클리 | 2021-09-23
    제2회 ‘나도 성악가’ 온라인 콩쿠르를 준비하고 있는 김미경 사모오는 9월 30일 신청마감, 본선은 10월 22일 온라인으로“음악과 성악을 사랑하는 모든 비전공 아마츄어 성악가들 참가할수 있어” 지난해에 이어 금년에도 ‘나도 성악가(I am a vocalist)’란 온…
  • 선교사들은 코로나19가 아니라 '복음'을 땅끝까지 전하기 원한다
    KCMUSA | 2021-09-22
    바이든 정부의 '단체들의 백신접종 의무화'에 대한 각 교단 선교단체의 대응조처는? (사진: Maura Griesse / Lightstock)정부가 각 기관들에게 백신 접종을 의무화 하고 있는 가운데, 교단적으로는 남침례회가 이를 받아들인 첫 교단이 되었다.백인 복음주의…
  • 자칭 기독교인 대부분 ‘성령’ 존재 불신
    크리스천 헤럴드 | 2021-09-22
    단 6%만 성경적 가치관절대 도덕 기준도 거부설문조사 때 주의 필요 대부분의 미국 성인 기독교인들이 성령의 존재를 부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미국 내 18세 이상으로 스스로를 기독교인이라고 밝힌 성인인구 약 1억 7600만 명 중 대다수가 성경적인 가치관과 거리가 먼 시…
  • [시사] [TX] 백악관, 말 타고 아이티 난민들 짐승몰이한 국경순찰대 전수조사(동영상)
    SeattleN | 2021-09-22
    기마 경관들, 난민들에게 밧줄 휘두르며 '개·돼지' 다루듯 백악관 대변인 "눈 뜨고 못 볼 정도로 끔찍하다" 미국 백악관이 텍사스주 델 리오 다리 인근의 불법 아이티 난민촌을 단속하는 과정에서 밧줄을 휘두르며 난민들을 짐승처럼 다룬 국경순찰대 요원들에 대…
  • [시사] 문 대통령 “한반도 종전선언 제안”
    뉴욕 중앙일보 | 2021-09-22
    임기 마지막 유엔총회 기조연설“남북미 3자 또는 남북미중 4자”“남북·북미대화 조속 재개해야”북한에 이산가족 상봉 등 제안문재인 대통령이 21일 유엔총회 기조연설을 통해 종전선언을 제안하고 있다. [로이터]문재인 대통령은 21일 “남북미 3자 또는 남북미중 4자가 모여…
  • 58ce0192f8f5fb1ebb57c8b36c57309c_1632322499_4083.jpg
    [GA] 아틀란타 한인교회 사태, 더 큰 갈등으로 가나…
    뉴스M | 2021-09-22
    김세환 목사, 연회 전보 조치에 반발 기자회견교회 내부고발로 시작된 아틀란타 한인교회 사태가 새로운 국면으로 접어들고 있다. 연합감리교회(UMC) 소속 아틀란타 한인교회의 북조지아연회는 담임인 김세환 목사에게 전보조치를 내렸으며, 김 목사는 연회의 이러한 조치에 반발하…
  • 31d9f7b9e1c140a4a1ee09a816d9861e_1632266171_7527.jpg
    [CA] 그렉 로리 10월 3일 올해로 30주년 맞는 소칼 하베스트 개최한다
    KCMUSA | 2021-09-22
    10월에 대규모 소칼 하베스트(SoCal Harvest)를 개최할  그렉 로리(Greg Laurie) 목사는 '나는 우리가 위대한 세계적 부흥의 순간을 맞고 있다'고 말했다. (사진: CBN.com)코비드 봉쇄로 인해 연기되었던 제30회 소칼 하베스트(SoCal Har…
  • 31d9f7b9e1c140a4a1ee09a816d9861e_1632264171_6362.jpg
    프랭클린 그레이엄, 역사적인 66번 국도 따라 전도 여행 시작
    KCMUSA | 2021-09-22
    "God Loves You"라는 아름의 전도여행으로 사람들에게 그리스도 안에서의 희망 제시9월 19일 일리노이주 졸리엣에서 시작되었으며, 10월 2일까지 여러 주의 7개 도시 방문 프랭클린 그레이엄의 "God Loves You"라는 투어가 역사적인 66번 국도를 따라 …
  • 31d9f7b9e1c140a4a1ee09a816d9861e_1632254754_279.jpg
    로버트 제프리스 목사 “백신에 대한 믿을 만한 종교적 논쟁 없다”
    KCMUSA | 2021-09-22
    로버트 제프리스 목사가 2021년 6월 27일 일요일 댈러스 제일침례교회에서 열린 '자유의 주일' 예배에서 말씀을 전하고 있다. (사진: David Edmonson)텍사스 댈러스에 있는 1만2천 명의 교인이 있는 제일침례교회의 담임인 로버트 제프리스(Robert Jef…
  • [시사] 유엔에서 희망 전한 BTS "새롭게 시작되는 세상에 '웰컴'"
    CBS노컷뉴스 | 2021-09-21
    문재인 대통령의 소개로 유엔 무대 오른 BTS, 멤버들 돌아가며 연설코로나로 바뀐 미래세대의 일상 회고, 회복과 긍정의 메시지 전해"로스트 제너레이션이 아니라 웰컴 제너레이션, 길을 잃는 것이 아니라 새로운 길 발견하는 것"그룹 BTS(방탄소년단)의 리더 RM이 20일…
  • [시사] 뉴욕서 날아온 희소식, 靑 "영국과 100만도즈 백신 협약"(종합)
    CBS노컷뉴스 | 2021-09-21
    英 보리스 존슨 총리와의 만남에서 영국과의 백신 협약 알려져모더나 화이자 백신 간격 줄이기 위해 100만도즈 선제적 공급하기로文대통령 유엔총회 연설 전 화이자 회장과의 면담 등 백신 행보 지속문재인 대통령이 20일(현지시각) 뉴욕 주유엔대표부 양자회담장에서 보리스 존슨…
  • [삶과 추억 조용기 목사] "제자의 손 꼭 붙잡고 기도해줬던 인간적인 목사님"
    LA중앙일보 | 2021-09-21
    미주 한인 교인들과도 자주 교류어린 시절 폐결핵 걸린 뒤 성경 읽어빈민촌에서 교회 개척해 목회 시작지난 15일 서울 여의도순복음교회에 마련된 고 조용기 목사 빈소에서 조문객들이 조문을 하고 있다. [연합]한국 기독교 역사상 최대 교회인 여의도순복음교회를 설립했던 조용기…
  • [GA] 아틀란타 한인교회 조사 결과 나왔는데도 ‘어수선’
    애틀랜타 중앙일보 | 2021-09-21
    UMC 조사위 "재판 회부 안 해... 다른 교회로 파송"김세환 목사 첫 입장 "차별이고 억압이다"지난 20일 둘루스 라 마들린에서 김세환 목사가 조사 결과에 대한 입장을 발표하고 있다.지난 19일 아틀란타한인교회에서 개최된 타운 홀 미팅에서 연합감리교회(UMC) 북조…
  • 하나님 안에서 “하나 됨”과 부흥”으로 나아간다!
    미주크리스천신문 | 2021-09-21
    CT, 9.11테러 직후 ‘일치와 부흥’ 희망 실현되지 못한 원인 비판적 2001년 9.11테러 직후는 이상하고 두려운 시간이었지만 동시에 희망적인 시간처럼 보였다. 2001년 필립 얀시는 "9월 11일에 우리나라에 엄청난 관점의 변화가 일어났습니다"라고 썼다. 잠시 …

검색


KCMUSA, P.O. Box 2306, Fullerton CA 92837 | Tel. 213.365.9188 E-mail: kcmusa@kcmusa.org
Copyright ⓒ 2003-2020 KCMUSA.org.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