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부분의 개신교회 오픈했지만, 회중들의 돌아오는 속도 더디다 > 미국교계뉴스 USA News

본문 바로가기

미국교계뉴스 USA News

홈 > 뉴스 > 미국교계뉴스 USA News

대부분의 개신교회 오픈했지만, 회중들의 돌아오는 속도 더디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KCMUSA| 작성일2021-11-10 | 조회조회수 : 5,070회

본문

소형교회가 대형교회보다 대면 예배에 더 유리



fafb0768e024686035f37d9e8c6dcf2f_1636585943_1802.jpg
(사진: Lifeway Research)


라이프웨이 리서치(Lifeway Research)의 새로운 조사에 따르면 대부분의 개신교 교회는 현재 대면 예배를 위해 개방되어 있지만, 특히 흑인 교회의 경우 신도들이 돌아오는 속도가 더딘 것으로 알려졌다.


9월 1일부터 29일까지 1,000명의 개신교 목사를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에 따르면 전체 개신교회의 약 98%가 현재 대면 예배를 드리고 있는데, 이는 전염병 이전 수준과 거의 일치한다.


그러나 직접 대면 예배 출석에 관한 데이터는 전염병 이전과 거의 같아 보이지 않는다. 2020년 1월의 수치와 비교했을 때, 설문조사에 따르면 8월 기준으로 13%의 교회가 코로나19 이전 참석자의 50% 미만을 유치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목회자의 약 35%는 같은 기간 동안 출석률이 50%에서 70% 사이라고 보고한 반면, 다른 30%는 출석률이 70%에서 90% 사이라고 보고했다.


전체 교회의 약 8분의 1은 출석률이 90%에서 100% 사이라고 답했으며, 9%는 지난 8월에는 전염병 이전보다 더 참석률이 높았다고 말했다.


라이프웨이 리서치 연구의 분석에 따르면 팬데믹 이전에 한 달에 4번 이상 참석한 상당수의 사람들이 여전히 대면 예배에 참석하는 것을 주저하고 있다. 2021년 1월 코로나 이전에 매주 교회에 다니던 신자 중 66%가 직접 참석하는 빈도가 줄어들었다고 한다. 팬데믹 이전에 매주 참석했었던 4명 중 1명(25%)은, 비록 그들의 교회가 대면 예배를 드리고 있었지만, 이번 1월에도 대면 예배에 전혀 참석하지 않았다고 대답했다.  


fafb0768e024686035f37d9e8c6dcf2f_1636586010_4639.jpg

라이프웨이 리서치의 스콧 맥코넬(Scott McConnell)은 성명을 통해 “많은 목사와 교회 지도자들은 전체 회중이 물리적으로 함께 모이는 것을 우려하고 있다”며, “예배 참석률이 향상되고 있지만 오늘날의 대면 참석률은 코로나 이전 수준과는 여전히 큰 격차가 있다”고 말했다.


출석률 하락에 대해서 인종별로 분석해보았을 때 이번 조사는 대면 예배 출석률이 팬데믹 이전의 30%보다 더 적다고 응답한 흑인 목회자가 백인 목회자보다 12.5배 더 많았다. 이는 대면 교회 출석이 다양한 요인에 의해 영향을 받고 있음을 보여준다.


맥코넬은 "팬데믹 기간 동안 모든 교회가 취한 사역 방향이 달랐고 목회의 특정 파트를 재개하는 각 단계가 중요하다"라고 말했다. 


코로나바이러스 팬데믹이 초기 몇 달 동안 미국 전체를 황폐화하면서, 흑인과 라틴계 커뮤니티가 다른 인종계보다 더 많은 영향을 받았다. 예를 들어, 뉴욕시에서 발표한 데이터는 코로나바이러스가 어떻게 흑인과 라틴계 사람들을 백인보다 두 배나 더 많이 사망에 이르게 했는지를 보여준다. 전국 데이터도 비슷한 추세를 반영했다. 이러한 격차는 흑인 교인들이 대면 예배로 복귀하는 속도가 느린 이유를 설명할 수 있다.


설문조사에 참여한 목회자의 약 73%는 8월에 자신의 대면 예배 출석이 100명 미만이라고 말했으며, 40%는 매주 주말 예배에 참석하는 사람이 50명 미만이라고 보고했다. 목회자의 6% 미만이 250명 이상의 직접 교회 출석률에 도달했다고 보고했다.


대부분의 소규모 교회는 여전히 팬데믹 이전 수준의 출석률을 달성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지만, 설문조사에 따르면 상대적으로 전염병에 대해 걱정하는 사람들이 적은 소형 교회가 대형 교회보다 직접 예배자를 회복하는 데 이점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맥코넬은 "대부분의 소형 교회는 여전히 팬데믹 이전의 출석률로 돌아가지 않았지만, 훨씬 더 많은 교회가 이 시점에 도달하고 있다"면서, “소형 교회는 자연적으로 소규모 모임이 안전하다는 인식, 온라인 모임을 위한 기술 옵션이 별 차이가 없으며, 또 소그룹에 의한 교인들간의 강력한 유대 관계의 강도에 의해 도움을 받을 수 있다. 그러나 그 이유와 상관없이 현재 대면 예배 참석 경향은 소형 교회에 유리해 보인다”고 말했다.

  •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Total 3,306건 8 페이지
  • [CA] 미주성시화운동 본부, 쿠바 방문 지부개설
    크리스천 위클리 | 2022-06-17
    지난 6월 6일부터 3박4일 동안 선교지 방문 비전트립쿠바의 현지 신학생, 교계지도자와 방문단이 함께 모여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미주성시화운동본부(대표회장 송정명
  • 커버넌트 펠로우십 교회 영적 정서적 학대 조사, 결론 앞두고 돌연 중단
    뉴스M | 2022-06-17
    조슈아 정 목사 성 추문 이후 쇄신을 위해 자청한 외부 조사담임목사 중단 이유에 대해서는 함구[뉴스M=마이클 오 기자] 조슈아 정 목사 성 추문으로 홍역을 앓던 커버넌트 펠로우십 교회(Covenant Fellowship Church, 이하 CFC)가 결론을 앞둔 교회 …
  • 건강한 교회 리더쉽을 위한 7가지 제언
    뉴스M | 2022-06-16
    [라이프웨이] 칼럼니스트 론 에드먼슨이 제안하는 건강한 리더쉽 원칙[뉴스M=마이클 오 기자] 교회 여론 조사기관 [라이프웨이]가 건강한 교회 리더쉽을 만드는 7가지 비결을 소개했다.칼럼니스트 론 에드먼드가 지난 6월 6일 기고한 칼럼 “건강한 교회 리더쉽의 7가지 특징…
  • [CA] 세계예수교장로회(WPC) 제46회 총회 성료
    크리스천 위클리 | 2022-06-16
    신임총회장에 김정도 목사(대서양노회) 선출나이아가라 폴스에서 열린 총회 참석자들이 한자리에 모였다 세계예수교장로회(WPC) 제46회 총회가 6월 7일부터 9일까지 사흘간에 걸쳐서 나이아가라폴스 제일 장로교회(김정도 목사)에서 열렸다. 첫날은 환영 만찬에 이은 개회 예배…
  • [고 김광신 목사 마지막 설교] “감사합니다”
    크리스천 위클리 | 2022-06-15
    교회 창립 40주년 감사 및 임직 예배를 마치고 김광신 목사(앞줄 가운데)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다음은 은혜한인교회 창립목사이신 김광신 목사님이 교회 창립 40주년인 지난 5월 22일 예배에서 하신 설교 내용의 요약입니다. 김 목사님은 이 설교를 마지막으로 3일 후인…
  • 2022년 팬데믹 끝자락에 비단길(Silk Road)에 서다-유라시아 의료 문화 봉사단 여행기
    크리스천 위클리 | 2022-06-15
    2022년 팬데믹 끝자락에 비단길(Silk Road)에 서다-유라시아 의료 문화 봉사단 여행기키르키스스탄의  풍광 필자 강학희(시인) 선교여행을 마치고 크리스천 위클리를 방문한 필자 강학희시인(왼쪽부터), 노정해 목사(유라시아교육재단 사무총장), 정기철 장로(유라시아교…
  • [CA] 남가주 한인신학교 2022년 봄학기 학위수여식 일제히 열려
    미주크리스천신문 | 2022-06-14
    미주장신대, KAPC개혁장로회대학, 월드미션대학교남가주 한인신학교 2022년 봄학기 학위수여식 4일(토) 오전 일제히 열렸다.△미주장신대 학위수여식미주장로회신학대학교(총장 이상명 박사) 제 42회 졸업감사예배 및 학위수여식이 4일(토) 오전 10시 본교채플에서 열렸다.…
  • [CA] 제26차 미주복음주의 장로교회 총회
    미주크리스천신문 | 2022-06-14
    총회장 전모세 목사, 부총회장 전지승 목사미주복음주의장로교회 총회(총회장 신원규 목사)는 제26차 총회를 오렌지힐스교회(담임 전모세 목사)에서 ‘내가 이 반석위에 내 교회(총회)를 세우리니(마 16:18)’라는 주제로 23일과 24일 양일간 열렸다. 23일 오후에 열린…
  • [IL] 악화되는 인종 혐오와 총기 문제, 한인 교회 "뭐라도 해봐야죠!"
    뉴스M | 2022-06-14
    [시카고 기쁨의 교회] 텍사스 총격 사건 이후 실질적 고민과 대책 노력추모 공간, 예배와 대화, 대응책 준비 등[뉴스M=마이클 오 기자] 잇따라 일어나고 있는 인종 증오 범죄와 총기 문제에 대한 한인 교회의 반응이 차분하지만 진중한 메시지를 던지고 있다.[시카고 기쁨의…
  • [CA] 새들백교회 릭 워렌 목사 후임에 앤디 우드 목사 선출
    크리스천 위클리 | 2022-06-07
    14년 전 산호세 에코교회 개척후임자로 결정된 스테이시 우드 사모, 새들백교회 현재 담임인 릭 워렌 목사, 앤디 우드 목사, 케이 워렌 사모(왼쪽부터). [새들백교회 제공]새들백교회 릭 워렌 목사의 후임으로 산호세 에코교회(Echo Church)의 앤디 우드(Andy …
  • [CA] UMC 남가주, 하와이 지역 한인목회자 대거 이동
    크리스천 위클리 | 2022-06-07
    류재덕 목사 미국회중교회로, 안정섭 목사 밸리연합감리교회로위 왼쪽부터 예선범, 최대일, 이상호, 안정섭 목사, 중간 왼쪽부터 최현규, 류재덕, 배동희, 박성환 목사, 세째줄 왼쪽부터 원홍연, 유희정 목사 가주태평양연회 그랜드 하기야 주재감독은 한인목회자등 대규모 목회자…
  • 1353bec895b2196ea551f2cb872b7bad_1654554802_7083.jpg
    '홈쳐칭'(Home-Churching), 또 하나의 옵션
    KCMUSA | 2022-06-06
    (사진: United Methodist Church)홈스쿨링, 자녀를 학교에 보내지 않고 부모가 교사가 되어 직접 학교 교육을 하는 제도이다. ‘홈쳐칭’은 기독교를 용인하지 않는 나라나 지역에서 외부에는 모르게 예배드리는 지하교회로서의 가정교회나, 또는 크리스천 가정에…
  • 남침례교 섹스 스캔들은 빙산의 일각
    뉴스M | 2022-06-06
    수백명 교회 리더들이 가해자…교단은 조직적으로 은폐시도[뉴스M=양재영 기자]지난주 남침례교(SBC) 섹스스캔들 문서가 발표되면서 미국 사회가 발칵 뒤집혔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이러한 피해 사례는 빙산의 일각일 뿐이라는 주장도 제기되고 있다. 독립 조사업체인 가이드포스…
  • 또 총격 사망 사건, 이번에는 학생 80여명 모임중이던 교회
    뉴스M | 2022-06-06
    한인 교계에도 경각심과 대책 필요 목소리[뉴스M=마이클 오 기자] 또다시 총격 사건으로 인해 소중한 생명이 희생됐다. 현장에서 대학생 2명이 즉사했으며, 범인도 범행에 사용한 총으로 자살했다.총격 사건으로 슬퍼하고 있는 코너스톤 교인(CBS 뉴스)어제 저녁 (6월 2일…
  • NCKPC, 총기피해자와 우크라니아 평화를 위한 기도문
    기독뉴스 | 2022-06-06
     NCKPC(마국장로교한인총회) 총회장 김성택목사)는 “6월12일(주일) NCKPC 산하 교회들 모두 ‘총기폭력 예방 주일’(Gun Violence Prevention Sunday)로 지키기로 했다”며 “6월12일 주일예배 때 함께 기도할 수 있도록 총기폭력 피해자들과…

검색


KCMUSA, P.O. Box 2306, Fullerton CA 92837 | Tel. 213.365.9188 E-mail: kcmusa@kcmusa.org
Copyright ⓒ 2003-2020 KCMUSA.org.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