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의 목표는 복수가 아니라 치유" 시인 아만다 고먼의 치유의 길 > 미국교계뉴스 USA News

본문 바로가기

미국교계뉴스 USA News

홈 > 뉴스 > 미국교계뉴스 USA News

"우리의 목표는 복수가 아니라 치유" 시인 아만다 고먼의 치유의 길

페이지 정보

작성자 KCMUSA| 작성일2022-01-15 | 조회조회수 : 4,169회

본문

07ef713a4208ee1c1dc70fefbe79425a_1642098451_1842.jpg
(사진: Danny Williams/ Penguin Random House) 


수백만 명의 미국인은 지난해 1월 조 바이든의 대통령 취임식에서 어린 시인 아만다 고먼(Amanda Gorman)이 “우리가 올라갈 언덕”(The Hill We Climb)을 발표했을 때 시의 힘을 경험했다. 최연소 대통령 취임 축하시인인 고먼은 현재의 미국이 "빛과 깨끗함과는 거리가 멀다"고 인정하면서도 마지막 구절로 많은 사람의 희망을 사로잡았다. 


"새로운 여명은 우리가 그것을 자유롭게 놓아둘 때 피어날 것이다. /빛은 언제나 있지만, /빛을 볼 수 있을 만큼 우리가 용감할 때만이 볼 수 있고, /용감할 때만이 우리는 빛이 된다." 


취임식이 지난 며칠 뒤, 고먼은 슈퍼볼에서 시를 공연한 최초의 시인이 되었다. 그녀의 시는 전염병 기간 동안 지도력을 발휘한 교육자, 병원 직원 및 퇴역 군인을 기리는 것이었다.


지난해 말 고먼은 그녀의 첫 시집 "Call Us What We Carry"를 출판하면서 현재 상황과 국가의 과거를 두려움 없이 바라보며 자신의 비전을 확장하고 심화시켰다. 그녀는 독자의 관점을 바꾸고, 숨겨진 면들을 탐색하며, 지혜와 통찰력을 드러내는 시기적절하고 일깨우는 언어로 작품에 영감을 불어넣었다.


좋은 시는 우리의 마음을 통해 우리에게 말을 한다. “Call Us What We Carry”에서 시인 아만다 고먼은 편협하고 제한된 생각을 버리라는, 지속적이면서도 부드러운 자극으로 미국 사회의 숨겨진 내면을 꺼낸다.


예를 들어, 오프닝 시 "Ship's Manifest"에서 고먼은 다음과 같이 노래한다. 


"책임을 지기 위해서는 다음과 같이 설명해야 한다. / 말한 것이 아니라 의미한 것. / 사실이 아니라 느낀 것. / 이름이 없는 동안에도 알려진 것."


그녀의 시집 "Call Us What We Carry"는 7개의 섹션으로 구성된 풍부하고 독창적인 모음 시집이다. 각 섹션은 역사의 다양한 측면과 애도의 과정 또는 잃어버린 것에 대한 투쟁에 중점을 두고 있다. 


07ef713a4208ee1c1dc70fefbe79425a_1642098506_6083.jpg
Penguin Random House


가장 설득력 있는 시 중 일부는 사람들이 팬데믹 기간 동안 경험한 상실과 고립을 다루고 있다. 다른 시들은 흑인 미국인들이 직면한 불의를 언급한다. 예를 들어 "Fury and Faith"에서 고먼은 많은 흑인이 느끼는 분노와 그 분노를 표출하는 방법을 설명한다. "우리의 목표는 복수가 아니라 회복이다. / 지배가 아니라 존엄만 있을 뿐이다. / 두려움이 아니라 자유이다. / 그냥 정의이다.”


반복되는 문구와 이미지는 음악, 문학, 예술 및 문화에 대한 언급과 마찬가지로 작품을 관통한다. 이와 더불어 이 요소들은 우리가 기억, 언어, 트라우마를 지니고 있다는 근본적인 주제를 설명하는 데 도움이 된다. 우리가 사랑, 분노 또는 용서하지 않는 마음을 어떻게 표출하는가 하는 것은 다른 사람과의 상호 작용 및 우리의 미래를 결정한다.


고먼의 시를 매력적으로 만드는 부분 중 하나는 이야기가 중요하고 언어가 우리를 정화하거나 더럽힐 수 있다는 그녀의 이해이다. 


페이지를 넘기면서, 독자들은 자신들의 좁고 제한된 생각을 버리라는 지속적이고 부드러운 속삭임을 느낄 것이다. 그들은 또한 장르를 넓히고, 고조되는 듯한 고먼의 독특한 소리를 지지하는 루실 클리프턴(Lucille Clifton), 클로디아 랭킨(Claudia Rankine), 제임스 볼드윈(James Baldwin)과 같은 주요 시인들의 희미한 메아리를 들을 것이다.


아직 20대인 고먼은 시의 명성을 높였다. 그녀는 또한 그녀의 눈과 시를 통해 스스로를 볼 수 있었던 젊은 작가들에게 활력을 불어넣었다.


바이든 대통령의 취임식에서 그녀의 시를 들은 사람이라면 누구나 "Call Us What We Carry“에서 그녀가 자신 있고 침착하게 시를 전달하는 것을 상상할 수 있다. 그러나 고먼이 인터뷰에서 말했듯이 그녀는 지난 2~3년 동안 언어 장애로 고생했다. 글쓰기는 휴식과 자기 표현을 위한 수단이었다.


그녀의 개인적인 이야기는 희망을 갖는 것이 얼마나 어렵고, 얼마나 필요한지에 대한 그녀의 관찰에 신뢰를 준다. 제목 시에서 알 수 있듯이 "언어는 우리의 분노, 우리의 잔해, / 우리의 오만, 우리의 증오, / 우리의 유령, 우리의 탐욕"을 견디고 버리는 데 도움이 되는 "구명 뗏목"이다.


그녀의 시 중 가장 훌륭한 점은 찬란하게 빛나고, 설득력이 있다는 것이다. 다른 사람들의 시는 때로는 정제되지 않고 말이 많거나 교훈적이라고 느낀다. 그러나 고먼의 모든 경험과 통찰력은 독자가 희망과 인내를 키우는 것의 중요성을 이해하는 데 도움이 된다. 그녀는 우리가 세상의 분열을 치유하려는 일에 도움이 될 수 있는 가능성을 심어준다.

  •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Total 3,176건 8 페이지
  • 제9차 한인세계선교회(KWMC) 7월 워싱턴서 열린다
    크리스천 위클리 | 2022-02-25
    주제는 “온 인류의 소망, 예수”지난주 뉴욕에서 열린 의장단 회의 참가자들 제9차 한인세계선교회(KWMC)가 오는 7월 와싱톤 중앙장로교회(류응렬 목사)서 열린다.이번 대회 주제는 ‘인류의 소망 예수(Jesus, the HOPE of the World)’이다.오는 7월…
  • ‘MZ세대 고민’ 보듬은 채팅, 지난해 19만명을 전도하다
    국민일보 | 2022-02-22
    미디어 선교단체 ‘그라운드와이어’ 숀 던 대표 이메일 인터뷰 그라운드와이어의 상담 코치인 한 중년 여성(위)이 스마트폰을 갖고 있는 젊은 여성(아래)과 채팅 상담을 하고 있다. 영상에 공개된 채팅 내용에는 코치가 ‘불안함을 없애려면 어떻게 해야 하나요’라고 묻는 여성에…
  • 100년 전 신학자 헤르만 바빙크 새롭게 조명되는 까닭은…
    국민일보 | 2022-02-22
    미국 CT “바빙크 저작 번역본이 중국어까지 이어지고 있다” 보도‘19세기 신학자가 21세기에 세계화되었다.’22일 미국 크리스채너티투데이(CT)는 네덜란드 신학자였던 헤르만 바빙크(사진·1854~1921)를 이렇게 평가했다. CT는 “지난 10년간 네덜란드 신칼뱅주의…
  • 2022 세계 기도일 온라인 예배
    KCMUSA | 2022-02-22
    3월4일 오후 6시 미주 한인교회 여성연합회미주한인교회 여성연합회가 3월4일에 세계 여성 기독교 신자들이 합심해 기도하는 세계 기도일 예배를 온라인으로 드린다. 올해는 시카고 한미장로교회에서 예배 진행자들이 참여하는 가운데 현장을 유튜브로 생중계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 "이민교회, 1세와 2세의 공통분모 될 수 있나"
    미주중앙일보 | 2022-02-22
    한인 교회가 사라진다 〈5〉 이민 1세대와 생각 다른 2세들교회 운영, 철학, 방향성도 달라 1세들은 이민자, 성인 사역 추구2세들은 아시안, 다민족 중심 사역  이민교회 유지, 생존에 몰두해와장기적 안목 갖고 미래 준비해야  한인교회는 이민자의 모임이다. 거기서 파생…
  • [CA] 나성영락교회 교단 탈퇴 논란 결국 법정 공방으로 이어질 듯
    미주중앙일보 | 2022-02-18
    교단 측 이재광 총회장LA 방문해 변호사 선임이재광 지난해 10월 교단 탈퇴 사태로 논란이 됐던 나성영락교회 문제가 결국 법정에서 다뤄질 전망이다. 나성영락교회(담임목사 박은성)가 소속해 있던 해외한인장로회(이하 KPCA)가 15일 변호사를 정식 선임하고 법적 대응 방…
  • fda3ff45681091b2085d474186ee1415_1645059081_672.jpg
    미 남침례교의 2022년 목회자 컨퍼런스 2월 17일 열린다
    KCMUSA | 2022-02-16
    사우스 웨스턴 신학교에서 개최, 주제는 "우리는 그를 선포합니다" 지난 해 6월 15일 테네시 주 내쉬빌에서 열린 미남침례회 연회에 참가한 대표자들. (사진: Religion News Service)2월 16일자 침례교 신문(Baptist Press)에 따르면 2022…
  • "이민 교회, 생존 방법에 대한 고민 필요한 때"
    미주중앙일보 | 2022-02-15
    한인 교회가 사라진다 (4)   "왜 '코리안 처치(korean church)'가 유지돼야 하는가. 아니 왜 존재해야 하는가". 급변하는 사회는 오늘날 한인 교계에 질문을 던진다. 특히 팬데믹 사태로 인해 사회 각 영역이 변화의 바람을 맞으면서 교회 역시 존재성에 대한…
  • [OR] 노숙자 급식 막는 시 당국 고소한 교회, “우리는 노숙자 형제자매 포기 않해!”
    NEWS M | 2022-02-15
    오래곤주 세인트 티모시 교회, 신앙 표현 자유 침해로 시 당국 소송팬데믹 등 위기로 갈수록 심각해지는 노숙자 문제[뉴스M=마이클 오 기자] 오레곤주 한 교회가 시 당국을 고소했다. 이유는 종교 표현의 자유를 탄압한다는 것이다.오레곤주 세인트 티모시 성공회 교회는 펜데믹…
  • [VA] 홍성우 목사 피해자, ‘최근까지 정신과 상담을 받았다’
    NEWS M | 2022-02-14
    필그림교회는 현재까지 공식적 입장 없어홍성우 목사(사진: 페어팩스 카운티 경찰)미성년 성범죄 혐의로 기소된 전 필그림교회 홍성우(37세) 목사 사건이 한인교계에 적지않은 충격을 주고 있다. 버지니아주 버크에 위치한 필그림교회(Pilgrim Community Church…
  • [시사] [NY] 한국 외교관 맨해튼서 ‘묻지마 폭행’ 당해
    미주중앙일보 | 2022-02-11
    주유엔대표부 50대 외교관코뼈 부러지는 중상 입어한국 외교관이 뉴욕 맨해튼 거리에서 ‘묻지마 폭행’을 당해 코뼈가 부러지는 중상을 입었다. 10일 뉴욕포스트는 소식통을 인용해 50대 외교관이 이날 오후 8시 10분께 맨해튼에서 친구와 함께 걸어가던 중 한 남성에게 폭행…
  • ca12ef544e9a068418c0d769cd6fbcb3_1644603978_0268.jpeg
    [시사] [CA] "아시안 모두 죽어야" 대학생 문자 파문
    미주중앙일보 | 2022-02-11
    '팬데믹 책임' 친구들에 보내"표현의 자유…징계 사유 안돼"옥시덴탈칼리지 대응에 비난 코로나19로 팬데믹 사태가 한창이던 시기 LA인근 유명대학 재학생이 ‘모든 아시안은 죽어야 한다’는 아시안 혐의 문자를 친구들에게 보냈던 것으로 뒤늦게 밝혀져 충격을 주고 있다.   …
  • 하버드 법대생, 학교사이트에 “내 인생은 예수님께 속해” 담대히 복음 증언
    KCMUSA | 2022-02-10
    “하나님께서 지금 학교를 위해 일하고 계신다”, 자유주의 학교에서 긍정적 반응을 보여 2022년 2월 10일 미국 CBN 뉴스에 따르면, 하버드 법대생인 마리아나 마큐에스(Marianna Marques)는 최근 대학 웹사이트에 자신의 신앙여정에 대한 멋진 고백을 게시했…
  • 마이크 펜스 前 미국 부통령 내달 방한…'나의 신앙, 나의 비전' 간증
    데일리굿뉴스 | 2022-02-09
    마이크 펜스 전 미국 부통령마이크 펜스(Mike Pence) 전 미국 부통령이 신앙 간증을 위해 내달 방한한다.펜스 전 부통령은 3월 25일 열리는 제 51회 극동포럼에 주 강사로 참석, ‘나의 신앙 나의 비전’이라는 제목으로 간증할 예정이다. 펜스 전 부통령은 한국과…
  • "이민 교회 감소는 1세 중심의 교계 토양 바뀌는 것"
    미주중앙일보 | 2022-02-09
    한인 교회가 사라진다 (3)한인 교회가 감소하고 있다. 큰 흐름에서 보면 한인 교회만의 문제는 아니다. 사회 전반에 걸친 기독교의 영향력 축소와도 맞물린다. 그럼에도 한인 교회의 감소 현상 이면에는 기독교의 영향력 약화가 주요 원인이라고만 보기에는 복잡한 요인이 존재한…

검색


KCMUSA, P.O. Box 2306, Fullerton CA 92837 | Tel. 213.365.9188 E-mail: kcmusa@kcmusa.org
Copyright ⓒ 2003-2020 KCMUSA.org.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