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L] 악화되는 인종 혐오와 총기 문제, 한인 교회 "뭐라도 해봐야죠!" > 미국교계뉴스 USA News

본문 바로가기

미국교계뉴스 USA News

홈 > 뉴스 > 미국교계뉴스 USA News

[IL] 악화되는 인종 혐오와 총기 문제, 한인 교회 "뭐라도 해봐야죠!"

페이지 정보

작성자 뉴스M| 작성일2022-06-14 | 조회조회수 : 518회

본문

[시카고 기쁨의 교회] 텍사스 총격 사건 이후 실질적 고민과 대책 노력

추모 공간, 예배와 대화, 대응책 준비 등



[뉴스M=마이클 오 기자] 잇따라 일어나고 있는 인종 증오 범죄와 총기 문제에 대한 한인 교회의 반응이 차분하지만 진중한 메시지를 던지고 있다.


[시카고 기쁨의 교회]는 지난 5월 말 일어난 텍사스 총격 사건 희생자를 위한 추모 공간을 예배당 입구에 설치했다.


d537e2910b39526ba77bca2f08ba43b0_1655227497_2734.jpg
추모 부스 (손태환 목사 페이스북)


추모판에는 밝게 웃고 있는 희생자 21명 사진과 이름이 있고, 교인들이 이들의 얼굴을 보며 손수 적은 추모 메시지 포스트잇이 알록달록 주변을 장식하고 있다.


아래로는 다른 피부색을 한 두 사람이 포옹하고 있는 화해의 십자가가 서 있다. 그 앞에 자리 잡은 양초 21개는 저마다 작은 불빛을 태우며 십자가 두 사람이 살아 춤추는 듯한 그림자 연극을 만들고 있다.


소박하고도 고즈넉하게 자리 잡은 추모 공간이 예배당을 찾은 이들을 반갑게 맞이하는 듯한 모습이다.


담임 목사 손태환은 참담한 현실 앞에 “뭐라도 해봐야죠”라는 마음으로 시작한 것이라고 했다. 교회이기 때문에 해야 하고 또 할 수 있는 일을 시도하는 것이라고 한다.


“기도가 중요하다는 것은 의심할 여지가 없습니다. 하지만 행동하지 않고 마음속으로 되뇌는 기도는 그 기도 뒤에 우리의 책임을 숨기는 것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무언가라도 기도하면서 해야 하지 않을까 생각했습니다.


우리가 점유하고 있는 공간은 바로 우리 삶이 담긴 곳입니다. 따라서 그 공간을 추모를 위한 자리로 내어놓고 추모를 통해 공동체의 삶을 함께 그 공간에 섞는 일은, 우리의 삶과 희생된 이들의 삶 그리고 이런 끔찍한 일이 일어나는 세계의 삶이 하나라는 선언이기도 할 것입니다.


예배당을 같이 공유하고 있는 미국 교인도 이 공간을 보며 ‘미처 생각하지 못했는데’ 하며 고마움을 표하고 함께 참여하기도 했습니다.”


이 모든 일은 텍사스 총격 사건이 있던 주 유스그룹 설교를 맡았던 권건우 목사(청년부 담당) 제안으로 시작했다.


원래는 환경 문제와 신앙에 대한 주제로 설교를 준비하고 있었지만, 총격 사건을 마주한 당시 아무 일도 없다는 듯 주일 설교를 할 수는 없지 않겠느냐는 것이다.


이에 두 목사와 유스 그룹 전도사가 머리를 맞대고 고민했다. 결론은 권건우 목사가 유스 그룹과 나눌 질문을 마련하여 아이들과 대화하는 형식으로 설교하는 한편, 추모 공간을 마련하여 전 교인이 모두 공동체적으로 이 현실과 마주하자는 것이다.


손태환 목사는 학부모 반응에도 감사를 전했다. 아이들과 나눌 질문에 대한 허락을 받기 위해 학부모에게 양해를 구하는 과정에서 확인한 마음 때문이다. 반대나 불편한 감정을 드러내지 않고 오히려 집에서 대화하기 어려운 주제를 다루어주어 감사하다는 반응을 보였다는 것이다. 모두가 함께 이 현실을 품고 있다고 느끼는 순간이었다고 한다.


권건우 목사가 아이들과 나눈 질문과 메시지 요약이다.


1. How do you feel when you hear the news about the recent mass shootings? What is your main response to the news? 최근의 총격 사건들에 대한 뉴스를 접할 때 어떻게 느꼈니? 이런 뉴스에 대한 너의 반응은 무엇이니?


2. In the wake of these mass shootings (and many others before), what do you think needs to be done in this society? What do you think would make all of us safer? 이러한 총격 사건 이후에 어떤 일들을 하는 게 필요할까? 우리가 모두 더 안전해지기 위해 무엇이 필요하다고 생각하니?


3. Why do you think many Americans are so adoring the right to possess/carry firearms? Why would people want to own a gun in the first place? 왜 그렇게 많은 미국 사람들을 총기를 소유하고 휴대할 권리를 소중히 여길까? 애초에 왜 사람들은 총을 가지려고 할까?


4. WHAT WOULD JESUS DO with the gun violence in the US now? And as disciples of Jesus, how should we react? 지금 미국에서의 총기에 의한 폭력에 대해 예수님이라면 어떻게 하실까? 예수님의 제자로서 우리들은 어떻게 반응해야 할까?


"폭력의 도구가 주는 거짓된 안정감(a false sense of security)을 숭배하는 미국의 총기 문화가 생명과 평화의 하나님을 믿고 따르는 기독교 신앙과는 양립할 수 없으며, 우리는 총기가 아니라 하나님을 믿는 그리스도인으로서 살아야 한다는 것입니다. 그리고, 수정헌법 2조(Second Amendment)가 아니라 '네 이웃을 사랑하라'는 두 번째 계명(the Second Commandment)을 마음에 품고 피스메이커로서 살아가자는 것입니다.”


손태환 목사는 장소를 가리지 않고 일어나는 총격 사건과 관련하여 교회 차원에서 실질적인 대책도 고민하고 있다. 특히 교회 환경에 적합한 총격 대비 훈련과 매뉴얼에 관해 관심을 가지고 조사 중이라고 한다.


d537e2910b39526ba77bca2f08ba43b0_1655227467_0715.png
(손태환 목사 페이스북 포스팅)


텍사스 총격 사건 뉴스를 접한 뒤 손태환 목사가 남긴 페이스북 포스팅이다.


“이민교회도 총격 사건 발생 시 대응 매뉴얼을 만들고 훈련도 해야 한다는 생각이 짙어진다. 교회에서조차 이런 걸 해야 하나 싶지만, 미국에서 교회는 더 이상 안전한 공간이 아니다. 나아가, 총기 문화 근절과 총기 규제안 통과를 위해서도 교회가 힘써야 한다. 교회 문 앞에 총기 반입 금지 스티커 하나 붙이는 걸로 될 일이 아니다. 살아야 하고 살려야 한다.”


총기로 인한 대량 살상과 인종 혐오 범죄는 미국 사회의 일상적인 풍경이 된 시대다. 이에 대해 수많은 목소리가 터져 나오고 있지만, 사태는 더욱 악화되고 섣불리 희망을 품을 수 없는 상황이다.


그동안 한 발짝 떨어진 자세로 일관하던 한인 사회와 교계도 이제는 개선을 위한 실질적인 행동에 나서야 한다는 분위기다. 하지만 어디서 시작해야 할지 무엇을 해야 할지 쉽게 떠오르지 않는 것이 현실이다.


이런 때에 손태환 목사와 [시카고 기쁨의 교회]가 보여준 작은 시도가 반갑다. 당장 큰 변화나 성과를 기대하기 어렵다. 하지만 오늘보다는 더 나은 내일을 위해 마중물을 길어 올리는 이들의 땀방울은 분명 값지다.


더불어 각자 서 있는 곳에서 손태환 목사의 권유를 한번 고민해보고 더 발전한 모습으로 실천해 보면 어떨까?


“뭐라도 해 봐야죠. 일단 교회에서 학생들과 대화부터 시작해 보면 어떨까요? 저희 교회는 이렇게 해 보려고 합니다.”

  •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Total 3,351건 8 페이지
  • [NY] 제9차 KWMC 한인세계선교대회
    미주크리스천신문 | 2022-07-15
    “예수, 온 인류의 소망” 와싱톤중앙장로교회에서 4일간 열려와싱톤중앙장로교회에서 열린 제9차 KWMC 한인세계선교대회 새벽예배제9차 KWMC 한인세계선교대회가 지난 7월 11일(월)부터 14일(목)까지 “예수, 온 인류의 소망”이라는 주제로 와싱톤중앙장로교회(류응렬 목…
  • 교회공동체에서 최선의 대안을 같이 찾아 나가야 한다!
    미주크리스천신문 | 2022-07-15
    라이프웨이, 70% 크리스천 여성 낙태 경험, ‘원치 않는 임신’한 여성 연방대법원에 의해 낙태가 금지된 미국 사회에서 보수, 복음주의 진영은 현재 축배를 들고 있다. 1973년 ‘로 vs. 웨이드’ 판결이후, 거의 반세기 동안 죽임의 문화가 아닌 살림의 문화 추진과 …
  • KWMC 제9차 한인세계선교대회 개막
    기독뉴스 | 2022-07-13
     2022년 KWMC 제9차 한인세계선교대회가 7월11일(월)부터 4일간의 일정으로 와싱톤중앙장로교회(담임 류응렬목사)에서 '예수 온 인류의 소망'(JESUS THE HOPE OF THE WORLD)라는 주제로 열렸다.이번 대회는 코로나펜데믹으로 인해 6년 만에 열린 …
  • 한인세계선교대회 “예수, 온 인류의 소망”
    미주크리스천신문 | 2022-07-11
    되돌아본 한인세계선교대회의 역사, 앞으로 기대되는 선교적 비전 기독교한인세계선교협의회 KWMC(Korean World Mission Council of Christ)가 주최하는 2022년 제9차 한인세계선교대회가 ‘예수, 온 인류의 소망(Jesus, the Hope o…
  • 884cc67eb03de833bc323929c3a1f049_1657583994_1212.jpg
    PCUSA, 이스라엘을 '아파르트헤이트' 국가로 정의
    KCMUSA | 2022-07-11
    (사진: NewsClick)지난 7월 3일, 미국장로교(PCUSA) 총회의 대의원들이 켄터키주 루이빌에서 열린 총회에서 이스라엘을 아파르트헤이트 국가로 선포하는 결의안을 266-116으로 통과시켰다.INT-02로 알려져 있고, 텍사스 어빙의 그레이스 노회가 후원한 결의…
  • 자선단체 감시단 "10억 달러 상당의 자산 축적한 사마리아인 지갑 우려"
    KCMUSA | 2022-07-11
    10억 달러 상당의 자산을 축적한 자선단체 사마리아인 지갑에서 사역하는 자원봉사자들 (사진 : Samaritan's Purse / Facebook)공개된 자료에 따르면 사마리아인 지갑(Samaritan's Purse)은 도네이션을 받은 금액보다 선교에 지출하는 비용이 …
  • 성경을 하나님의 말씀으로 믿지 않는 기독교인 매우 많다
    KCMUSA | 2022-07-11
    성경은 그것이 하나님의 말씀임을 분명히 전달하고 있지만, 성경을 믿는 기독교인이라고 공언하는 많은 미국인들 중에서도 소수만이 성경이 기록된, 대대로 전해지는 하나님의 말씀이라고 믿는다.1,000명 이상의 복음주의자들과 거듭난 기독교인들을 대상으로 최근 실시한 갤럽 여론…
  • [CA] 나성열린문교회 전교인 여름 수련회 개최
    크리스천 위클리 | 2022-07-11
    페퍼다인 대학교에서 열린 나성열린문교회 전교인 수련회 참가자들나성열린문교회(박헌성 목사)는 지난 6월 30일부터 7월 2일까지 2박 3일 동안 남가주 말리부에 있는 페퍼다인 대학교에서 전교인 여름수련회를 가졌다.코로나 이후 3년 만에 개최된 이번 수련회에는 윤영민 목사…
  • [CA] 같이걸어가기’ 미주 콘서트 열려
    크리스천 위클리 | 2022-07-11
    CCM혼성그룹 ‘같이 걸어가기’가 오렌지한인교회서 콘서트를 열고 있다 CCM 혼성그룹 ‘같이 걸어가기’(조찬미, 염평안, 임성규) 미주콘서트가 6월 24일부터 7월3일까지 남가주 지역 한인교회에서 열렸다.7월2일(토) 오후 5시 오렌지한인교회(담임 피세원 목사)에서 열…
  • [CA] 미주장신대 ‘교역학 석사 원목과정’ 개설
    크리스천 위클리 | 2022-07-11
    미주한인신학교 최초미주장신대 '교역학 석사 원목과정'을 소개하는 김루빈 교수(우)와 김효남 교수(좌) 미주장로회신학대(총장 이상명 박사)는 오는 2022 가을학기부터 교역학 석사 원목과정(Master of Divinity in Professional Chaplaincy…
  • [CA] “새 교단 GMC가 감리교회의 미래” 주장
    크리스천 위클리 | 2022-07-11
    “KUMC 연대와 화합 주장”에 전국 평신도연합회 발끈연합감리교회 한인교회 총회 전국 평신도연합회장 안성주 장로 동성애 문제로 연합감리교회에 남아있기 보다는 분리, 혹은 교단탈퇴를 지지하는 연합감리교회 한인교회 총연합회(한교총) 산하 전국평신도연합회(회장 안성주 장로)…
  • 리처드 도킨스 & 프랜시스 콜린스 대담
    뉴스M | 2022-07-11
    [뉴스M=마이클 오 기자] 대표적인 무신론자 리처드 도킨스와 기독교 과학자로 알려진 프랜시스 콜린스가 과학과 신앙 그리고 코로나바이러스를 주제로 대담을 했다.영국 온라인 기독교 채널인 “프리미어 언빌리버블? (Premier Unbelievable?)”의 프로그램 “Th…
  • f846e2e8259df94f1fea03ee7c081a16_1657589114_1367.jpg
    미주 신임 총무 김시온 목사 취임
    한국성결신문 | 2022-07-09
    “교회 위한 행정에 최선”이홍근 전 총무 이임총회본부 직원 헌신예배도 “현실에 안주하지 아니하고, 끊임없이 듣고, 경청하는 자세로 교회와 목회자를 위한 총회 행정이 되도록 최선을 다하고, 모든 세대를 아우르며 미주 전역을 섬기는 총무가 되겠습니다.” 지난 6월 21일 …
  • UMC 한인 공동체, ‘미래를 향한 거룩한 대화’를 나누다
    크리스천 위클리 | 2022-07-07
     연합감리교회 한인목회강화협의회(Korean Ministry Plan, 회장 정희수 감독)가 주최한 ‘미래를 향한 거룩한 대화(Holy Conferencing on What’s Next?)’ 지난 6월 27일과 28일 이틀간, 총 4시간에 걸쳐 90여 명이 참석한 가운…
  • 올해 독립기념일 주일예배에 애국심 강조한 교회 줄었다
    kCMUSA | 2022-07-05
    미국 개신교 목사의 3분의 2는 일년 내내 교회에 성조기를 게양하는 것이 문제가 아니라고 생각한다. 그러나 2016년 이후 목회자들은 독립 기념일 축하 행사에 대한 의견은 더 분열되었다.개신교 목사들은 지난 주말 주일 예배에서 하나님을 사랑하고 동시에 미국을 사랑하라고…

검색


KCMUSA, P.O. Box 2306, Fullerton CA 92837 | Tel. 213.365.9188 E-mail: kcmusa@kcmusa.org
Copyright ⓒ 2003-2020 KCMUSA.org.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