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회자의 긴 설교, 회중석에서 더 길게 느껴진다" 설교의 길이? 마틴 루터에게 물어보라 > 미국교계뉴스 USA News

본문 바로가기

미국교계뉴스 USA News

홈 > 뉴스 > 미국교계뉴스 USA News

"목회자의 긴 설교, 회중석에서 더 길게 느껴진다" 설교의 길이? 마틴 루터에게 물어보라

페이지 정보

작성자 KCMUSA| 작성일2022-07-29 | 조회조회수 : 6,695회

본문

설교 길이에 대한 논쟁, 새로운 게 아니다



388415378cbc4442b3fe71050673be21_1659142345_4097.jpg
교회의 일반적인 설교가 1시간 이상이라고 말할 교인이 설교자보다 6배나 더 많다. 반면에 설교자들은 설교 시간이 15분 미만이라고 말할 가능성이 두 배이다.


현대 설교자들은 현대 회중들의 설교에 대한 집중 시간이 짧아졌다고 비난할지 모르지만, 설교 길이에 대한 갈등은 새로운 것이 아니다. 설교자들이 말씀의 깊이를 발견하고 성경에 관한 새로운 사실들을 주장하던 종교개혁기에도 이 논쟁은 자주 일어났다.


어떤 설교는 3시간 전에 시작되었다. 그러자 지도적인 종교개혁가들조차 곧 설교의 길이에 대한 자제를 제안했다. 캔터베리 대주교이자 종교 개혁가인 토머스 크랜머는 1시간 30분이 정말 충분하다고 생각했다. 존 칼빈은 설교자가 지루할 때 멈춰야 한다고 말했다. 마틴 루터는 젊은 목회자들에게 지울 수 없는 조언을 했다. 사람들이 “그는 계속 떠들고 있었고 더 이상 멈출 수 없었다.”라고 말하는 것은 나쁜 징조라는 것이다.


영국 성공회 신부이자 저명한 기독교 역사가인 오웬 채드윅(Owen Chadwick)에 따르면 영국 교회는 결국 설교강단 옆에 모래시계를 설치하기 시작했다. 그러나 설교자들은 정직한 시간을 지키지 않았다. 사람들이 가장 선호하는 모래시계는 48분에 모래가 바닥으로 다 떨어지는 것이었다. 


388415378cbc4442b3fe71050673be21_1659116865_0767.jpg
 

2019년 9월에 실시된 두 설문조사에서 교인과 목회자는 매주 주일 설교 시간에 대해 서로 다른 생각을 갖고 있음이 드러났다.


내슈빌에 기반을 둔 라이프웨이 리서치(Lifeway Research)의 연구에 따르면 개신교 목회자들이 추정하는 설교 길이가 회중의 추정보다 짧다. 또한, 교인의 4분의 1 이상이 자신의 목사가 일반적으로 자신이 원하는 것보다 더 오래 설교한다고 말한다.


라이프웨이 리서치의 스콧 맥코넬(Scott McConnell)은 “교회가 대면 예배와 기타 교회 활동을 재개하면서 많은 사람들이 교회가 본질적인 것에 다시 집중할 것을 요구하고 있다”고 말했다. “팬데믹 이전에는 일부 교인들에게 설교는 더 짧았다"라고 말했다. 


목회자 관점


일반적인 설교 시간을 묻는 질문에 85%의 개신교 목사들이 40분 미만이라고 답했다. 목회자들에 따르면 가장 일반적인 설교 길이는 15분~20분 미만(22%), 20분~30분 미만(26%), 30분~40분 미만(28%)이다.


15분 미만(9%) 또는 40분 이상(14%)의 설교를 한다고 말하는 사람은 거의 없다.


백인 목회자들은 20분 미만의 설교를 할 가능성이 더 높은 반면, 아프리카계 미국인 목회자들과 다른 민족 목회자들은 그들의 전형적인 메시지가 40분 이상 지속된다고 말할 가능성이 더 높다.


석사(42%) 또는 박사 학위(34%)를 가진 목회자들은 정규 교육을 받지 못한 목회자들(10%)에 비해 20분 미만의 설교를 할 가능성이 더 높다.


학사 학위 또는 대학 학위가 없는 사람들(24%)은 고급 학위를 가진 사람들(10%)보다 최소 40분 동안 설교할 가능성이 더 높다.


주류 교단 목회자(54%)는 복음주의 목회자(17%)보다 설교 시간이 20분 미만이라고 답했다.


교단적으로는 루터교(86%), 감리교(52%), 장로교(47%) 목회자들이 회복주의 운동(18%), 오순절(3%), 침례교(2%)에 비해 설교 시간이 20분 미만이라고 답할 가능성이 더 크다. 


목회자들의 반응에 따르면 교회가 작을수록 설교가 짧아진다. 출석인원이 50명 미만인 교회(43%)와 출석인원이 50명~99명 사이인 교회(35%)는 100명~249명인 교회(23%), 250명 또는 더 이상 되는 교회(21%)가 설교를 짧게 한다고 응답했다.


맥코넬은 “목사들은 설교 길이에 대해서 다양한 견해를 가지고 있다. 그러나 교단과 교회 규모에 따른 분명한 차이는 많은 교회들이 설교의 길이에 있어서 서로 다른 전통을 가지고 있음을 보여준다”고 말했다.


회중의 의견


개신교 목회자의 85%가 설교 시간이 40분 미만이라고 답한 반면 개신교 교인의 66%가 그 말에 동의했다.


목회자들의 인식과 교인들의 인식 사이의 가장 큰 격차는 양극단에 있다.


개신교 교인(11%)은 목사(22%)가 "자신의 설교 길이가 보통 15분~20분 미만"이라고 응답한 비율의 절반이 그 말에 동의했다.


교인(12%)은 목사(2%)보다 6배나 더 많은 사람들이 설교가 최소 1시간 지속된다고 답했다.


맥코넬은 “어떤 설교는 목사가 예상하는 것보다 더 길게 느껴진다. “크든 작든 모든 교회의 회중들이 자신의 목회자의 설교가 40분이 넘는다고 응답했지만, 그것은 설교에 포함된 것들에 대한 다른 것들, 예를 들어, 목회자가 설교 시간이 됐다고 말하거나 제목을 이야기하거나, 성경봉독을 하거나, 사람들을 강단 앞으로 나오라고 한다든가 등을 할 수 있는데, 이것들이 교인들이 메시지 자체가 더 긴 것처럼 느끼게 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대부분의 교인들은 선호하는 설교 길이가 20분~40분 사이라고 한다. 약 4분의 1(27%)은 20분~30분 미만의 설교를 가장 좋아한다고 말했다. 비슷한 숫자(25%)가 30분~40분 미만인 메시지를 선호한다고 말했다.


20분 미만의 설교를 원하는 성도는 많지 않다. 교인 7명 중 1명(14%)은 15분~20분 미만의 설교를 선호한다고 말했다. 소수(3%)만이 선호하는 시간이 15분 미만이라고 말한다.


그러나 일부 교인들은 긴 설교를 더 좋아한다고 응답했다. 10명 중 1명(9%)은 40분~50분 미만의 메시지를 선호하고, 5%는 50분~1시간 미만을 선호한다고 말했다. 교인 8명 중 1명(12%)은 주일에 한 시간 이상의 메시지를 받기를 원한다.


선호하는 것이 무엇이든 대부분의 교인(55%)은 목사의 설교 시간의 길이에 대해서 대체로 만족한다고 말한다. 


교인들은 목회자의 전형적인 설교가 그들이 선호하는 것보다 길다고 느끼는 사람은 27%로, 그들이 선호하는 것보다 목사의 전형적인 설교가 그들이 선호하는 것보다 짧다고(13%) 말할 가능성의 두 배였다.


맥코넬은 “많은 목사들이 그들의 교회가 가상으로 모이는 동안 더 짧은 설교를 했을 것이다. "교인의 4분의 1 이상이 대면예배로 복귀할 때 이러한 짧은 설교를 선호한다"고 말했다.


라이프웨이 리서치의 이번 조사는 1,000명의 개신교 목사를 대상으로 한 전화 설문조사 결과를 분석한 것으로 2019년 8월 30일부터 9월 24일까지 진행되었다. 각 인터뷰는 부작위로나 교회규모에 의해 선발된 담임목사, 목사 또는 사제와 함께 진행되었다. 표본 오차는 ±3.3%를 초과하지 않으며, 신뢰도는 95%.


또한 미국 개신교 신자 1,002명을 대상으로 한 온라인 설문조사는 2019년 9월 20일부터 27일까지 실시됐다. 응답자는 개신교/비개신교파로 식별되었고, 적어도 한 달에 한 번 예배에 참석하는 사람들이 선별되었다. 성별, 연령, 지역, 민족 및 교육의 균형을 맞추기 위해 할당량과 약간의 가중치가 사용됐다. 완성된 샘플은 1,002개의 설문조사로, 표본 추출 오차가 ±3.2%를 초과하지 않으며, 신뢰도는 95%이다.

  •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Total 3,351건 8 페이지
  • [NY] 제9차 KWMC 한인세계선교대회
    미주크리스천신문 | 2022-07-15
    “예수, 온 인류의 소망” 와싱톤중앙장로교회에서 4일간 열려와싱톤중앙장로교회에서 열린 제9차 KWMC 한인세계선교대회 새벽예배제9차 KWMC 한인세계선교대회가 지난 7월 11일(월)부터 14일(목)까지 “예수, 온 인류의 소망”이라는 주제로 와싱톤중앙장로교회(류응렬 목…
  • 교회공동체에서 최선의 대안을 같이 찾아 나가야 한다!
    미주크리스천신문 | 2022-07-15
    라이프웨이, 70% 크리스천 여성 낙태 경험, ‘원치 않는 임신’한 여성 연방대법원에 의해 낙태가 금지된 미국 사회에서 보수, 복음주의 진영은 현재 축배를 들고 있다. 1973년 ‘로 vs. 웨이드’ 판결이후, 거의 반세기 동안 죽임의 문화가 아닌 살림의 문화 추진과 …
  • KWMC 제9차 한인세계선교대회 개막
    기독뉴스 | 2022-07-13
     2022년 KWMC 제9차 한인세계선교대회가 7월11일(월)부터 4일간의 일정으로 와싱톤중앙장로교회(담임 류응렬목사)에서 '예수 온 인류의 소망'(JESUS THE HOPE OF THE WORLD)라는 주제로 열렸다.이번 대회는 코로나펜데믹으로 인해 6년 만에 열린 …
  • 한인세계선교대회 “예수, 온 인류의 소망”
    미주크리스천신문 | 2022-07-11
    되돌아본 한인세계선교대회의 역사, 앞으로 기대되는 선교적 비전 기독교한인세계선교협의회 KWMC(Korean World Mission Council of Christ)가 주최하는 2022년 제9차 한인세계선교대회가 ‘예수, 온 인류의 소망(Jesus, the Hope o…
  • 884cc67eb03de833bc323929c3a1f049_1657583994_1212.jpg
    PCUSA, 이스라엘을 '아파르트헤이트' 국가로 정의
    KCMUSA | 2022-07-11
    (사진: NewsClick)지난 7월 3일, 미국장로교(PCUSA) 총회의 대의원들이 켄터키주 루이빌에서 열린 총회에서 이스라엘을 아파르트헤이트 국가로 선포하는 결의안을 266-116으로 통과시켰다.INT-02로 알려져 있고, 텍사스 어빙의 그레이스 노회가 후원한 결의…
  • 자선단체 감시단 "10억 달러 상당의 자산 축적한 사마리아인 지갑 우려"
    KCMUSA | 2022-07-11
    10억 달러 상당의 자산을 축적한 자선단체 사마리아인 지갑에서 사역하는 자원봉사자들 (사진 : Samaritan's Purse / Facebook)공개된 자료에 따르면 사마리아인 지갑(Samaritan's Purse)은 도네이션을 받은 금액보다 선교에 지출하는 비용이 …
  • 성경을 하나님의 말씀으로 믿지 않는 기독교인 매우 많다
    KCMUSA | 2022-07-11
    성경은 그것이 하나님의 말씀임을 분명히 전달하고 있지만, 성경을 믿는 기독교인이라고 공언하는 많은 미국인들 중에서도 소수만이 성경이 기록된, 대대로 전해지는 하나님의 말씀이라고 믿는다.1,000명 이상의 복음주의자들과 거듭난 기독교인들을 대상으로 최근 실시한 갤럽 여론…
  • [CA] 나성열린문교회 전교인 여름 수련회 개최
    크리스천 위클리 | 2022-07-11
    페퍼다인 대학교에서 열린 나성열린문교회 전교인 수련회 참가자들나성열린문교회(박헌성 목사)는 지난 6월 30일부터 7월 2일까지 2박 3일 동안 남가주 말리부에 있는 페퍼다인 대학교에서 전교인 여름수련회를 가졌다.코로나 이후 3년 만에 개최된 이번 수련회에는 윤영민 목사…
  • [CA] 같이걸어가기’ 미주 콘서트 열려
    크리스천 위클리 | 2022-07-11
    CCM혼성그룹 ‘같이 걸어가기’가 오렌지한인교회서 콘서트를 열고 있다 CCM 혼성그룹 ‘같이 걸어가기’(조찬미, 염평안, 임성규) 미주콘서트가 6월 24일부터 7월3일까지 남가주 지역 한인교회에서 열렸다.7월2일(토) 오후 5시 오렌지한인교회(담임 피세원 목사)에서 열…
  • [CA] 미주장신대 ‘교역학 석사 원목과정’ 개설
    크리스천 위클리 | 2022-07-11
    미주한인신학교 최초미주장신대 '교역학 석사 원목과정'을 소개하는 김루빈 교수(우)와 김효남 교수(좌) 미주장로회신학대(총장 이상명 박사)는 오는 2022 가을학기부터 교역학 석사 원목과정(Master of Divinity in Professional Chaplaincy…
  • [CA] “새 교단 GMC가 감리교회의 미래” 주장
    크리스천 위클리 | 2022-07-11
    “KUMC 연대와 화합 주장”에 전국 평신도연합회 발끈연합감리교회 한인교회 총회 전국 평신도연합회장 안성주 장로 동성애 문제로 연합감리교회에 남아있기 보다는 분리, 혹은 교단탈퇴를 지지하는 연합감리교회 한인교회 총연합회(한교총) 산하 전국평신도연합회(회장 안성주 장로)…
  • 리처드 도킨스 & 프랜시스 콜린스 대담
    뉴스M | 2022-07-11
    [뉴스M=마이클 오 기자] 대표적인 무신론자 리처드 도킨스와 기독교 과학자로 알려진 프랜시스 콜린스가 과학과 신앙 그리고 코로나바이러스를 주제로 대담을 했다.영국 온라인 기독교 채널인 “프리미어 언빌리버블? (Premier Unbelievable?)”의 프로그램 “Th…
  • f846e2e8259df94f1fea03ee7c081a16_1657589114_1367.jpg
    미주 신임 총무 김시온 목사 취임
    한국성결신문 | 2022-07-09
    “교회 위한 행정에 최선”이홍근 전 총무 이임총회본부 직원 헌신예배도 “현실에 안주하지 아니하고, 끊임없이 듣고, 경청하는 자세로 교회와 목회자를 위한 총회 행정이 되도록 최선을 다하고, 모든 세대를 아우르며 미주 전역을 섬기는 총무가 되겠습니다.” 지난 6월 21일 …
  • UMC 한인 공동체, ‘미래를 향한 거룩한 대화’를 나누다
    크리스천 위클리 | 2022-07-07
     연합감리교회 한인목회강화협의회(Korean Ministry Plan, 회장 정희수 감독)가 주최한 ‘미래를 향한 거룩한 대화(Holy Conferencing on What’s Next?)’ 지난 6월 27일과 28일 이틀간, 총 4시간에 걸쳐 90여 명이 참석한 가운…
  • 올해 독립기념일 주일예배에 애국심 강조한 교회 줄었다
    kCMUSA | 2022-07-05
    미국 개신교 목사의 3분의 2는 일년 내내 교회에 성조기를 게양하는 것이 문제가 아니라고 생각한다. 그러나 2016년 이후 목회자들은 독립 기념일 축하 행사에 대한 의견은 더 분열되었다.개신교 목사들은 지난 주말 주일 예배에서 하나님을 사랑하고 동시에 미국을 사랑하라고…

검색


KCMUSA, P.O. Box 2306, Fullerton CA 92837 | Tel. 213.365.9188 E-mail: kcmusa@kcmusa.org
Copyright ⓒ 2003-2020 KCMUSA.org.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