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라이안 휴스턴, 사임에 대한 힐송 이사회 성명 비난, "알코올 중독 아니다" > 미국교계뉴스 USA News

본문 바로가기

  • 미국교계뉴스 USA News

    홈 > 뉴스 > 미국교계뉴스 USA News

    브라이안 휴스턴, 사임에 대한 힐송 이사회 성명 비난, "알코올 중독 아니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KCMUSA| 작성일2022-11-04 | 조회조회수 : 2,343회

    본문

    33118f976d9526f6e914d3f94c5de40f_1667593914_8104.jpg
    호주 시드니의 힐송교회 전 담임목사 브라이언 휴스턴이 2016년 10월 7일 조지아주 애틀랜타에서 열린 Catalyst 컨퍼런스에서 말씀을 전하고 있다 (사진: Catalyst)


    힐송교회의 창립자이자 글로벌 힐송교회의 전 담임목사 브라이안 휴스턴이 올해 초 그의 갑작스러운 사임과 관련해서 교회 이사회가 밝힌 공개 성명에 대해서 비난했다. 휴스턴은 이사회의 성명이 대중의 추측을 불러일으켰고 그가 힐송을 떠날 때 “사람들의 상상력이 요동치고 스스로 결론을 내리게 했다”고 말했다.


    지난 12월 호주 법원에서 아버지의 아동 성적 학대를 은폐했다는 혐의에 맞서 싸울 예정이었던 휴스턴은 목요일 이른 아침 페이스북 영상에서 자신에 대해 오해의 소지가 있는 이야기가 돌고 결국 리더십에서 쫓겨났다고 말했다.


    “나는 분명하고 싶다. 언론과 다른 사람들은 내가 힐송의 목사 행동 강령을 위반했기 때문에 사임했다고 잘못 알고 있지만 그것은 사실이 아니다. 나는 내 실수 때문에 사임하지 않았다. 나는 내 입장을 지키기 위해서 홀로 싸우는 것이 힘들어서 사임하겠다고 한 것이다. 그리고 힐송교회 이사회에 보낸 사직서에 사직 사유를 적었다”고 말했다.


    그러나 지난 3월 23일 힐송교회 글로벌 및 호주 이사회는 교회 웹사이트에 게재한 성명서에서 휴스턴이 몇 년 전 그가 한 부적절한 일에 대해서 두 여성이 불만을 제기한 사실이 폭로되자 글로벌 담임목사직을 공식 사임했다고 밝혔다.


    이사회는 휴스턴이 2019년 교회 연회에서 알코올과 불안 억제제에 취한 상태에서 신원을 알 수 없는 여성의 호텔 방에서 40분 동안 있는 등의 비행을 벌여, 힐송교회의 목사 행동 강령을 위반했다고 밝혔다.


    휴스턴과 여성 모두 무슨 일이 있었는지 기억나지 않는다고 말했다. 힐송교회의 임시 글로벌 담임목사인 필 둘리(Phil Dooley)는 그들이 알코올을 마신 상태였고, 휴스턴도 불안억제제를 복용한 탓이라서  그때 무슨 일이 일어났는지에 대해서는 알 수 없었다고 말했다. 


    그러나 이사회는휴스턴이  또한 2013년 직원과 "부적절한 문자 메시지"를 교환했다고 밝혔다. 둘리에 따르면 문자 메시지는 "당신과 함께 있다면, 나는 당신에게 키스하고 껴안거나, 또는 포옹을 하고 싶다(if I was with you I would like to give you a kiss and a cuddle or a hug.)”라는 것이었다. 직원은 이 일이 있은 지 얼마 지나지 않아서 사임했다. 힐송교회는 이 사건에서 휴스턴이 "수면제에 취해서 행동했다"고 비난했다.


    휴스턴은 이번주 목요일 비디오 메시지에서 자신이 3월에 사임하겠다고 했을 때, 이사회가 당시 자신이 얼마나 많은 압박을 받고 있었는지를 이해해주고, 사임 요청을 거부하고 그를 위해 싸울 것으로 예상했다고 말했다.


    "내가 받고 있는 압박을 알고 있는 이사회가 내 제안을 거부하고 나를 위해 계속 싸워주길 바랐지만 그게 아니었다"며, “일부 사람들이 원하는 바처럼 우리 부부는 분명히 힐송교회를 포기하고 싶지 않았다. 우리는 힐송교회 사람들을 존경하고, 솔직히 말해서 여러분 모두가 너무나 보고 싶다”고 그는 계속 말했다.


    그런 다음 휴스턴은 사임서에서 발췌한 내용을 공유하면서 자신의 역할을 계속하기 어렵게 만든 것은 이사회의 성명임을 분명히 밝혔다.


    “이사회 성명서는 내 입장을 지지할 수 없게 만들었다. 이 성명서는 사람들이 상상력을 마음껏 발휘하고 스스로 결론을 내릴 수 있기에 충분한 세부 정보를 제공했다. 성명서는 내 관점을 전하는 데 아무런 도움이 되지 않았다”며, “그때 나돌고 있는 온갖 이야기들로 인해서 나는 힐송교회의 목회자이자 지도자로서의 시간을 끝낼 수밖에 없었다”고 주장했다.


    휴스턴은 또한 그가 힐송교회를 사임했지만, 그러나 사역을 멈추지 않을 것을 분명히 했다고 말했다.


    휴스턴은 그의 사임 이유서에 다음과 같이 썼다고 주장했다.


    "사역할 기회를 주셔서 감사하다. 영광이었다. 힐송교회는 우리 인생의 작품이다. 은퇴할 생각은 없다. 그리고 미래에 힐송이 어떤 모습이 되든 우리는 여전히 사역을 할 것이다. 나는 힐송교회의 창립목사로서 적극적인 역할을 할 수 있기를 바란다." 


    휴스턴은 "나는 이사회에 이런 이야기를 썼지만, 그러나 이사회가 나의 사임을 재빨리 받아들였다”면서, “슬프게도 성명서 발표에는 내가 수치심과 굴욕감을 느끼게 할 만큼의 세부 사항이 있었지만, 사람들이 일어난 일과 일어나지 않은 일에 대해 분별할 수 있기에는 모호한 것이었다”고 주장했다.


    휴스턴은 더 나아가 이사회의 성명에도 불구하고 자신은 알코올 중독이나 수면제나 불안 약물 중독이 아니라고 주장했다.


    “힐송교회의 사람들과 교회 전체에 진심으로 사과하면서 나는 술이 내 친구는 아님이 분명하다고 이야기를 했다. 그러나 슬프게도 그것은 내가 알코올 중독자라는 이야기가 되어버렸다”면서, “그것은 거짓이다. 사실 전문 치료사로부터 알코올 중독자의 전형적인 행동을 보이지 않는다는 말을 들었다”고 그는 말했다.


    호주의 이 대형 교회 창립자는 알코올 사용에 대해 사과한 일에 대해서 “복음적인 목사에게 어울리지 않는 점에서 언급한 것”이라면서, "그 점에 대해 깊이 사과드린다"이라고 말했다.


    휴스턴은 수면제 사용에 대해 언급하면서 그 일은 이제 과거라고 설명했다.


    “2000년대 초반, 끊임없는 세계 순회 설교들과 스트레스로 인해 수면제에 의존하게 되었었는데, 이 문제는 내 책, "Live Love, Lead"를 포함하여 여러 번 공개적으로 이야기했던 것이다. 하지만 분명히 말하자면, 내가 수면제를 마지막으로 복용한 것은 10년이 넘었다. 그리고 계속해서 여행을 많이 다녔음에도 불구하고 10년 동안 수면제를 한 알도 먹지 않았다. 계속되고 있는 문제가 아니다”고 말했다.


    “2019년의 그 밤에 두 배의 항불안제와 알코올을 섞어서 마신 것은 일회성 일이었다. 그것은 딱 한 번 일어났다. 전에도 없었고 그 후에도 없었다. 그러므로 내게는 항불안제나 다른 약물 사용의 문제는 없다”며, "나를 그런 식으로 낙인찍거나 맹목적으로 그 이야기를 받아들이지 말아달라"고 덧붙였다.

    •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Total 3,589건 1 페이지
    • 작은 교회 목회자를 돕는 4가지 방법
      KCMUSA | 2023-02-07
       작은 교회 목회자들도 즐거움과 보람 속에서 목회를 하고 있지만, 많은 경우 크고작은 낙담과 좌절 속에서 헌신하고 있다.그들은 아주 적은 돈(많은 소형교회 목회자들은 이중직을 가지고 있다)과 아주 적은 격려로 믿을 수 없을 정도로 오랜 시간(풀타임 및 오버타임으로) …
    • PCUSA 성직자 후보자, 폭력적인 성경구절 문제 시험자에 '해롭다'
      KCMUSA | 2023-02-07
      미국장로교(PCUSA)의 목사 안수 후보자 그룹이 폭력적인 성경구절이 포함된 시험을 문제 삼고 그러한 내용이 시험자에게 “해를 끼칠 수 있다”고 주장했다. PCUSA의 상설 기구로, 목회자 후보생을 위한 시험과정을 감독하는 후보자 시험에 관한 노회협력위원회(Presby…
    • 남침례회 국제선교회, '세계 최대의 문제' 해결 위해 46명의 풀타임 선교사 파송
      KCMUSA | 2023-02-07
      노스캐롤라이나주 코츠침례교회(Coats Baptist Church)의 50명의 교인들이 새로 임명된 선교사들과 함께 단체 사진을 찍기 위해 모였다. 2023년 2월 1일 수요일에 열린 남침례교 총회 국제선교회 파송 기념식을 위해 교회는 버스를 빌려 버지니아주 리치몬드로…
    • 106f193e077c6a72dbaa6e31b100347a_1675792535_4746.jpg
      [릭 워렌 목사와 워렌 콜 스미스의 인터뷰(2)] “후계자 없이는 성공도 없다”
      KCMUSA | 2023-02-07
      "기다리는 왕자"를 후계자로 세우지는 말라 릭 워렌 목사 부부와 후임자 앤디 우드 목사 부부(사진: 새들백교회 페이스북)다음은 워렌 콜 스미스(Warren Cole Smith)가 릭 워렌과 가진 인터뷰를 요약한 내용 중 두 번째 번역문이다.스미스: 릭, 당신이 말한 …
    • 106f193e077c6a72dbaa6e31b100347a_1675793153_2258.jpg
      그래미 시상식에 노골적인 사탄 분장…시청자 '분노'
      데일리굿뉴스 | 2023-02-06
      트랜스젠더·동성애자 가수 콜라보 공연  ▲동성애자 가수 샘 스미스가 악마의 뿔이 달린 모자를 쓰고 공연을 선보이고 있다.(사진출처= The Recording Academy)[데일리굿뉴스]박애리 기자= 최근 진행된 그래미 어워드에서 트랜스젠더 가수 킴 페트라스가 악마 …
    • f7c87a0457394913ad6420f9e2611bd5_1675454548_4469.jpg
      미 조찬기도회 개최...1953년 이후 매주 2월 첫 번째 목요일에 실시
      KCMUSA | 2023-02-03
      바이든 대통령 "이번 새 의회의 종교적 다양성은 '신의 무한한 창조성' 반영" ▲제70회 미국 국가조찬기도회에서 조 바이든 대통령이 연설을 하고 있다.(사진출처=CBN News 화면 캡처)조 바이든 대통령이 2일(목요일)에 국회의사당에서 열린 국가조찬기도회에서 118…
    • 2023년 '기도'와 '회개'를 위한 전국모임 열려
      KCMUSA | 2023-02-03
      미 국회의원들과 복음주의지도자들 '낙태죄, LGBT 라이프스타일 회개' 2023년 2월 1일 아침 워싱턴 D.C.에 있는 성경 박물관에서 여러 의원들이 복음주의 지도자들과 함께 기도와 회개를 위한 전국 모임에 참석했다 (사진: National Gathering for …
    • ed3c2915ef496dddc58a01dd976f7f30_1675377024_2617.jpg
      [CA 인터뷰] 하나님이 주시는 마음을 그림으로 표현하는 신예진 작가
      KCMUSA | 2023-02-02
      지난 2022년 12월21일에 서울 코엑스에서 열렸던 서울아트쇼 2022에 참가한 신예진 작가“저는 작업실에서 작업할때 저의 작품을 '하나님이 주시는 마음을 비주얼로 표현해낸다'라는 마음으로 작업하고 있어요. 작업하는 시간은 하나님과을 예배하는 시간이자 기도하고 찬양하…
    • "지난 10년간 교회 떠난 여성만 1,600만 명"
      데일리굿뉴스 | 2023-02-02
      ▲미국 남성들보다 여성들이 교회를 떠나는 경향이 높은 것으로 드러났다.(사진출처=Pexel)[데일리굿뉴스]박애리 기자= 지난 10년간 미국에서 교회를 떠난 여성이 1,600만 명에 달한 것으로 드러났다.CBN뉴스에 따르면 작가이자 프리랜서 기자인 에리카 앤더슨(Eric…
    • 54a8ff50155f566dcea8866d206f6a28_1675300484_8322.png
      [릭 워렌 목사와 워렌 콜 스미스의 인터뷰(1)] 릭 워렌 목사에게 있어서 은퇴 이후의 삶
      KCMUSA | 2023-02-02
      후계자 선임, 성실성 유지, 정신 건강, 여성 안수 및 아들의 죽음 등의 이슈에 관하여 릭 워렌 목사가 새들백교회에서 말씀을 전하고 있다 (사진: 새들백교회 영상 캡쳐)지난 40년 동안 복음주의 주변에 있었던 대부분의 사람들에게 릭 워렌(Rick Warren)은 소개…
    • 5805c86baa518bb6d5c869be355c64b1_1675201211_7253.jpg
      타이어 니콜스 사망 후 기독교 지도자들, 평화와 개혁 촉구
      KCMUSA | 2023-01-31
      "하나님이여 우리를 도우소서"  테네시주 멤피스에서 경찰이 29세의 타이어 니콜스(Tyre Nichols)를 잔인하게 구타하는 모습이 담긴 영상이 공개된 후 기독교 지도자들은 기도와 평화, 개혁을 촉구하고 있다.그를 살해한 5명의 경찰관은 모두 해고되고 기소되었다.멤…
    • 5805c86baa518bb6d5c869be355c64b1_1675199191_3167.jpg
      NFC 우승 가져온 이글스 쿼터백 잘렌 허츠 "요한복음 13:7 영감받아"
      KCMUSA | 2023-01-31
      필라델피아 이글스를 NFC 우승으로 이끈 쿼터백 잘렌 허츠(Jalen Hurts)는 그의 삶은 늘 성경 구절에서 영감받고 있다고 고백했다.잘렌 허츠는 일요일 NFC 챔피언십에서 샌프란시스코를 상대로 한 필라델피아의 31-7 승리에서 121야드를 통과하고 39야드를 돌…
    • 목회자가 지나치게 헌신하고 있음을 알려주는 5가지 징후
      KCMUSA | 2023-01-31
      (사진: ChurchLeaders)많은 목회자들이 만성적으로 과도하게 헌신하고 있다. 사역이 매우 중요하기 때문에 그들은 사람들을 인도하거나, 봉사의 모범이 되거나, 교회의 사명을 진척시킬 수 있는 기회를 갖고자 헌신하는 일을 결코 마다하지 않는다그러나 목회자가 모든…
    • 037b359de4d12c05cb60f3d7d544d0b4_1675128968_3277.jpg
      [FL] 잭슨빌 제일침례교회 젠더 성명서 서약 요청으로 회중간 긴장 고조
      KCMUSA | 2023-01-31
      플로리다주 잭슨빌 제일침례교회 (사진: 잭슨빌 제일침례교회) 지난 주일 저녁 플로리다 잭슨빌 제일침례교회에서 히스 램버트(Heath Lambert) 담임목사가 교회의 “성경적 성(性)”에 관한 성명서를 옹호하면서 회중들 사이에서 긴장이 고조됐다. 자신을 케이티(Kati…
    • 41b4f50251c872306f4589ec46e987a2_1674869252_5918.jpg
      기독교 지도자들 트럼프와 거리두기 시작하고 론 드산티스에 관심
      KCMUSA | 2023-01-27
      드산티스 플로리다 주지사, 복음주의 지도자들이 가장 좋아하는 인물로 부상 트럼프와 드산티스 주지사 (사진: Wikipedia)2024년 선거를 위한 투쟁이 계속되면서 도널드 트럼프의 지지자들, 특히 일부 기독교 공동체 지도자들이 계속해서 그와 거리두기를 하고 있다.복…

    검색


    KCMUSA,680 Wilshire Pl. #419, Los Angeles,CA 90005
    Tel. 213.365.9188 E-mail: kcmusa@kcmusa.org
    Copyright ⓒ 2003-2020 KCMUSA.org.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