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사회 시리아 인도주의 지원 제한…"심각한 위기" > 세계교계뉴스 World News

본문 바로가기

세계교계뉴스 World News

홈 > 뉴스 > 세계교계뉴스 World News

국제사회 시리아 인도주의 지원 제한…"심각한 위기"

페이지 정보

작성자 CBS노컷뉴스| 작성일2022-07-21 | 조회조회수 : 3,025회

본문

핵심요약

시리아 내전, 2011년 발발…12년 째 진행 중

유엔 안보리, 1년 단위로 결의안 채택하며 인도적 지원해와

최근 상임이사국 러시아 거부로 1년 연장 무산…6개월 연장

6개월 후 재승인·투표에 따라 시리아 인도적 지원 불투명




 

[앵커]

국제사회는 내전 중인 시리아에 대해 1년 단위로 인도주의 지원 결의안을 연장하며 식량과 의약품 등을 지원해오고 있는데요.


최근 러시아가 연장을 거부하면서 지원 기간이 1년이 아닌 6개월로 단축됐습니다.


정치적 갈등으로 인도주의적 지원이 제한됐다는 비판과 함께 실질적인 지원 공백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습니다. 오요셉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 2011년 발발한 시리아 내전은 지금도 여전히 진행 중입니다.


민주화 시위에서 비롯됐지만 이슬람 종파 간 갈등과 강대국의 개입 등으로 국제전으로 확대됐고, 그 피해는 참혹합니다.


30만 명이 사망하고, 620만 명이 실향민이 됐으며, 1578조 원에 달하는 누적 경제적 손실이 발생한 것으로 조사됩니다.


df1c023b386606c00ec58df1a81d87ed_1658510642_6362.jpg
시리아 아동들. 12년 째 이어지는 내전으로 시리아 아동들의 기대 수명은 13년이나 단축될 것으로 예측되고 있다. 사진 월드비전. 
 


그런데 이런 상황에서 시리아에 대한 국제사회의 인도적 지원이 정치적 이슈로 제한되는 상황이 벌어지고 있습니다.


유엔안전보장이사회는 지난 2014년부터 1년 단위로 결의안을 연장하며 튀르키예(터키) 국경을 통해 인도주의적 지원을 해왔는데, 최근 상임이사국인 러시아가 연장을 거부하면서 1년 연장이 무산된 겁니다.


러시아는 대신 6개월 연장 후 갱신한다는 제안을 했고, 미국과 영국, 프랑스가 반대하며 불발됐지만 시리아의 마지막 생명줄이 끊길 위기 앞에서 결국 6개월 연장으로 최종 결의할 수 밖에 없었습니다.


러시아는 튀르키예(터키)를 통하는 유엔 지원 경로가 시리아의 주권을 침해한다는 이유를 들고 있지만 그 이면엔 시리아 정부군에 대한 지원 목적과 우크라이나 전쟁으로 인한 서방과의 갈등이 있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습니다.


월드비전 등 지원 단체들과 국제사회의 우려도 커지고 있습니다.


2013년부터 시리아 지원활동을 펼쳐온 월드비전은 성명서를 발표하고, "인도적 지원 없이는 생존이 불가능한 시리아 상황에서 유일한 지원 통로마저 제한을 받게 됐다"며 큰 실망과 우려를 전했습니다.


월드비전은 "1년이란 시간은 인도주의적 지원을 위해 필요한 최소한의 시간"이라며 "내년 1월이면

또 다시 6개월 연장을 위한 협상과 투표가 진행되어야 하기 때문에 지원 기관들의 대응 계획 수립과 실행에 어려움이 있다"고 말했습니다.


특히 "혹독한 겨울 실향민들이 생존에 필수적인 지원을 받지 못할 위험에 처하게 될 수도 있다"고 경고했습니다.


[허지혜 과장 / 월드비전 국제구호·취약지역사업팀]

"안정적인 인도적 지원이 가능하도록 최소 12개월을 요청했던 건데, 국제사회의 정치적 이슈로 갱신할 때마다 이슈가 되는 것이고. 인도적 지원을 하는 건 정말 생명과 직결된 활동들이잖아요. 1월이 돼서 결의안이 만일 갱신되지 않는다, 아니면 또 6개월 연장 이런 식으로 돼버리면 지속적인 지원이 힘들어지게 되는 거죠.


시리아를 향한 지원이 제한되면서 유럽과 중동의 난민 문제가 더욱 악화될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오는 가운데, 그 어느 때보다도 시리아를 향한 지속적인 관심과 지원이 필요해 보입니다.


CBS뉴스 오요셉입니다.


[영상편집 서원익]

  •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KCMUSA, P.O. Box 2306, Fullerton CA 92837 | Tel. 213.365.9188 E-mail: kcmusa@kcmusa.org
Copyright ⓒ 2003-2020 KCMUSA.org.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