볼리비아 최양휴 선교사, 코로나19로 소천 > 선교소식

본문 바로가기

선교소식

홈 > 선교 > 선교소식

볼리비아 최양휴 선교사, 코로나19로 소천

페이지 정보

작성자 | 작성일2020-08-05 | 조회조회수 : 114회

본문

1994년 목사안수 받고 형 최천휴 선교사와 함께 볼리비아 선교에 헌신

볼리비아 최양휴 선교사가 코로나19로 현지에서 지난 7월 12일 소천했다. 향년 63세.

e77d5eb8385cb6ccb9dfd8dd51849528_1596576914_6314.jpg
▲ 볼리비아 최양휴 선교사가 코로나19로 소천했다. © 뉴스파워

최 선교사는 전남 함평군 손불 출생으로 쌍둥이 형인 최천휴 선교사와 지난 1994년 10월 목사안수를 같이 받고 바울선교회에서 형과 함께 볼리비아 선교사로 파송을 받고 사역해왔다.

고인은 교회 개척 및 신학교 사역 등을 통해 볼리비아 선교에 큰 발자취를 남겼다. 그러나 안타깝게도 지난 6월 코로나19에 감염되어 투병 중 하나님의 영원한 안식에 들어갔다.

한편 볼리비아는 임시 내각에서 대통령을 포함해 7명의 장관, 6명의 차관이 코로나19에 감염됐다. 인구 1167만 명인 볼리비아의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4만8187명, 사망자는 1807명으로 집계됐다.


뉴스파워 김철영 기자
  •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KCMUSA, P.O. Box 2306, Fullerton CA 92837 | Tel. 213.365.9188 E-mail: kcmusa@kcmusa.org
Copyright ⓒ 2003-2020 KCMUSA.org.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