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간안내] 한밤을 걷는 기도 - 필립얀시 > 도서

본문 바로가기

도서

홈 > 문화 > 도서

[신간안내] 한밤을 걷는 기도 - 필립얀시

페이지 정보

작성자 미주두란노서원| 작성일2021-07-08 | 조회조회수 : 3,146회

본문

281137d08c9aac93362dcbae47872663_1625766878_3523.jpg
 

정상적 삶이 멈춰 버린 나날들,
위기 속에서 휘몰아치는 상황과 감정들을
어떻게 헤쳐 나갈 것인가?

고통의 문제를 심도 있게 해부해 온 명작가 필립 얀시와 탁월한 설교가이자 17세기 영국 최고의 시인 존 던이 만났다. 코로나19로 전 세계가 길고 어두운 밤에 들어섰을 때, 필립 얀시는 약 400년 전 원고로 돌아가 도움을 청했다. 거기서 그는 지구적 차원의 팬데믹을, 아니 다른 그 어떤 위기라도 함께 헤쳐 나갈 믿음직한 동반자를 발견했다. 존 던의 고전에서 이 시대 그리스도인의 살길을 찾다!

 

복음주의 대표 작가 필립 얀시와 함께
17세기 유럽 팬데믹 현장 속으로!

치명적인 역병, 페스트가 런던을 휩쓸던 1623년 어느 날, 당대 저명한 종교직인 세인트폴대성당의 사제였던 존 던에게도 병증이 시작되었다. 병상에 누워 사람들의 죽음을 알리는 교회 종소리를 한 달 동안 들으며 써 내려간 그의 적나라한 기도 일기, 《비상시의 기도문》은 후대에까지 큰 영향력을 미치고 있다. 죽음의 문턱에서 하나님을 향해 정제되지 않은 날것의 언어로 쏟아 낸 기도 일기는 “인간은 아무도 섬이 아니다”, “누구를 위해 종이 울리는지 알려 하지 말라. 종은 그대를 위해 울리는 것이다” 등 영문학사에 길이 남을 명문장도 낳았다. 2017년, 영국 유력 일간지 <가디언>이 선정한 ‘역대 최고 논픽션 100권’에 오르기도 했다.
 
유럽을 초토화한 지독한 역병 한가운데서 탄생한 희망의 기록,
《비상시의 기도문》에서 찾은 이 시대의 치유책
지금, 우리가 하나님을 대면해야 할 때!

존 던의 《비상시의 기도문》을 다시 꺼내 읽고 큰 통찰을 얻은 필립 얀시는 존 던의 사색을 토대로, 혼돈에 빠진 이 시대를 위로하고 일깨울 묵상집을 기획했다. 검증된 고전을 이 시대 언어로 풀어 쓴 이 새로운 에디션은 이 시대의 상황과 놀랄 만한 연관성을 보여 주며, 현재 우리가 던지는 질문과 비슷한 문제들로 씨름한다. “하나님은 우리에게 무엇을 말씀하시는가?” “하나님은 질병을 형벌로 쓰시는가?” “평안과 위로를 찾을 방법은 무엇인가?” 이 책은 시대를 뛰어넘는 던의 사색에 얀시의 현대적 해설을 더해, 우리에게 어떻게 살고 어떻게 죽어야 하는지에 관한 보편적 진리를 제시한다. 오늘의 현실 속에서 전능자와 올바로 씨름하는 법을 배우라!


도서구매 바로가기

KCMUSA, P.O. Box 2306, Fullerton CA 92837 | Tel. 213.365.9188 E-mail: kcmusa@kcmusa.org
Copyright ⓒ 2003-2020 KCMUSA.org.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