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균 실종 시대 > 칼럼 | KCMUSA

평균 실종 시대 > 칼럼

본문 바로가기

  • 칼럼

    홈 > 문화 > 칼럼

    평균 실종 시대

    페이지 정보

    작성자 | 작성일2023-03-08 | 조회조회수 : 969회

    본문

    삼 형제가 같이 자라면서 제일 많이 싸울 때는 평균을 찾을 수 없을 때라고 합니다. 다른 말로 공평하지 않기 때문입니다. 옛날에는 피자를 먹을 때 철없는 삼 형제는 자주 싸웠다고 합니다. 그 이유는 피자 조각의 크기가 다 달랐기 때문입니다. 여덟 조각의 피자를 두 조각씩 먹은 후, 남은 두 조각을 삼 형제가 나누기 위해 싸우는데, 공평하게 나누어질 리 없습니다. 왜 피자는 똑같은 크기로 자르지 못하는 걸까요? 그러나 요즘은 피자 크기가 달라서 더 좋다고 합니다. 자기 나름대로 원하는 사이즈를 고를 수 있기 때문입니다. 각자가 원하는 것을 존중하는 것이 우선이 된 시대가 되었기 때문입니다. 가장 공평한 것은 평균을 내는 것이 아니라, 각자 원하는 것을 원하는 만큼 누리게 하는 것입니다. 이것을 유식한 말로 평균 실종 시대라고 합니다. 혹은 N극화 현상이 팽배해진 시대라고 합니다. 통상적으로 평균 기준을 잡는 것이 무의미한 시대가 되었다는 것입니다. 100명이 모이면, 100가지의 성향, 기호, 의견들이 나누어진다는 것입니다. 개인적인 성향을 너무 중시하다 보니 일어나는 문화적 현상이라고 진단하고 싶습니다. 그래서 식당에 메뉴가 선택의 폭이 좁으면 안 된다고 합니다. 각자의 최선을 뿜어내는 방법이 다르다고 봐야 할 것입니다.


    예배를 드리는 모든 성도는 그 수만큼 하나님을 만나는 접촉점이 다르다고 할 수 있습니다. 조용한 순간, 뜨거운 순간, 침묵의 순간 예배 전 순간에 하나님의 임재가 나타나 꽉 찬 예배를 드립니다. 베델의 주일 예배는 1부, 2부, 3부 그리고 4부 청년 예배가 있습니다. 어느 예배도 똑같지 않습니다. 분위기도 다릅니다. 콰이어와 풀 오케스트라가 있는 1부 예배, 악기와 찬양팀이 어우러진 2부 예배, 젊은이들, 영어권 문화에 익숙한 세대를 위해 맘껏 자신의 믿음을 표현하는 3부 예배와 날 것의 싱싱함이 튀는 4부 예배가 있습니다. 모든 예배를 기획하면서 저의 바람은 본인들이 하나님을 만나고 싶은 출구에서 하나님을 인격적으로 만나는 것이었습니다. 편하게 오십시오. 클레식한 예배와 자유로운 예배의 분위기 따라 어울리는 옷을 입고 오십시오. 하나님은 우리를 평균치로 보지 않으십니다. 우리를 인격적으로 대하시며 예배 속에서 만나기를 원하십니다. 예배 중 성령이 임하시면 맘껏 표현하십시오. 기도로 요청하십시오. 우리의 힘이나 능력으로 되는 것이 아니라, 성령으로 가능합니다. 오늘도 이 기도를 하십시다. 개인이 묻힌 평균 내기가 아니라, 나의 고유한 상황에서 예배를 받아 주시고, 위에서 임하는 하나님의 은혜를 경험하는 시간이 될 것입니다.


    Era of Redistribution of the Average

    Rev. Bryan Kim


    Most fights happen among three siblings, as they grow up together, when there is no middle ground or average. Another words, it is when things are not fair. When they were young, siblings often fought over a slice of pizza. The reason is that not all slices were the same size. Siblings would take two slices each and then were left with remaining two slices. They fight over these two slices since they can’t divide them equally, which is difficult to do. Why aren’t all pizza slices the same size? Nowadays, they like having slices in different sizes. That is because you can pick the size you want. We live in an era where society has put importance on respecting individuality. Most fair thing to do is not to find an average of things, but to allow each individual to enjoy what one desires. This is what we call the era of Redistribution of the Average. It is an era where the phenomenon of N-polarization is prevalent. In many cases, finding an average of things has become meaningless. When 100 people gather, there will be 100 different inclinations, plans and opinions. I would like to assess this behavior as a cultural phenomenon from placing too much importance to individuality. Even restaurants cannot have too simple of a menu. The way we express our individuality is different from one another.


    Different points of meeting God are as many as the people worshiping together. We worship in fullness as God’s presence is revealed in moments of quietness, passion, or in meditation before worship. Lord’s Day worships at Bethel Church consists of 1st, 2nd, 3rd services and then 4th service for young adults. Each worship service is unique. The atmosphere is different. 1st service comprises of a choir and a full orchestra, 2nd service blends in instrumentals with praise team, 3rd service focuses on younger generation and English speaking culture expressing faith, and 4th service with full of vibrancy of young adults. My expectation of planning these worship services is for individuals to meet God personally where they want to meet God. Feel free to come. Wear whatever you desire to fit your style, whether it’s traditional or free form. God does not see us from an average standard. He sees us as individual and wants to meet us in our worship. Express your heart’s desire when Holy Spirit touches you in your worship. Request through your prayers. This is only possible with Holy Spirit, not by our strength and ability. Let’s pray for this worship today. Not in the bondage of our individual average, may God accept our worship in our unique situations. We will experience God’s grace from above.


    김한요 목사(베델교회)

    •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KCMUSA,680 Wilshire Pl. #419, Los Angeles,CA 90005
    Tel. 213.365.9188 E-mail: kcmusa@kcmusa.org
    Copyright ⓒ 2003-2020 KCMUSA.org.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