릭 워렌 목사 “주일학교 비디오의 아시안 차별” 사과 > 미국교계뉴스 USA News

본문 바로가기

미국교계뉴스 USA News

홈 > 뉴스 > 미국교계뉴스 USA News

릭 워렌 목사 “주일학교 비디오의 아시안 차별” 사과

페이지 정보

작성자 KCMUSA| 작성일2021-02-02 | 조회조회수 : 2,124회

본문

ef72f3604ad9291e7eebaf33d341d110_1612317000_4171.jpg
릭 워렌 목사가 믿음에 대해서 이야기하고 있다. (사진: 새들백교회 스크린 샷)


캘리포니아의 유명한 메가쳐치 담임 릭 워렌(Rick Warren) 목사가 지난 주말 새들백교회온라인에 게재된 주일학교 커리큘럼 비디오에 아시안에 대한 차별적 고정관념이 담긴 것에 대해서 사과했다.


67세의 "목적이 이끄는 삶"(The Purpose Driven Life)의 저자인 워렌은 어린이 비디오가 소셜 미디어에서 많은 반발을 불러일으킨 후 지난 주일 밤 트위터에 사과 성명을 발표했다.


워렌은 "오늘 아침, 이번 주말에 게시된 어린이 주일학교 커리큘럼 동영상에 인종 차별적 콘텐츠가 포함되어 있다는 알림을 받았다"라고 설명하면서, 전체 동영상을 보기 전에 이 성명을 발표했다고 덧붙였다. "그 비디오의 스크린 샷을 본 순간 나는 속상하고 당황했다."


워렌은 이 비디오가 즉시 삭제되었다고 단언했다.


이 영상에서 새들백교회 주일학교의 전 목사는 “성경 진리를 가르치기 위해 아시안 무술 선생으로 분장했다.” 워렌은 이 영상이 지난 주말에 게시되었지만 4년 전에 제작되었다고 말했다.


“내가 느낀 즉각적인 두려움은 우리 교회 가족의 일원인 수천 명의 아시아계 미국인 어린이들이 놀림을 당했다고 느끼고, 그들의 가족과 다른 많은 사람이 상처를 받게 되리라는 것이었다”라고 워렌은 말했다. "이 동영상이 제작되고, 게시된 것에 대해 사과드린다."


워렌은 비디오에서 그가 발견한 것은 "우리 교회의 가족들 사이에서 근절하려는 인종 차별에 대한 무감각"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인종적 고정관념은 “인종 차별과 분리될 수 없다”며, “유머라는 이름으로 피해가 줄어들지는 않는다. 그것은 더 악화된다. 용서를 구한다”고 덧붙였다.


워렌에 따르면 새들백은 “인종차별에 대해서 무감각하거나 상처를 주거나 비하할 수 있는 커리큘럼은 결코 빛을 보지 못하게 하는” 절차를 마련했다. 그는 지난주 초 교회 장로들이 "우리 교회의 모든 영역에 대한 검토"를 시작하고, "우리가 예수님이 바라는 크리스천이 될 수 있음"을 확인해 줄 아이디어에 대해서 논의했다고 말했다.


워렌은 계속해서 “우리 교회에는 168개 언어를 사용하는 다인종 가정들이 있다"며, “교회가 불완전한 사람들로 구성되어 있기 때문에 우리 교회에서 실패가 결코 일어나지 않을 것이라고 약속할 수는 없다. 그러나 나는 항상 우리의 결함을 즉시 발견하고, 인정하고 가능한 한 빨리 수정할 것이라고 약속할 수 있다"고 말했다.


주일학교 영상이 온라인에 게시된 후, “아시아 문화가 슬랩스틱 유머의 소품으로 사용되고 있다”는 주장이 퍼지면서 온라인 활동가와 기독교 지도자들의 비판을 받았다.


Asian American Christian Collaborative의 부사장인 미첼 애미 레이즈(Michelle Ami Reyes)는 "교회가 더 잘해라"라고 트위터에 썼다. “감수성이 뛰어난 독자와 교회 자원 컨설턴트를 고용하라. 더 좋은 방법은 다른 인종의 문화를 조롱하는 것을 교육자료에 포함시켜서는 안 된다는 것이다. 무례하고 수치스럽다.”


InterVarsity Christian Fellowship의 신학 책임자인 제프 루이(Jeff Liou)도 이 비디오에 대해서 사설을 썼다.


루이는 “새들백교회의 이 비디오가 전달된 숫자를 생각해 보라. 기획팀, 비디오 촬영, 편집, 커뮤니케이션, 웹 호스팅, 어린이 사역 직원, 자원봉사자, 학부모, 그리고 마지막으로 어린아이들에게 전달됐다”면서, "인종에 대한 고정관념이 개인의 악의적인 의도에서 나오는 것이 아니라 시스템 내의 결함에서 비롯된 경우가 있었다면, 이것이 바로 그것이다"라고 말했다.


목사, 대학 교목, 겸임 교수로도 일한 루이는 새들백 비디오는 “교회와 그곳에서 일하는 사람들이 인간 문화의 다양한 선물을 거부함으로써, 변화를 외면하는 백인 교회 문화에 안주하고 있음을 보여준다”고 주장했다.


"새블백교회 및 기타 기독교단체들이 보여준 패턴도 고려하라"고 그는 말했다. “이 최신 사건은 새들백의 첫 번째 사건이 아니다. 이것은 존더반 출판사의 Deadly Viper 책, 라이프웨이의 릭쇼 렐리(Rickshaw Rally) VBS 커리큘럼, 소셜 미디어에 있는 릭 워렌 목사의 "Red Guard" 게시물 등 아시아계 미국인의 외침을 촉발시킨 여러 사건 중 하나이다.”


루는 “반 아시아적 조롱을 반복적으로 복제하는 것은 내재된 심각한 문제를 나타낸다”고 주장했다.


그는 “기독교단체들은 자신들이 표준이 되고 우월한 존재라고 느끼면서, 때로는 이국적이라는 느낌을 주기 위해 낡은 인종적 고정관념의 틀을 사용했다"고 썼다.


국제정의선교회(International Justice Mission)의 교회 동원 책임자인 리처드 리(Richard Lee)는 새들백교회가 비디오를 삭제, 빠른 응답을 해준 것에 대해 감사를 표했다. 그는 트위터 팔로워들에게 논란이 되고 있는 이 동영상에 댓글을 달고 있는 다른 사용자들이 게시한 고통의 경험에 대해 잠시 읽어 보라고 촉구했다.


리는 “사람들은 고통의 경험을 표현하고 있다. 이러한 댓글들은 확실히 우리가 잠시 멈추기에 충분하다”며, “특히 믿음의 가정의 아시안 친구에게 왜 이렇게 불쾌하고 고통스러울 수 있는지를 물어보라”고 트윗했다.

  •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Total 2,402건 8 페이지
  • 563a1ac3d228f420008fcb3a3a43465c_1616191219_2981.jpeg
    [단독] 애틀랜타 총격범 로버트 아론 롱 교회에서 침례 받은 사진 나돌아
    KCMUSA | 2021-03-19
    (사진: Crabapple First Baptist Church)총격 사건과 체포가 있은 지 얼마 지나지 않아 애틀랜타 지역 교회에서 침례를 받는 로버트 아론 롱의 비디오가 온라인으로 나돌기 시작했다.크랩애플제일침례교회(Crabapple First Baptist Chu…
  • 美 한인사회 혐오범죄 불안 호소..."표적될까 무서워"
    데일리굿뉴스 | 2021-03-19
    ▲워싱턴DC 차이나타운에서 벌어진 아시아계 시위 (사진출처=연합뉴스)미국 애틀랜타 일대에서 한인 여성 4명을 포함해 8명의 목숨을 앗아간 총격 사건으로 한인사회가 두려움에 휩싸였다. 미국 곳곳에서는 아시아계를 겨냥한 증오와 폭력에 저항하는 시위가 이어졌다. 시위대는 '…
  • 미국 개신교 목회자 77%, 성전환은 ‘도덕적으로 잘못’
    국민일보 | 2021-03-19
     미국 개신교 목사 10명 중 8명은 성전환이 ‘도덕적으로 나쁘다’고 응답했다고 기독교 설문조사 기관인 라이프웨이 리서치가 17일(현지시간) 밝혔다.1007명의 개신교 목사를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에서 복음주의권 목사 77%는 외과수술 또는 호르몬 치료를 통해 성전환을 …
  • [시사] 애틀랜타 시장 "총격사건, 아시안 겨냥…증오범죄로 생각"
    연합뉴스 | 2021-03-19
    "다른 것으로 보기 어렵다…증오범죄 안에 다양한 영역 존재"케이샤 랜스 보텀스 애틀랜타 시장 [AP=연합뉴스](워싱턴=연합뉴스) 임주영 특파원 = 한인 여성 4명을 포함해 아시아계 여성 6명이 숨진 미국 조지아주 애틀랜타 총격 사건에 대해 애틀랜타 시장이 증오범죄라고 …
  • [시사] 한인부부에 "중국으로 돌아가라" 욕설 미 여성은 거물정치인 딸
    연합뉴스 | 2021-03-19
    모이니핸 전 상원의원 딸이 대낮 뉴욕서 인종모욕뉴욕서 한인 부부에 "중국으로 돌아가라" 욕설한 모이니핸 전 상원의원 딸[마리아 하 인스타그램 캡처](뉴욕=연합뉴스) 강건택 특파원 = 최근 미국에서 아시아계를 겨냥한 증오범죄가 급증하는 가운데 뉴욕 한복판에서 한인 부부를…
  • [시사] 美 바이든, 조기 게양 지시…애틀랜타 희생자 추모
    SeattleN | 2021-03-19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애틀랜타 총격사건 희생자를 추모하기 위한 조기 게양을 지시했다.바이든 대통령은 18일(현지시간) 발표한 포고문을 통해 "2021년 3월 16일 애틀랜타 대도심에서 자행된 분별없는 폭력행위의 희생자들에 대한 존경의 표시로, 미국 헌법과 법률에 …
  • [시사] '틴보그' 흑인 편집장, 10년 전 아시아인 비하 트윗으로 사퇴
    SeattleN | 2021-03-19
     미국 유명 패션잡지 '틴 보그'의 신임 편집장이 지난 10년 전 올렸던 아시아인 비하 트윗으로 비난을 받다 결국 사퇴했다.18일(현지시간) CNN에 따르면, 틴 보그를 운영하는 출판사 컨데이 내스트는 24일 취임 예정이었던 알렉시 매캐먼드(27)가 틴 보그 편집장을 …
  • [시사] [인터뷰] 애틀랜타 총격 피해자 박현정씨 장남 랜디 박씨
    SeattleN | 2021-03-19
    <단란했던 박현정씨 가족모습/랜디 박 인스타그램> 애틀랜타K와 전화 인터뷰…”한국에 어머니 동생들 있어”“법적문제 끝나야 장례 가능…이웃들 사랑에 감동”지난 16일 총기난사로 희생된 고 박현정씨(미국명 현정 그랜트)의 장남인 랜디 박씨(23)는 한국어 미디어…
  • “금식으로 모은 한 끼 식사 비용이 한 생명을 살립니다”
    크리스천헤럴드 | 2021-03-19
    한 생명 살리기 고난주간 금식운동 캠페인굿네이버스USA, 신앙고백 운동고난주간 지키며 ‘생명 살리기’ 국제구호개발 NGO 굿네이버스USA(회장 이일하)가 고난주간을 맞아 ‘생명 살리기 캠페인’을 실시한다. 코로나19로 어려운 상황에 고난주간 금식을 통해 모아진 기금으로…
  • NCKPC총회장 아시안을 향한 혐오범죄에 대한 긴급성명서 발표
    기독뉴스 | 2021-03-19
     NCKPC(미국장로교 한인교회총회)총회장 최병호 목사가 3월18일, 아시안들을 향한 혐오범죄에 대한 긴급성명서를 발표했다.최병호 목사는 『아무에게도 악을 악으로 갚지 말고 모든 사람 앞에서 선한 일을 도모하라』『악에게 지지 말고 선으로 악을 이기라』(롬12:17,21…
  • 프랭클린 그레이엄이 들려주는 성 패트릭의 날의 의미
    KCMUSA | 2021-03-18
    (사진 : FamilyEducation)3월 17일은 성 패트릭의 날이다. 전도사 프랭클린 그레이엄이 이 아일랜드 휴일의 진정한 의미를 공유했다.성 패트릭의 날을 기념하기 위해 전도자 프랭클린 그레이엄은 사람들에게 그 진정한 의미를 상기시키는 간단한 성명을 발표했다.페…
  • 미국교회 흑인 지도자들, 평등법 타협 추진
    뉴스파워 | 2021-03-18
    성 소수자 권리 전반에 대한 지지 표명하면서도 종교적 면제를 포함하는 새로운 법안 요구 브루클린 대형교회 버나드 목사를 비롯한 수십 명의 미국 흑인 기독교 지도자들이 성소수자 권리 전반에 대한 지지를 표명하면서도 종교적 면제를 포함하는 새로운 법안을 요구하는 서한을 미…
  • [시사] NFL 라이징스타 구영회 "아시아계 대상 증오범죄 경각심 가져야"
    SeattleN | 2021-03-18
     미식축구 내셔널풋볼리그(NFL) 애틀랜타 팰컨스의 한국계 키커 구영회(27)가 아시아계를 겨냥한 증오 범죄를 규탄했다.이는 지난 16일(현지시간) 조지아주 애틀랜타의 마사지숍 1곳과 스파 업소 2곳에서 총격 사건이 발생해 한인 여성 4명을 포함한 8명이 사망한 사건에…
  • [시사] “아시안 향한 혐오범죄…개인 범죄로 호도 말아야”
    애틀랜타 중앙일보 | 2021-03-18
    스파 총격 현장의 목소리를 듣다주민들 꽃다발 갖다 놓고 희생자 애도수십 마일 달려와 “남의 일 같지 않다”샘 박 의원 “아시안 커뮤니티 함께 대응”총격 사망자들을 애도하기 위해 꽃을 들고 골드스파를 찾은 미스터 멘델스존. 배은나 기자17일 오전 11시, 애틀랜타시 피드…
  • [GA] [르포] '애틀랜타 참사' 빗속 추모의 발길…'미안하다는 말밖엔…'
    연합뉴스 | 2021-03-18
    한인 희생 업소 '적막'…경찰·폴리스라인 모두 철수하고 업소는 문 잠겨추모 꽃다발 한가득…'연대' 피켓 들고 흑인 1인 시위, "인종범죄" 목소리도취재진 북적…이웃 타투숍 매니저 "옆집서 일어난 일 정말 끔찍" (애틀랜타=연합뉴스) 이상헌 특파원 = "정말 슬픈 일이 …

검색


KCMUSA, P.O. Box 2306, Fullerton CA 92837 | Tel. 213.365.9188 E-mail: kcmusa@kcmusa.org
Copyright ⓒ 2003-2020 KCMUSA.org.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