낸시 레이건, 배우 출신의 그녀가 마지막까지 한 배역은 악역? > 미국교계뉴스 USA News

본문 바로가기

미국교계뉴스 USA News

홈 > 뉴스 > 미국교계뉴스 USA News

낸시 레이건, 배우 출신의 그녀가 마지막까지 한 배역은 악역?

페이지 정보

작성자 KCMUSA| 작성일2021-05-14 | 조회조회수 : 195회

본문

9ced3d0ba80271e523e2e3b5b2112c81_1621019601_9647.jpg
 

낸시 레이건(Nancy Reagan)의 새로운 전기는 그녀를 대통령보다 더 강하고 정치적으로 기민하며 그의 성공에 깊이 헌신한 인물로 묘사하고 있다. 


로널드 레이건은 사태를 즉시 파악하고, 숨겨진 이야기를 알아채는 능력을 통해서 전략적 순간을 통제할 수 있는 능력을 인정받았다. 캘리포니아 주지사로서의 두 번의 임기와 미국의 대통령으로서의 두 번의 임기를 통해 레이건은 그가 할리우드 배우로서의 매력적인 외모를 가지고 있었지만, 그 속에 정치적 지식을 숨기고 있었다는 추측을 불러일으켰다.


워싱턴 포스트의 칼럼니스트 카렌 투물티(Karen Tumulty)의 새 책인 “낸시 레이건의 승리”(The Triumph of Nancy Reagan)에 그 추측에 대한 답이 나온다. 대통령의 정치적 지식은 그의 친근함 속에 숨어 있지 않았다. 그것은 그의 바로 뒤에 앉아 엷은 미소를 지으며 선명한 붉은 색 정장을 입은 한 고결한 부인에게서 나왔다. 


레이건의 첫 비서실장인 제임스 베이커 3세조차도 “내 생각에 그녀는 남편 레이건 대통령보다 훨씬 더 훌륭한 정치적 안테나를 가졌다”고 말했다.


투물티는 철저히 연구되고 역사적으로 책임이 있는, 이 영부인처럼 논란이 되는 인물에 대한 전기적 재평가를 작성하는 것과 관련된 고난의 싸움을 알고 있는 것 같다. 낸시는 일생 동안 다루기 힘들고 통제하기 어려운 변덕스러운 인물이자 마약 사용을 막기 위한 그녀의 프로그램 "단지 아니오라고 말하세요"(Just Say No)를 이끄는 비전문적인 운동가였다. 그녀에 대한 풍자는 키티 켈리(Kitty Kelley)의 1991년 베스트셀러인 "넨시 레이건: 비공식적인 전기"(Nancy Reagan: The Unauthorized Biography)에서 나타나고 있다. 그리고 투물티의 최신 책에서 작가는 최고의 재결합을 통해서 걸작품을 만들어냈다. 


투물티는 그 주제의 단점을 잘 알고 있다. “레이건 행정부가 빈곤 프로그램을 삭감하던 경기 침체 속에서 그녀가 백악관에서 본차이나 접시를 20만 달러가 넘게 사들인 것은 남편에게 골칫거리가 되었다. 또 "그녀는 디자이너 옷을 '빌려 왔고' 돌려주지 않았다."


투물티의 책에서는 미묘하게 다른 버전의 행정부가 나온다. 레이건은 그의 미래의 전기작가 에드먼드 모리스에게 1949년이 자신의 인생에서 가장 어려웠던 해였다고 털어놓았다. 레이건 대통령은 불행하게도 이혼을 했고, 다리를 다쳐 목발을 짚고 돌아다니고 있었고 그의 영화 경력은 시들어가고 있었다. 그는 "그리고 나서 낸시 데이비스를 만났다. 그리고 그녀가 내 영혼을 구했다"라고 모리스에게 이야기했다.


낸시는 1921년 앤 프랜시스 로빈스(Anne Frances Robbins)에게서 태어나 어머니의 두 번째 남편에게 입양되었을 때 낸시 데이비스라는 이름을 갖게 되었다. 할리우드에서 배우 생활을 하던 그녀는 1952년 로널드 레이건과 결혼하여 그에게 헌신한 것으로 유명해졌다. 투물티는 “그녀는 한 가지 집착만 가지고 있었는데, 그것은 로널드 레이건의 행복과 성공이었다”라고 썼다.


레이건의 정치생활 초기에 그의 비서관은 그는 “인간관계로 인한 갈등에 대한 알레르기가 있다”고 정확하게 묘사하면서, 정치 생활을 하는 동안 레이건은 “수많은 사람을 해고해야 할 것”이라고 경고한 바 있다. 느긋한 성격을 가진 레이건은 이런 일이 재앙이 되리라는 것이 분명해졌다. 그래서 그 일은 아내의 업무가 되었다. "그녀는 레이건 대신 나쁜 역할을 해야 했다."


그것은 분명 레이건의 재임 기간 동안 그녀가 들은 악명이었다. 투물티는 영부인이 대통령 보좌관들이 일하는 웨스트 윙(West Wing)에 거의 발을 들여놓지 않았지만 그녀의 존재는 뚜렷했다고 말했다.


새 책 "낸시 레이건의 승리"(The Triumph of Nancy Reagan)에서도 그녀의 그 뚜렷한 존재감은 여전했다. 수많은 소식통을 인터뷰한 투물티는 영부인이 놀라울 정도로 열렬한 청취자이며, 일관되고, 은밀하고, 친절한 여성이었다고 말했다.


투물티는 이 책을 통해서 낸시 레이건이야말로 20세기에 가장 인기 있었던 레이건 대통령의 중심을 잡아주는 역할을 했으며 그 역할은 그 어느 시대보다 강력했다는 것을 보여준다.


평론가들은 "그녀에 대한 미래의 전기는 이 책에서부터 시작해야 한다"며, "마저리 M. 헤프론(Margery M. Heffron)이 쓴 3권으로 구성된 엘리너 루스벨트(Eleanor Roosevelt) 전기와 같은 선반에 놓일 가치가 있다"고 평가했다. 

  •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Total 2,660건 1 페이지
  • 미국 사회학 교수가 분석한 새들백교회
    뉴스파워 | 2021-06-16
    데이비슨대학교 사회학과 제라르도 마르티(Gerardo Martí) 교수 분석 미국의 대형교회인 새들백교회를 개척해 41년 동안 목회를 해온 릭워렌 목사가 후임자를 물색하겠다고 밝힌 가운데 데이비슨대학교 사회학과 제라르도 마르티(Gerardo Martí) 교수가 새들백교…
  • 미국 남침례교 총회장에 에드 리튼 선출
    뉴스파워 | 2021-06-16
    보수적인 침례교 지도자들이 지지하는 마이크 스톤 목사와 남침례신학교 앨버트 몰러와의 경선에서 승리 복음 통일과 인종 화해를 위한 세력으로 총대들의 지지를 받은 에드 리튼(Ed Litton)이 미국시간으로 15일 내슈빌에서 열린 미국 최대 개신교 교단인 남침례교(SBC)…
  • ‘트랜스젠더 옹호 정책’ 반대하다 정직된 美 교사 복직
    국민일보 | 2021-06-16
    “포괄적 차별금지법 제정되면 한국서도 유사 사건 벌어질 것”미국 자유수호연맹(ADF)이 학교의 트랜스젠더 옹호 정책에 반발하다 정직됐지만 소송을 통해 복직한 태너 크로스를 홈페이지에 소개했다. ADF 홈페이지 캡처미국 초등학교 교사가 학교의 트랜스젠더 옹호 정책에 반발…
  • 미국 모스크는 점점 더 미국 교회를 닮아간다
    KCMUSA | 2021-06-15
    미국 모스크의 현주소: 교외 지역으로의 이동 증가, 무슬림 개종자 정체(사진: Islamic Circle of North America)미국 모스크는 점점 더 미국 교회를 닮아가고 있다.미국 모스크 2020년 조사(US Mosque Survey 2020)에서 발표된 새…
  • 퇴임하는 SBC 총회장 그리어 "바리새인의 누룩은 정통의 토양에서 자란다"
    KCMUSA | 2021-06-15
    남침례회연맹 총회장 그리어 목사가 오늘(6월 15일) 화요일 테네시 주 내슈빌에서 열린 SBC 연차 총회에서 교단 지도자로서 마지막으로 말씀을 전했다. (사진: live.sbc.net) 퇴임하는 남침례회연맹(Southern Baptist Convention, 이하 SB…
  • fa7b439a408099545bef157889fb2e59_1623793571_7195.jpg
    팀 켈러, 췌장암 수술 후 건강 '회복중'...그가 고백하는 진리는?
    KCMUSA | 2021-06-15
    "부활에 대한 더 크고 깊은 믿음 필요하다""두려움의 시대에서의 희망"(Hope in Times of Fear) 저술중 팀 켈러가 지난 2017년 4월에 열린 "복음연합 2017 전국대회"에서 말씀을 전하고 있다. (사진: YouTube/TGC)목사이자 저자인 팀 켈러…
  • 비종교인들 "종교는 사회에 도움 안 줘"
    LA중앙일보 | 2021-06-15
    한국인의 종교와 종교 의식 보고서 (2)비종교인들은 종교가 사회에 별다른 도움을 주지 않는다는 인식이 강했다. 이는 종교의 사회적 영향력이 감소했음을 알 수 있는 대목이다. 사진은 한 교회의 예배 모습. (사진은 기사의 특정 내용과 관련 없습니다) [중앙포토]종교인과 …
  • fa7b439a408099545bef157889fb2e59_1623779081_3141.jpg
    [시사] [CA] 전면 재개방 '없어지는 규정, 유지되는 규정'
    LA중앙일보 | 2021-06-15
    마스크 착용 요구하는 곳 있으면 따라야매장 인원제한·6피트 거리두기 폐지업무 현장에서의 마스크 착용규정 관련 행정명령 시행이 임박한 가운데, 한인이 운영하는 자바시장 봉제공장의 직원들이 마스크를 착용하고 작업을 하고 있다. 김상진 기자코로나19로 내려졌던 모든 규제가 …
  • e7d717ad5d49fd2482de90f49cd4a54e_1623711819_6005.jpg
    [CA] 한국 영구귀국 앞둔 진보신학자 홍정수 박사의 ‘남기고 싶은 이야기’
    크리스천 위클리 | 2021-06-14
    감리교서 파문 당한 후 30여년 미국생활 … 그의 처음이자 마지막 ‘솔직고백’한국으로 영국귀국을 앞둔 홍정수 박사 ▷ 그 동안 오랜 미국 생활을 요약 정리해 주시겠는가? 언제 미국 오셔서 어떤 목회 활동과 연구 활동 등을 하셨는지…홍 박사-예수 믿으면 뭐가 좋아요? 나…
  • [NY] “어두운 세상에 진리를 밝히라!”
    미주크리스천신문 | 2021-06-14
    동부개혁장신 제3회 졸업예배 및 학위수여식동부개혁장신 제3회 졸업예배 및 학위수여식을 마치고 교수 졸업생, 이사들이 기념촬영 했다.동부개혁장로회신학교(학장 김성국 박사) 제3회 졸업예배 및 학위수여식이 6월 7일 오후 7시 본교가 위치한 퀸즈장로교회당에서 열렸다. 이날…
  • fa7b439a408099545bef157889fb2e59_1623781025_208.jpg
    [시사] FBI의 경고…“큐어넌, 실제 폭력 조직 성향으로 변모”
    한국 중앙일보 | 2021-06-13
    큐어넌(QAnon) 슬로건이 언급된 스티커. 로이터=연합뉴스미국 연방수사국(FBI)이 음모론을 추종하는 극우 성향 단체 ‘큐어넌(QAnon)’이 온라인을 넘어 실제 폭력 조직 성향으로 변모하고 있다고 경고했다.14일(현지시간) 로이터·AP통신 및 미 CNN 방송은 FB…
  • fa7b439a408099545bef157889fb2e59_1623780678_6755.jpg
    [시사] [GA] 애틀랜타 한인 운영 식품점서 총격... 직원 1명 사망
    애틀랜타 중앙일보 | 2021-06-13
    김백규 회장 운영 빅베어사망자는 매장 캐시어"'마스크 논쟁' 중 총격"총격사건이 발생한 디캡 카운티의 빅베어 식료품점. 조지아범죄수사국이 조사를 벌이고 있다. [사진=조지아 범죄수사국(GBI)]디캡 카운티에 있는 한인 운영 그로서리 상점에서 14일 총격 사건이 발생해 …
  • fa7b439a408099545bef157889fb2e59_1623779776_7329.jpg
    [시사] “아시안 증오, 백인 인종주의자가 시작”
    LA중앙일보 | 2021-06-13
    리차드 이 미네소타대 교수“플로이드, 아시안에 큰 의미” “조지 플로이드 사건은 아시안과 절대 무관하지 않습니다.”지난달 본지는 조지 플로이드 사망 1주기를 맞아 사건이 발생한 미니애폴리스를 방문했다.미네소타주립대 심리학 및 아시안 미국학 교수로 지난 2000년부터 2…
  • e7d717ad5d49fd2482de90f49cd4a54e_1623712328_7144.jpg
    “2021년 온라인 여름성경학교에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크리스천 위클리 | 2021-06-13
    Join us for CMI Online VBS 2021  UMC 한인목회강화협의회는 다음세대 목회를 준비하고 있는 NEXUS와 함께 주일학교 사역을 돕기 위한 Children’s Ministry Initiative(CMI)팀을 구성하고 한인연합감리교회와 더 나아가서는…
  • SBC 집행위원회 외부기관에 성학대 문제 조사 의뢰
    KCMUSA | 2021-06-11
    러셀 무어 목사. 이번에 유출된 이메일 편지에서 그는 SBC가 지도자들의 성폭력 문제를 제대로 처리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사진: Kathleen Murray via Baptist Press)SBC 집행위원장 로니 플로이드(Ronnie Floyd)는 집행위원회가 성…

검색


KCMUSA, P.O. Box 2306, Fullerton CA 92837 | Tel. 213.365.9188 E-mail: kcmusa@kcmusa.org
Copyright ⓒ 2003-2020 KCMUSA.org.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