루이지애나주 베다니교회에서는 무슨 일이 일어나고 있나 > 미국교계뉴스 USA News

본문 바로가기

미국교계뉴스 USA News

홈 > 뉴스 > 미국교계뉴스 USA News

루이지애나주 베다니교회에서는 무슨 일이 일어나고 있나

페이지 정보

작성자 KCMUSA| 작성일2021-05-19 | 조회조회수 : 1,761회

본문

끔찍한 학대 훈련 프로그램 운영 혐의로 기소



238b913e2440075b065b3ded584ac789_1621472391_4078.jpg
베다니교회 담임목사 조나단 스톡스틸 (사진: Bethany Church / Facebook)


베다니 교회가 엄격한 "신병 훈련소", "싸움의 밤" 및 굴욕을 통해 젊은이들을 학대한 혐의로 기소됐다. 


담임 목사인 조나단 스톡스틸(Jonathan Stockstill)은 문제의 프로그램에 참가한 사람들에게 초래한 고통에 대해 사과했다.


목사의 사과 후 이 문제를 조사한 NBC 뉴스에 따르면, 기독교 리더십 훈련 프로그램을 이끄는 청년 목사가 주최하는 "싸움의 밤"에서는 청소년들에게 서로 짝을 지어주어 싸움을 시켰다고 한다.


베다니교회가 실시한 "부트 캠프"(Boot camps)는 학생들이 구토하거나 더러워질 때까지 훈련하고 뜨거운 여름 더위 속에서 어깨에 거대한 통나무를 올려놓고 걸어가는 십자가의 길을 배우는 프로그램이다.


흑인이거나 동성애로 의심되는 참가자를 대상으로 인종 차별 및 동성애 혐오적 발언이 행해졌으며, 여성 인턴들에게는 신체적 수치심을 느끼게 했다고 한다. 


2005년부터 2013년까지 루이지애나주 배턴 루지에 위치한 베다니교회의 "220i 리더십 프로그램“에 참여한 6명 이상의 개인이 이러한 악용 사례와 기타 혐의를 NBC에 제보했다. 


이 교육 프로그램은 그들이 인턴이라고 부르는 참가자들에게 "미디어 제작"과 같은 "시장성 있는 기술"을 제공함으로써 목회 사역에 적합한 후보자로 성장하게 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한 엄마는 이 프로그램을 자신의 딸을 "구출"해냈어야 하는 컬트 쇼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담임목사인 조나단 스톡스틸은 4월 29일자 페이스북을 통해 500여 명 이상의 젊은 기독교인들에게 "청년 지도자 훈련" 프로그램에서 겪었던 "고통스러운 경험"에 대해 사과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그 사역에서 나온 긍정적인 결실이 있었지만 많은 사람에게 고통스러운 경험을 하게 만든 리더십과 문화적 결함 문제도 있었다"고 썼다. "지금 나와 베다니교회의 현재 지도자들은 여러 면에서 그 프로그램에 대한 신뢰를 크게 놓친 것은 분명하다."


그러나 전직 인턴들은 "담임목사는 무슨 일이 일어나고 있는지 알고 있었고 그것을 막기 위해 아무것도 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어떤 사람들은 수천 명의 교인이 있는 이 저명한 거대교회의 보복을 두려워하여 직접 언급하지 않고 다른 이름으로 거론하기도 했다.


그들은 목사의 형인 조엘이 "2년 차 조교들"의 도움으로 인턴들을 괴롭히는 주역이며, 조엘의 고인이 된 전 아내와 현재 아내와도 같이 프로그램 참가자들을 괴롭혔다고 말했다.


스톡스틸 형제의 할아버지인 로이가 1963년에 설립한 초교파인 이 베다니교회는 가족의 거실에서 주일 예배를 시작해서, 미국에서 가장 큰 규모의 교회 중 하나로 성장했다. 8천 명 이상의 교인들이 루이지애나의 5개 캠퍼스에 흩어져 있으며, 그중 6분의 1은 뉴올리언스에 있는데, 이 교회는 텔레비전 전도사역과 국내외 선교를 지원하고 있다.

 

교회는 "베다니교회"라고 서명한 성명에서 가장 심각한 혐의에 대해서는 반박했지만 "어떤 식으로든 실망한 사람들"에게 사과했다.


또 "참가자들에게 전적으로 자발적인 이 고도로 훈련된 프로그램은 완벽하지 않았다. 프로그램을 되돌아보면 육체적, 영적 훈련에 대한 일률적 접근 방식이 일부 영역에서는 효과적이지 않은 것이 분명하다"고 말했다.


스톡스틸은 "베다니의 담임 목사로서 부정적인 경험을 한 사람에게 책임을 지고 회개하고 싶다. 용서해달라"고 덧붙였다.

 

페이스북에서 그의 사과에 대해서 여러 댓글 작성자가 그를 칭찬했다. 반면 NBC 뉴스와 인터뷰한 사람들은 이를 온라인 생존자 그룹을 만든 "100명 이상의 남성과 여성들의 잠재적인 소송"을 피하기 위한 홍보 전략으로 보았다.


그들에 따르면 40세의 이 목사는 젊은 사람들과 효과적으로 소통하고 기독교 록밴드 Deluge의 보컬로도 활동하는 "힙한 설교자로서의 그의 공공의 이미지"를 유지하려고 시도하고 있다.


2007년과 2008년에 10개월 프로그램에 참여한 텍사스 출신 검 로렐(Gume Laurel, 34세)은 이를 "데미지 콘트롤(조직이 입은 피해를 관리해서 추가적인 피해를 막고 빨리 회복할 수 있도록 하는 행동)라고 설명했다.


"그는 비난을 바꾸고 '당시의 리더십'은 자신이 아니라고 말하고 싶은 것 같다. 그러나 그는 당시 '지도자'였다"라고 로렐은 말했다.


2011년 리더십 콘퍼런스에서 "주님께서 나에게 섬김과 훈육을 위한 창의적인 능력을 주셨다"고 자랑했던 조엘 스톡스틸은 아직 사과하지 않고 있다.


그는 유튜브 영상에서 "나는 어리석은 인턴들을 관리하는 방법에 대한 초자연적인 창의적인 아이디어를 가지고 있다"라고 말했다.


조엘과 그의 아내 에미 스톡스틸은(35세)은 자신을 기독교생활 코치라고 자부하고 웹사이트 “Let's Echo”를 유지하고 있다.


베다니교회 웹사이트에 따르면 조엘 스톡스틸은(42세)은 아버지인 래리가 설립한 큰 파도(Surge) 사역을 계속해서 이끌고 있다.


신병 훈련소는 "신체적 정신적 고문" 뿐만 아니라 "컬트 정신"을 주입했다는 비난도 받고 있다. 

  •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Total 2,754건 1 페이지
  • [CA] 사랑과 격려로 풍성했던 ‘밀알 온라인 라이브 사랑의 캠프’
    크리스천 위클리 | 2021-08-02
    7월 29일부터 3일동안 남가주, 북가주 뱅쿠버에서 235명 참가 성황밀알 온라인 사랑의 캠프가 3일동안 성황리에 개최되었다 ‘2021년 밀알 온라인 Live 사랑의 캠프’가 지난 7월 29일(목)부터 31일(토)까지 3일동안 “Jesus Connection(요15:5…
  • 빌리 그레이엄 목사의 손자, 코로나로 중환자실 입원
    국민일보 | 2021-07-28
    앤 그레이엄 로츠 여사가 26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아들 조너선 로츠와 함께 성지순례에 갔던 사진을 올리고 아들의 회복을 위해 기도를 부탁했다. 앤 그레이엄 로츠 페이스북 캡처고(故) 빌리 그레이엄 목사의 손자이자 성경 ​​교사인 앤 그레이엄 로츠의 아들인 조너선 로츠가…
  • “마스크 쓰면 교회에서 내쫓겠다”
    NEWS M | 2021-07-28
    테네시주 한 목사, 코로나19 정책은 사탄의 행동 주장테네시 소재의 글로벌 비전 바이블 교회의 그렉 로크 목사(사진:페이스북)테네시의 한 목사가 자신의 교인들에게 마스크를 쓰면 교회에서 내쫓겠다고 설교해 논란이 되고 있다. 테네시의 지역지 렉싱턴 헤럴드에 따르면 글로벌…
  • [CA] 새생명선교회, 소형교회 목회자 재정지원금 총 5만달러 전달식
    크리스천 위클리 | 2021-07-27
    선정된 50명 목회자 대상으로 목회자 세미나도 개최목회자 세미나와 지원금 전달식을 마치고 선교회 대표 박희민 목사와 목회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코로나 팬데믹을 겪고 있는 소형교회 목회자들에 대한 재정지원에 나선 새생명 선교회(회장 박희민 목사, 이사장 박경우 장로…
  • ‘교회를 살리는 총회, 교회가 살리는 총회’로
    미주크리스천신문 | 2021-07-27
    CKSBCA 한인총회장 김경도 목사 (인터뷰)지난 6월 15일부터 테네시주 내슈빌에서 열린 남침례교(SBC) 총회에서 한인총회장(CKSBCA)에 플라워마운드교회 담임 김경도 목사가 선출됐다. 김경도 목사는 “총회 사무실이 제가 섬기는 교회 가까이 있어서 크고 작은 심부…
  • “복음주의자, 이제는 너 마저?”
    미주크리스천신문 | 2021-07-27
    CT, PRRI 2020년 종교인구조사에서 드러난 교인감소 대안 제시미국에서 이제는 백인 복음주의자의 수마저 감소하고 있다. 공공종교연구소(Public Religion Research Institute)의 2020년 미국 종교인구조사(Census on American …
  • 04a672d630fb246b077021e03a37808e_1627323713_932.jpg
    [포토뉴스] 새생명선교회 소형교회 목회자 지원 및 세미나 열려
    KCMUSA | 2021-07-26
    세미나와 지원금 전달식을 마치고 참석자들이 단체사진을 찍고 있다. 지난 22일(목) 오전 9시부터 오후 5시까지 박희민 목사가 이끄는 새생명선교회 소형교회 목회자 지원 및 세미나가 켈리포니엘에이에 있는 새생명비전교회(강준민 목사)에서 개최됐다.이날 행사에는 소형교회 …
  • 미국 남침례회선교부, 도쿄 올림픽 전도 시작
    국민일보 | 2021-07-26
    미국남침례회 소속 선교사들이 도쿄 올림픽 개막에 맞춰 올림픽 전도에 나서고 있다. 사진은 '5분 영어' 프로그램에서 일본인과 대화하는 모습. 뱁티스트 프레스 홈페이지 캡처미국 남침례회선교부(IMB)가 코로나 시국에서도 도쿄 올림픽 전도에 시동을 걸었다. 미국 남침례교 …
  • 재미 동포들, 北 이산가족 상봉 ‘성큼’
    크리스천 위클리 | 2021-07-26
    미 하원, 본회의서 이산상봉법안 만장일치 통과재미이산가족협회(Divide Family USA) 이차희 전 회장. 2012년 기준으로 재미이산가족은 10만명 정도로 추산됐다. [Divide Family USA 제공]지난회기 때 상원 상정 없이 임기만료 자동폐기이번엔 시간…
  • [NY] 벼랑 끝에 내몰린 이민자를 위한 기도 운동
    뉴스M | 2021-07-24
    이보교와시민참여센터, 드림법안과 포괄적 이민개혁법안 통과 위해 캠페인 나서[뉴스M=마이클 오 기자] 이민자보호교회 운동(이하 이보교)와 시민참여센터(KACE)가 드림법안과 이민개혁법 통과를 위해 범 한인 커뮤니티 캠페인을 추진하고 있다.맨해튼 집회에 참여한 이보교 회원…
  • 바이든 시대, 보수 기독교계 곳곳에서 이슈 상충
    LA중앙일보 | 2021-07-23
    지난 3일 성전환자를 지지하는 시위자들로 부터 집단 폭행을 당해 피를 흘리고 있는 기독교인의 모습이다. 보수 교계에서는 최근들어 계속해서 각종 논란이 발생하자 우려의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김상진 기자스파 성소수자 찬반 시위 폭력 사태교계 곳곳에서 우려 목소리 높아져기…
  • c3d84269a46accf765299c271ae24115_1627051341_0105.jpg
    ‘페라리 모는 조엘 오스틴(?)', SNS에서 조롱거리 전락
    뉴스M | 2021-07-23
    4백만불 넘는 PPP와 허리케인 하비 당시 행동도 비판최근 트위터에 조엘 오스틴 목사와 페라리 자동차 사진이 회자되고 있다.조엘 오스틴 목사가 또다시 소셜 미디어의 주목을 받고 있다. 물론, 좋은 이유에서는 아니다. 레익우드교회 담임이자 부흥사인 조엘 오스틴 목사는 최…
  • 워싱턴 대형교회 MBC, 소송 등 내분 격화
    뉴스M | 2021-07-23
    맥클린바이블교회, 세명 장로 인준 두고 소송으로 이어져데이빗 플랫 목사(사진:맥클린바이블교회 홈페이지)미국 워싱턴 DC 중심부에 위치한 대형교회가 내분으로 홍역을 치르고 있다. 2019년 트럼프 대통령의 방문 등으로 유명세를 치른 맥클린바이블교회((McLean Bibl…
  • c3d84269a46accf765299c271ae24115_1627050993_9126.png
    성범죄 청소년 사역자에 1008년 징역형 확정
    뉴스M | 2021-07-23
    그루밍을 통한 교회 및 사역지 성범죄에 경종 울려한국 교회 상황도 심각경각심과 구조적 대책 마련 시급[뉴스M=마이클 오 기자] 자신의 사역에 참여했던 소년을 대상으로 성범죄를 저지른 유명 청소년 사역자가 1008년 징역형을 확정받았다.재판을 받고 있는 액튼 보웬 (유투…
  • “이민광야서 믿음 지키며 사는 성도들에 보내는 신앙적 지지선언”
    크리스천 위클리 | 2021-07-23
    ‘LA메타교회’에 보낼 수작업 ‘제주산 십자가’ 제작 중인 고희범 전 제주시장십자가를 제작 중인 고희범 권사. 고 권사는 전 한계레신문 사장을 역임했고 제주시장을 지냈다. 제주시장을 지냈고 그 전에는 한겨레 신문 사장을 역임했던 언론인 출신 고희범 권사가 LA메타교회에…

검색


KCMUSA, P.O. Box 2306, Fullerton CA 92837 | Tel. 213.365.9188 E-mail: kcmusa@kcmusa.org
Copyright ⓒ 2003-2020 KCMUSA.org.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