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의 교회는 네트워크다"...디지털 종교, 밀레니얼 세대의 영성 풍성하게 한다 > 미국교계뉴스 USA News

본문 바로가기

미국교계뉴스 USA News

홈 > 뉴스 > 미국교계뉴스 USA News

"미래의 교회는 네트워크다"...디지털 종교, 밀레니얼 세대의 영성 풍성하게 한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KCMUSA| 작성일2022-08-01 | 조회조회수 : 3,675회

본문

d6310cdeb3876e8debaa29375275a69d_1659393689_4034.jpg
(사진: Liberty University)


종교 밀레니얼 세대(교회에서의 대면 종교 활동 참여율이 가장 낮은 세대)의 경우 디지털 종교에 참여함으로써 신앙 경험이 더욱 풍요로워진 반면, 교회에 가지 않는 일부는 디지털 공간에서 종교를 찾았다고, 새로운 연구가 제안합니다.


최근 종교연 리뷰(Review of Religious Research)에 발표된 "미국과 캐나다 밀레니얼 성인의 디지털 종교"라는 연구에서는 2019년 밀레니얼 트렌드 설문조사가 밝혀졌다..


이 보고서는 워털루 대학의 사회학 교수인 새라 윌킨스-라플램(Sarah Wilkins-Laflamme)이 작성했다.


밀레니얼 세대는 "일반적으로 1980년대 후반, 1990년대, 2000년대 초반에 태어나고 자란 세대"로 설명됩니다. 이 연구의 목적을 위해 이 세대 출생자들을 1984년에서 2001년으로 제한했다.


윌킨스-라플램은 "그들은 어린 시절부터 손끝에서 디지털 세계와 함께 자랐다는 점에서 북미 최초의 진정한 디지털 원주민이다"라고 말했다.


이 연구에서 디지털 종교는 "온라인 종교생활의 진화를 명확히 표현하기 위한 새로운 프레임"을 반영하고 "디지털 미디어와 공간이 어떻게 종교생활에 의해 활용되고 형성되고 있는지를 가리키는" 포괄적인 개념으로 정의된다.


윌킨스-라플램은 디지털 종교생활이 생각보다는 많은 밀레니얼 세대에서 행해진다는 것을 발견했다. 연구에 참여한 캐나다 밀레니얼 세대의 약 29%는 한 달에 한 번 이상 종교적 또는 영적 디지털 콘텐츠를 소비한다고 보고했다. 이 수치는 미국에서는 훨씬 더 높아서 밀레니얼 세대의 41%가 적어도 한 달에 한 번은 종교적 또는 영적 디지털 콘텐츠를 소비한다고 말했다.


윌킨스-라플램은 성명에서 "목사들과의 채팅 그룹, 온라인 설교, 소셜 미디어의 종교 콘텐츠와 같은, 영성을 위한 디지털 매체로 점점 더 많은 사람들이 관심을 기울이고 있다는 것을 알고 있다"라고 말했다. "디지털 종교가 반드시 많은 새로운 밀레니얼 세대를 끌어들이는 것은 아니지만, 이미 참여하고 있는 사람들의 경험을 더 풍성하게 만들고 있다는 사실을 발견했다."


이 연구는 COVID-19 대유행이 2020년 이후 밀레니얼 세대의 디지털 종교 소비에 어떤 영향을 미쳤는지를 포착하지는 못하지만 이미 미국과 캐나다에서 적어도 1년에 한 번 종교 또는 영적 디지털 콘텐츠를 소비하는 밀레니얼 세대가 있음을 보여준다.


"청소년 응답자의 5%(월간 또는 더 빈번한 디지털 콘텐츠 소비자의 16%)만이 한 달에 한 번 이상 종교 예배에 참석하거나 불신앙 영성을 실천하지 않고 월간 또는 더 빈번한 종교적 또는 영적 디지털 콘텐츠 소비만 합니다. 적어도 한 달에 한 번"이라고 윌킨스-라플램은 말했습니다.


연구에 참여한 밀레니얼 세대의 약 11%는 디지털 콘텐츠를 소비하고 한 달에 한 번 또는 더 자주 종교 예배에 참석한다고 보고한 반면, 또 다른 6%는 한 달에 한 번 또는 더 자주 디지털 콘텐츠를 소비하고, 교회에 다니지는 않지만 영적 활동을 한다고 말했다. 약 10%는 적어도 한 달에 한 번은 세 가지 유형의 활동을 모두 수행한다고 보고했다.


"다시 말해서, 양국의 밀레니얼 세대 응답자의 25%는 최소한 한 달에 한 번은 덜 전통적인 영적 또는 종교적 활동에 참여하고 11%는 이러한 활동과 함께 디지털 영성생활을 한다. 또 다른 25%는 이러한 활동에 자주 참여하지 않고 디지털 영성생활을 한다. 한 달에 한 번 또는 더 자주 종교 예배에 참석하는 사람들도 거의 모두 디지톨 영성생활을 하고 있다"고 이 연구는 지적했다.


7%만이 다른 디지털 영성생활을 하지 않고, 한 달에 한 번 이상 전통적인 종교 예배에 참석한다고 보고했다.


"응답자들 사이에 디지털 종교 및 영적 콘텐츠 소비와 종교 예배 참석 사이에 중복되는 부분이 많이 있다. 따라서 조직화된 종교생활에서 벗어나서 디지털 종교생활을 하는 것으로 보이는 밀레니얼 세대가 상당수 있다는 점에 주목하는 것도 중요하다" 연구는 덧붙였다.


윌킨스-라플램은 한 인터뷰에서 디지털 종교생활은 많은 밀레니얼 세대 사이에서 일어나고 있는 현상이지만 대부분의 밀레니얼 세대가 보편적으로 받아들이는 종교생활은 아직 아니라고 말했다.


그녀는 디지털 종교생활은 "젊은 성인 인구에서는 아직은 소수이지만, 여전히 존재한다"고 말했다. "그리고 그들 중 많은 사람들에게 디지털 종교생활은 신앙을 직접 실천하는 데 중요한 보완 역할을 한다."


교회와 기업이 디지털 시대를 주도하도록 도운 혁신적인 리더십 전문가인 체스틀리 런데이(Chestly Lunday)는 지난 달 인터뷰에서 전통적인 교회 회원 수가 지속적으로 감소하는 가장 큰 이유 중 하나는 젊은 세대와 혁신적인 기독교인들이 온라인으로 이주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노인들은 그렇지 않다.


런데이는 "[지금] 우리가 보고 있는 것은 [전통적인 교회에서] 후기 세대 다수의 탈출이다. 우리는 [기술] 얼리 어답터와 초기 대다수의 혁신가의 탈출을 보고 있지 않다. 그들은 이미 사라졌다"며, "미래의 교회는 네트워크이다. 그리고 디지털 기반이 될 것이다. 지리적 기반이 아니라 관계와 목적을 기반으로 구축될 것이다"라고 말했다.

  •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Total 3,351건 8 페이지
  • [NY] 제9차 KWMC 한인세계선교대회
    미주크리스천신문 | 2022-07-15
    “예수, 온 인류의 소망” 와싱톤중앙장로교회에서 4일간 열려와싱톤중앙장로교회에서 열린 제9차 KWMC 한인세계선교대회 새벽예배제9차 KWMC 한인세계선교대회가 지난 7월 11일(월)부터 14일(목)까지 “예수, 온 인류의 소망”이라는 주제로 와싱톤중앙장로교회(류응렬 목…
  • 교회공동체에서 최선의 대안을 같이 찾아 나가야 한다!
    미주크리스천신문 | 2022-07-15
    라이프웨이, 70% 크리스천 여성 낙태 경험, ‘원치 않는 임신’한 여성 연방대법원에 의해 낙태가 금지된 미국 사회에서 보수, 복음주의 진영은 현재 축배를 들고 있다. 1973년 ‘로 vs. 웨이드’ 판결이후, 거의 반세기 동안 죽임의 문화가 아닌 살림의 문화 추진과 …
  • KWMC 제9차 한인세계선교대회 개막
    기독뉴스 | 2022-07-13
     2022년 KWMC 제9차 한인세계선교대회가 7월11일(월)부터 4일간의 일정으로 와싱톤중앙장로교회(담임 류응렬목사)에서 '예수 온 인류의 소망'(JESUS THE HOPE OF THE WORLD)라는 주제로 열렸다.이번 대회는 코로나펜데믹으로 인해 6년 만에 열린 …
  • 한인세계선교대회 “예수, 온 인류의 소망”
    미주크리스천신문 | 2022-07-11
    되돌아본 한인세계선교대회의 역사, 앞으로 기대되는 선교적 비전 기독교한인세계선교협의회 KWMC(Korean World Mission Council of Christ)가 주최하는 2022년 제9차 한인세계선교대회가 ‘예수, 온 인류의 소망(Jesus, the Hope o…
  • 884cc67eb03de833bc323929c3a1f049_1657583994_1212.jpg
    PCUSA, 이스라엘을 '아파르트헤이트' 국가로 정의
    KCMUSA | 2022-07-11
    (사진: NewsClick)지난 7월 3일, 미국장로교(PCUSA) 총회의 대의원들이 켄터키주 루이빌에서 열린 총회에서 이스라엘을 아파르트헤이트 국가로 선포하는 결의안을 266-116으로 통과시켰다.INT-02로 알려져 있고, 텍사스 어빙의 그레이스 노회가 후원한 결의…
  • 자선단체 감시단 "10억 달러 상당의 자산 축적한 사마리아인 지갑 우려"
    KCMUSA | 2022-07-11
    10억 달러 상당의 자산을 축적한 자선단체 사마리아인 지갑에서 사역하는 자원봉사자들 (사진 : Samaritan's Purse / Facebook)공개된 자료에 따르면 사마리아인 지갑(Samaritan's Purse)은 도네이션을 받은 금액보다 선교에 지출하는 비용이 …
  • 성경을 하나님의 말씀으로 믿지 않는 기독교인 매우 많다
    KCMUSA | 2022-07-11
    성경은 그것이 하나님의 말씀임을 분명히 전달하고 있지만, 성경을 믿는 기독교인이라고 공언하는 많은 미국인들 중에서도 소수만이 성경이 기록된, 대대로 전해지는 하나님의 말씀이라고 믿는다.1,000명 이상의 복음주의자들과 거듭난 기독교인들을 대상으로 최근 실시한 갤럽 여론…
  • [CA] 나성열린문교회 전교인 여름 수련회 개최
    크리스천 위클리 | 2022-07-11
    페퍼다인 대학교에서 열린 나성열린문교회 전교인 수련회 참가자들나성열린문교회(박헌성 목사)는 지난 6월 30일부터 7월 2일까지 2박 3일 동안 남가주 말리부에 있는 페퍼다인 대학교에서 전교인 여름수련회를 가졌다.코로나 이후 3년 만에 개최된 이번 수련회에는 윤영민 목사…
  • [CA] 같이걸어가기’ 미주 콘서트 열려
    크리스천 위클리 | 2022-07-11
    CCM혼성그룹 ‘같이 걸어가기’가 오렌지한인교회서 콘서트를 열고 있다 CCM 혼성그룹 ‘같이 걸어가기’(조찬미, 염평안, 임성규) 미주콘서트가 6월 24일부터 7월3일까지 남가주 지역 한인교회에서 열렸다.7월2일(토) 오후 5시 오렌지한인교회(담임 피세원 목사)에서 열…
  • [CA] 미주장신대 ‘교역학 석사 원목과정’ 개설
    크리스천 위클리 | 2022-07-11
    미주한인신학교 최초미주장신대 '교역학 석사 원목과정'을 소개하는 김루빈 교수(우)와 김효남 교수(좌) 미주장로회신학대(총장 이상명 박사)는 오는 2022 가을학기부터 교역학 석사 원목과정(Master of Divinity in Professional Chaplaincy…
  • [CA] “새 교단 GMC가 감리교회의 미래” 주장
    크리스천 위클리 | 2022-07-11
    “KUMC 연대와 화합 주장”에 전국 평신도연합회 발끈연합감리교회 한인교회 총회 전국 평신도연합회장 안성주 장로 동성애 문제로 연합감리교회에 남아있기 보다는 분리, 혹은 교단탈퇴를 지지하는 연합감리교회 한인교회 총연합회(한교총) 산하 전국평신도연합회(회장 안성주 장로)…
  • 리처드 도킨스 & 프랜시스 콜린스 대담
    뉴스M | 2022-07-11
    [뉴스M=마이클 오 기자] 대표적인 무신론자 리처드 도킨스와 기독교 과학자로 알려진 프랜시스 콜린스가 과학과 신앙 그리고 코로나바이러스를 주제로 대담을 했다.영국 온라인 기독교 채널인 “프리미어 언빌리버블? (Premier Unbelievable?)”의 프로그램 “Th…
  • f846e2e8259df94f1fea03ee7c081a16_1657589114_1367.jpg
    미주 신임 총무 김시온 목사 취임
    한국성결신문 | 2022-07-09
    “교회 위한 행정에 최선”이홍근 전 총무 이임총회본부 직원 헌신예배도 “현실에 안주하지 아니하고, 끊임없이 듣고, 경청하는 자세로 교회와 목회자를 위한 총회 행정이 되도록 최선을 다하고, 모든 세대를 아우르며 미주 전역을 섬기는 총무가 되겠습니다.” 지난 6월 21일 …
  • UMC 한인 공동체, ‘미래를 향한 거룩한 대화’를 나누다
    크리스천 위클리 | 2022-07-07
     연합감리교회 한인목회강화협의회(Korean Ministry Plan, 회장 정희수 감독)가 주최한 ‘미래를 향한 거룩한 대화(Holy Conferencing on What’s Next?)’ 지난 6월 27일과 28일 이틀간, 총 4시간에 걸쳐 90여 명이 참석한 가운…
  • 올해 독립기념일 주일예배에 애국심 강조한 교회 줄었다
    kCMUSA | 2022-07-05
    미국 개신교 목사의 3분의 2는 일년 내내 교회에 성조기를 게양하는 것이 문제가 아니라고 생각한다. 그러나 2016년 이후 목회자들은 독립 기념일 축하 행사에 대한 의견은 더 분열되었다.개신교 목사들은 지난 주말 주일 예배에서 하나님을 사랑하고 동시에 미국을 사랑하라고…

검색


KCMUSA, P.O. Box 2306, Fullerton CA 92837 | Tel. 213.365.9188 E-mail: kcmusa@kcmusa.org
Copyright ⓒ 2003-2020 KCMUSA.org.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