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英 기독교인 4명 중 1명 "직장서 종교색 감춘다" > 미국교계뉴스 USA News | KCMUSA

美·英 기독교인 4명 중 1명 "직장서 종교색 감춘다" > 미국교계뉴스 USA News

본문 바로가기

  • 미국교계뉴스 USA News

    홈 > 뉴스 > 미국교계뉴스 USA News

    美·英 기독교인 4명 중 1명 "직장서 종교색 감춘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데일리굿뉴스| 작성일2022-12-16 | 조회조회수 : 1,120회

    본문

    영국 컨설턴트, 기독교인 1100명 설문

    음답자 74% 종교적 복장·상징물 착용 안 해

     


    243e4bbdc5258209864e67d168bcce67_1671215885_6907.jpg
    ▲(사진출처=Pexel)


    [데일리굿뉴스]박애리 기자= 영국과 미국의 기독교인들이 회사에서 '적대감'과 '조롱'을 경험했다는 새로운 연구 결과가 나왔다.


    영국 크리스천투데이(CT)에 따르면 최근 영국 비즈니스 심리 컨설턴트 '펀 칸돌라(Pearn Kandola)'는 2021년부터 2년간 영국과 미국 전역의 1천1백명 이상의 기독교인들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많은 기독교인들이 직장에서 침묵하거나 동료를 불쾌 또는 불편하게 만들까봐 자신의 신앙을 밝히는 것을 꺼려한다고 답했다.


    기독교인의 4분의 3(74%)은 직장에서 종교적인 복장이나 상징물을 착용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직장에서 종교적인 복장이나 상징물을 착용하는 기독교인라도 이들 중 약 절반(45%)은 그렇게 하는 것이 불편하다고 말했다.


    전체 설문 응답자 중37%만이 직장에서 기념하는 종교적인 축제에 대해 편안하게 이야기했다.


    펀 칸돌라는 "많은 기독교인들이 직장에서 자신들의 종교적 정체성을 표현할 수 없도록 '침묵'하고 있다"며 "이는 직장 내 종교적 표현에 대한 명확한 지침과 정책이 부족했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이 단체는 기독교인들의 경험을 더 자세히 기술하기 위해 설문조사 참가자 표본을 초대했다.


    보고서는 "일부 응답자들은 자신의 종교적 신념을 표현하는 것이 종교적 견해가 다른 일부 동료들을 불편하게 한다"며 "이것이 그들이 피하고 싶었던 갈등을 부추길 수도 있다고 우려했다"고 말했다.


    또 회사로부터 부정적 대우를 받았다고 밝힌 한 응답자는 "동료들이 기독교인이나 종교적 신념을 가진 사람들에 대해 가지고 있는 부정적인 고정관념에서 비롯된 것 같다"고 전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기독교인들이 배려심이 많다거나 '좋은 사람'이라는 긍정적인 인식을 가지고 있는 직장도 있었지만 일부 기독교인들은 이로 인해 더 면밀한 조사를 받고 이 기준에 따라 살아야 한다는 압박감을 느끼는 것으로 드러났다.


    펀 칸돌라는 "고용주가 조직 내 모든 수준에서 포용성을 보장하고 신념을 공유하고자 하는 직원들이 안전한 환경에서 일할 수 있도록 정체성에 대해 논의할 기회를 갖는 문화를 조성할 것"을 권장했다.


    이어 "조직은 또한 모든 종교 단체에 공정한 종교적 표현에 관한 명확한 지침을 개발해야 한다"며 "관리자는 그러한 정책을 시행하고 옹호해야 하며 가능한 한 종교적 표현을 수용하고 있는지 확인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Total 4,176건 8 페이지

    검색


    KCMUSA,680 Wilshire Pl. #419, Los Angeles,CA 90005
    Tel. 213.365.9188 E-mail: kcmusa@kcmusa.org
    Copyright ⓒ 2003-2020 KCMUSA.org.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