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대학들, 애즈베리 부흥에 힘입어 '예배와 기도, 그리고 치유' 체험 > 미국교계뉴스 USA News | KCMUSA

미 대학들, 애즈베리 부흥에 힘입어 '예배와 기도, 그리고 치유' 체험 > 미국교계뉴스 USA News

본문 바로가기

  • 미국교계뉴스 USA News

    홈 > 뉴스 > 미국교계뉴스 USA News

    미 대학들, 애즈베리 부흥에 힘입어 '예배와 기도, 그리고 치유' 체험

    페이지 정보

    작성자 KCMUSA| 작성일2023-02-21 | 조회조회수 : 4,476회

    본문

    a959142a530d042e9a565b15de9049f1_1677021526_2449.jpg
    샘포드대학 학생들도 애즈베리 대학 학생들처럼 성령을 사모하면서 레이드 채플에서 뜨겁게 예배를 드리고 있다 (사진: Bobby Gatlin)


    애즈베리대학의 부흥운동이 전 세계적으로 계속해서 관심을 끌고 캠퍼스 밖의 새로운 장소로 확장됨에 따라, 켄터키 안팎의 다른 기독교 교육기관의 학생들 사이에서도 유사한 자발적 예배 모임이 나타나고 있다.


    앨라배마 주 버밍엄에 있는 샘포드대학도 성령의 역사를 목격한 캠퍼스 중 하나이다. 지난 수요일 아침 기도회에 이어 일련의 정기 기도와 예배가 시작되었다.


    샘포드대학의 캠퍼스 목사인 바비 개틀린(Bobby Gatlin)은 애즈베리에서와 유사하게 그들의 밤 기도회와 예배 모임이 지난 주에 "매우 유기적으로" 시작되었다고 말했다.


    “하나님은 한 사람씩, 개별적이고 단절된 학생들 사이에 기대감을 불러일으키기 시작하셨다. 수요일 밤에 한 학생이 개인적인 예배 시간에 피아노와 기타를 연주하기 위해 몇 명의 친구를 레이드 채플(Reid Chapel)로 데려왔다”라고 개틀린이 말했다.


    “그들이 찬양을 부르는 동안 다른 학생이 부흥을 위해 기도하러 왔다. 곧 다른 사람들도 합류했고 하나님은 움직이기 시작하셨다. 남자 농구 경기가 끝나갈 무렵, 학생들에게, 하던 일을 멈추고 레이드채플에 가라고 알리는 단체 문자 메시지가 돌기 시작했다.”


    개틀린에 따르면 수백 명의 학생들이 지난 수요일 오전 3시까지 계속되는 간증, 성경 읽기, 예배 및 기도와 함께 채플로 향했다.


    개틀린은 “최소한 5명의 학생이 예배에서 자신의 삶을 그리스도께 바쳤고, 연합과 고백의 정신이 계속해서 그 자리를 채우고 있다”고 덧붙였다.


    샘포드대학은 주로 밤에 학생들이 조직하는 예배를 계속하고 있으며, 사람들은 하루 종일 조용한 기도와 예배를 위해 예배당에 온다.


    개틀린은 또한 캠퍼스 리더들은 샘포드대학 벡 테일러(Beck Taylor) 총장이 "다른 교수진 및 직원들과 함께 여러 차례 참여했기 때문에" "완전한 지원과 격려"를 표명했다고 말했다.


    애즈베리대학의 부흥은 테네시 주 클리블랜드의 리대학(Lee University) 학생들에게도 영향을 미쳤다. 그들은 캠퍼스를 광범위한 기도와 예배의 장소로 생각했다.


    리대학의 캠퍼스 목사인 롭 풀츠(Rob Fultz)는 애즈베리의 행사를 지켜본 한 무리의 학생들이 "예배당에 가서 하나님이 우리 캠퍼스에서도 움직이시기를 기도할 수 있는지 교수에게 물었다"고 말했다. 


    “교수님이 '할 수 있다'고 했다. 그러자 8~9명의 학생들이 예배당으로 가서 기도하기 시작했다. 몇 시간도 지나지 않아 강의실은 학생, 교직원, 교직원으로 가득 차기 시작했다. 이번 주까지 계속되고 있다"고 말했다. 


    풀츠는 캠퍼스 운영위원회가 "엄청난 지원으로 대응하고 했다"고 말하면서 "학생들이 제대로 서비스를 받고 전폭적인 지원을 받을 수 있도록 열심히 노력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 부흥은 청년들에게 다가가는 데 중점을 둔 사역인 미네소타 주 미니애폴리스 펄스(Pulse of Minneapolis, Minnesota)를 포함하여 일부 교회와 다른 사역자들이 예배를 드리는 것을 촉발시켰다.


    펄스의 닉 할(Nick Hall)은 애즈베리를 방문한 후 그와 교회의 다른 지도자들은 "하나님이 움직이실 공간을 마련하기 위해 미니애폴리스 시내에서 갖고 있는 정기적인 대학 및 청년를 위한 매월 예배를 수정하도록 인도받았다고 느꼈다"고 말했다.


    “요소는 단순히 성경, 기도, 예배, 회개였다. 사람들이 굶주려서 떠날 때까지 예배를 계속하겠다”고 말했다.


    50명이 넘는 사람들이 신앙고백을 하고 수백 명의 사람들이 “53시간 동안 쉬지 않고 우리 공간을 가득 채웠기 때문에” 예배를 여는 것은 “우리가 병원을 여는 것처럼 느껴졌다”고 그는 덧붙였다.


    “때때로 공간이 500명 이상으로 넘쳐났다. 어떤 때에는 20명으로 줄어들었지만 우리가 끝날 것이라고 생각할 때마다 다른 누군가가 기도를 필요로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라고 할은 말했다.


    그들의 예배는 토요일 자정까지 지속되었으며, 할은 다음 단계에 대해 "확실한 계획을 가지고 있지는 않지만" "곧 끝나지는 않을 것으로 믿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그것은 사람들이 예수님께로 돌아서고 하나님께서 그의 사랑을 부어주시는 것에 관한 것이다”라면서, “나는 이것이 하나님께서 그분의 백성을 치유하시는 일이라고 믿는다. 특히 지난 몇 년 동안 많은 사람들이 상처를 입고 지쳤다”라고 덧붙였다.


    그는 “지금은 하나님 사랑의 치유력을 만나는 순간이다. 그것은 우리가 다시 노력하고 행동하기 위한 것이 아니라 채워지고 고침을 받는 것이며, 하나님 사랑의 치유력이 우리 주변 사람들에게로까지 흘러 넘치는 것이다”라고 설명했다.

    •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Total 4,117건 8 페이지
    • c8fa5b700dcc91d9efc17d6fc2abfc87_1703023238_9074.jpg
      프랭클린 그레이엄 "프란치스코 교황은 '하나님이 죄라고 부르는 것'을 축복할 권리 없다"
      KCMUSA | 2023-12-19
      프랭클린 그레이엄 목사가 2023년 8월 26일 토요일 영국 런던 엑셀 런던 컨벤션 센터에서 열린 "God Loves Your" 투어 행사에서 말씀을 전하고 있다 (사진: BGEA)프랭클린 그레이엄 목사가 프란치스코 교황이 로마가톨릭 신부들이 동성 커플에게 축복하도록 …
    • c8fa5b700dcc91d9efc17d6fc2abfc87_1702948429_456.png
      1,700년 전의 크리스마스 설교
      KCMUSA | 2023-12-19
       1,700년 전의 크리스마스 설교가 궁금하다면 남아있는 나지안주스의 성 그레고리우스(329년경- 390년 1월 25일)의 설교를 들어보자. 그는 소아시아의 카파도키아 지방인 나지안주스(Nazianzus)에서 활동해서 나지안주스의 성 그레고리우스라고 불린다. 그는 나…
    • c8fa5b700dcc91d9efc17d6fc2abfc87_1702940293_7634.jpg
      아시아 예술가들이 1240년부터 오늘날까지 예수의 탄생을 묘사하는 법
      KCMUSA | 2023-12-18
      "베들레헴에서" 그림 이와얀 투룬(I Wayan Turun) 이 와얀 투룬(I Wayan Turun)은 1935년에 태어난 인도네시아의 아시아 근현대 화가이다.이 와얀 투룬의 작품은 경매에서 여러 차례 판매되었는데, 가격은 작품의 크기와 매체에 따라 478~3,619달…
    • 연합감리교단(UMC) 지난 4년 동안 탈퇴로 7,659개 교회 감소
      KCMUSA | 2023-12-18
      지난 5월 위스콘신 연회에 속한 교회 43개 교회가 연합감리교단 탈퇴를 요청했다 (사진: Mykal McEldowney/IndyStar) 연합감리교회(UMC)의 탈퇴가 거의 완료되었다. 탈퇴를 허용하는 임시 계획이 종료됨에 따라 교단의 30,000개 교회 중 거의 4…
    • “우크라이나는 여전히 춥고 배고파요”
      크리스천위클리 | 2023-12-18
      ‘희망친구 미주기아대책’ 성탄절 희망상자 보내기 캠페인 진행중 우크라이나에 대한 미국 의회 및 EU의 지원 거부 움직임이 현실화되고 있는 가운데 우크라이나 전쟁 난민들은 추운 겨울을 맞이해 더욱 힘들고 고통스러운 성탄절을 앞두고 있다.‘희망친구 미주기아대책’(사무총장…
    • 미국인들, '성교육 및 결혼' 정치적 성향 따라 상반된 인식 보여
      데일리굿뉴스 | 2023-12-18
      '2023 미국 가족 조사 보고서' 발표 결과  ▲미국 공화당 지지자의 83%가 공립학교의 성교육이 '편향적이거나 불완전한' 방식으로 아이들을 가르칠 것을 우려했다.(사진출처=Unsplash)[데일리굿뉴스]박애리 기자= 공립학교의 성교육 방식에 대한 미국인들의 의견이…
    • 7d93cfc37f3c0158a9122576d38e8958_1702492940_207.jpg
      미국인의 22% '영적이지만 종교적이지는 않다'
      KCMUSA | 2023-12-13
       새로운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미국인 중 거의 4분의 1은 자신을 “영적이지만 종교적이지는 않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제도로서의 종교가 미국인 생활에서 영향력을 계속 잃어가고 있음을 보여준다.퓨리서치센터는 지난 목요일 '미국인의 영성'을 조사한 설문조…
    • 성추문 휩싸인 IHOP 설립자 마이크 비클, 고백 성명서 발표
      NEWS M | 2023-12-13
      성추행 사실은 부인 [뉴스M=마이클 오 기자] 성학대 고발로 곤경에 처한 국제기도의 집(이하 IHOP) 설립자 마이크 비클이 20여 년 전 "부적절한 행동"을 고백했다.마이크 비클 (마이크 비클 앱)로이스 리포트는 마이크 비클이 오늘(12일) 성명서를 통해 “부적절한…
    • [Washington DC] 값없이 오신 예수, 하지만 관람은 유료
      NEWS M | 2023-12-13
      내셔널 성공회 교회, 유료 성탄절 행사 기획으로 질타 [뉴스M=마이클 오 기자] 유료 성탄절 행사를 기획했던 한 미국 교회가 질타와 조롱에 휩싸였다.기독교 탐사 매체 [쥴리 로이스]에 따르면 워싱턴 D.C. 소재 워싱턴 내셔널 성공회 교회(Washington Nati…
    • 7d93cfc37f3c0158a9122576d38e8958_1702510641_05.jpg
      하버드대, '反유대주의 논란' 게이 총장 유임 결정
      데일리굿뉴스 | 2023-12-12
      클로딘 게이 하버드대 총장 미국 명문대학인 하버드대 이사회가 유대인 혐오 논란으로 퇴진 압력을 받았던 클로딘 게이 총장의 유임을 결정했다.뉴욕타임스(NYT)는 12일(현지시간) 하버드대 이사회가 이날 성명을 통해 "게이 총장에 대한 지지를 재확인했다"고 밝혔다고 보도…
    • 산타 인형도 LGBT?…美 마트서 판매 논란
      데일리굿뉴스 | 2023-12-12
      美 기독교 학부모 단체 '원밀리언맘스' 반대 청원운동  ▲타깃이 크리스마스 LGBT 컬렉션으로 선보인 무지개 깃발을 흔드는 산타클로스.(사진출처=Target 홈페이지 화면캡처)[데일리굿뉴스]박애리 기자= 미국 기독교 학부모 단체 '원밀리언맘스'(One Million …
    • 美 43개 주 의사당에 '예수 탄생 조형물' 설치
      데일리굿뉴스 | 2023-12-12
      ▲2022년 미국 뉴욕주 의사당에 설치된 아기 예수 탄생 마굿간.(사진출처=Thomas More Society) [데일리굿뉴스]박애리 기자= 미국의 한 기독교 비영리 단체가 성탄절 기간동안 미 전역 주 의사당 부지에 '아기 예수 탄생 마굿간' 조형물 설치를 추진 중이…
    • 마이크 비클 목사 문제 직면한 "국제기도의집" 대변인으로 에릭 볼즈 선정
      KCMUSA | 2023-12-11
      한인 선교사 케네스 배 북한 억류 문제 해결에도 관여(사진: Eric Volz) 어제(12월 10일) 포러너교회(Forerunner Church)는 주일 오전 예배에서 국제기도의 집(이하 IHOPKC) 대변인으로 에릭 볼즈(Eric Volz, 44세)를 선정했다고 발…
    • 최고의 설교자가 가진 10가지 특징
      KCMUSA | 2023-12-11
       목회자들 중에는 자신의 설교에 대해서 만족감을 가지고 있는 사람이 많다. 그렇기 때문에 효과적인 설교자를 정의하는 것은 주관적이라서, 너무나 조심스러운 일이다. 그러나 우리가 좋은 설교를 들었을 때 느낄 수 있는 몇 가지는 동의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 이 글에서 정…
    • [CA] 세계한인기독언론협회 제 26차 총회 및 신앙도서 독후감 시상식
      KCMUSA | 2023-12-11
      세계한인기독언론협회(회장 이영선 목사)의 정기총회 및 제9회 신앙도서 독후감 공모 시상식이 12월 7일(목) 오전 10시 30분, 미주복음방송 애너하임 본사 공개홀에서 열렸다. 조명환 목사(크리스천위클리)의 사회로 시작한 1부 예배에서는, 이성우 목사(크리스천헤럴드 대…

    검색


    KCMUSA,680 Wilshire Pl. #419, Los Angeles,CA 90005
    Tel. 213.365.9188 E-mail: kcmusa@kcmusa.org
    Copyright ⓒ 2003-2020 KCMUSA.org.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