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으른 목사(the Lazy Pastor)...목회자에게 가해질 수 있는 가장 심각한 혐의는 '게으름' > 미국교계뉴스 USA News | KCMUSA

게으른 목사(the Lazy Pastor)...목회자에게 가해질 수 있는 가장 심각한 혐의는 '게으름' > 미국교계뉴스 USA News

본문 바로가기

  • 미국교계뉴스 USA News

    홈 > 뉴스 > 미국교계뉴스 USA News

    게으른 목사(the Lazy Pastor)...목회자에게 가해질 수 있는 가장 심각한 혐의는 '게으름'

    페이지 정보

    작성자 KCMUSA| 작성일2023-05-24 | 조회조회수 : 5,152회

    본문

    f4ce3a635584885959f3fdeee5915564_1684882425_0227.jpg
    (사진: ChurchLeaders)


    이단 교리나 부도덕을 제외하고 목회자에게 가해질 수 있는 가장 심각한 혐의 중 하나는 '게으름'이다. 회중이 판단할 때 그의 목회자는 목회 사역에 대한 바울의 모범 중 하나인 "수고한 농부"(디모데후서 2:6)가 아니고, 다음과 같은 솔로몬의 권고에 익숙하지 않은 것 같다. "무릇 네 손이 일을 당하는대로 힘을 다하여 할지어다”(전 9:10).


    그 증거는 찾아내기 어렵지 않다. 부실하게 준비되고 전달된 설교, 양 떼를 방문하고 돌보지 않음, 혼란스러운 행정, 공동체에서 보이지 않는 것. 게으름은 심각한 죄이다. 하나님의 양 떼를 돌보지 않는 것은 변명할 수 없는 일이며 하나님께서 주신 의무를 저버리는 일이다. 그것은 또한 "세속적 관심과 소명으로부터 자유로이" 사역의 일을 추구할 수 있도록 급여를 제공하는 회중을 모욕하는 것이다(미국장로교 교회헌법 20-6).


    다행스럽게도 게으른 목회자는 거의 없다. 그들은 게으름을 회개하거나 목회를 떠나야 한다. 대부분의 목회자들은 게으르지 않고, 가족과 회중을 사랑하고 돌보는 부지런하고 신실한 일꾼들이다. 그러나 불행하게도 부지런한 목회자도 게으르다는 비난을 받을 수 있다.


    게으르지 않은 목사가 어떻게 그런 비난을 받을 수 있을까? 그 이유는 두 가지이다. 첫 번째는 목회자의 근무일에 대한 의견 차이이고, 두 번째는 불행하지만 교정할 수 있는 목회자의 자의식 부족이다. 차례대로 살펴보자. 


    1. 목회자의 근무 시간에 대한 서로 다른 기대


    유연한 근무 시간과 이동식 사무실에 대한 아이디어는 아직 주류로 자리잡지 못했다. 목사와 그의 장로들이 그의 하루를 구성하는 방법에 대해 상충되는 의견을 갖는 것은 드문 일이 아니다. 예를 들어, 목회자는 많은 방해를 받는 교회에서 공부하는 것보다 집에서 일하는 것이 더 생산적이라는 것을 알 수 있다. 또 다른 사람은 사람들을 만날 수 있는 커피숍에서 일을 하기로 선택할 수 있다. 어떤 선택도 게으름의 징후가 아니다.


    그러나 두 가지 선택 모두 게으른 것처럼 보일 수 있으며, 성실한 목회자는 이를 인정할 것이다. 그는 또한 그가 굴복하든 그렇지 않든 그의 직무가 게으름의 유혹을 가져온다는 것을 알고 있다.


    문제의 핵심은 다음과 같다. 대부분의 목회자들에게는 자유가 있다. 대부분의 경우 근무일의 구조는 전적으로 그에게 달려 있다. 그는 일정을 관리하고 작업을 주문하는 데 유연성이 있다. 시간을 잘 사용하는 목회자에게 그 자유는 보너스이다. 그는 최적의 효율성을 추구하면서 자신의 일정을 관리할 수 있다. 그러나 충돌을 피하기 위해 자유는 신중하게 행사되어야 한다.


    목회자의 근무일 구조에 대해 논쟁이 있을 때 갈등은 종종 기대 중 하나이다. 회중은 목사가 현장에서 하루 종일 그의 사무실에서 일하기를 기대한다. 결국, 대부분의 사람들이 하는 일이다. 그들은 집을 떠나 일하러 간다. 집에서 일하거나 커피숍에서 시간을 보내는 것은 선택 사항이 아니다. 병원을 방문하거나 응급 상황을 처리하지 않는 경우에는 그들처럼 사무실에 있어야 한다. 가정은 합리적입니다.


    목회자들에게 드리는 조언이다. 새 교회를 시작할 때 지도자들과 그들의 기대에 대해 이야기하고 주의 깊게 경청하라. 일을 시작할 때 그러한 기대에 부응하도록 노력하라. 열심히 일하고, 그들의 신뢰를 얻고, 근면한 일꾼이라는 명성을 얻으라. 나중에 신뢰할 수 있는 위치에서 장로들과 하루를 구성하는 다른 방법에 대해 이야기하기 시작하라. 선호하는 작업 루틴과 그것이 도움이 되는 이유에 대해 공유하라. 서두르지 말라. 기꺼이 타협하라. 인내심을 가지라.


    때가 되면 대체 일정을 제안하라. 장로들에게 즉각적인 결정을 요구하지 말라. 그들에게 당신의 제안에 대해 생각할 시간을 주라(필요한 경우 몇 개월 이상). 무엇보다도 연장자와 싸우지 말라. 그들을 존중하고 그들의 관심사에 민감하라. 장로들의 기억 속에는 이전 목사와의 고통스러운 경험이 포함될 수 있다.


    교회 부임 첫날부터 상세한 근무 일지를 작성하라. 시간 사용을 정기적으로 검토하면 효율성이 향상된다. 또 다른 이점은 투명성이다. 장로들이 우려를 표명하면 시간을 어떻게 보냈는지에 대한 명확한 기록을 보여줄 수 있다. 회중들이 목회자의 공부, 방문, 상담에 걸린 시간을 알고 있다고 가정해서는 안 된다. 당신의 시간 사용에 대해 설명할 준비를 하고 그들의 우려에 대해 방어적으로 대하지 말라. 감사의 마음으로 질문과 제안을 받으라.


    회중들은 공정해야 한다. 젊은 목회자에게 베테랑의 능률과 기술을 가지고 일하기를 기대하는 것은 무리다. 그런 젊은 목사가 있다면 그를 소중히 여기고 시간을 사용할 여지를 주라. 스스로에게 물어보라. 우리의 기대가 목회자의 효율성을 방해할 가능성이 있는가?


    현명한 장로들은 목사들과 그들의 업무량에 대해 일상적으로 이야기한다. 그들은 추측하지 않지만 그가 얼마나 열심히 일하는지 알기 위해 시간을 갖는다. 목회자의 시간 사용은 그들에게 중요하지만 목회자의 시간을 보호하는 데도 관심을 기울여야 한다. 현명한 장로들은 목회자가 휴일을 갖고, 그의 모든 휴가와 공부 시간을 가져야 한다고 주장한다. 왜냐하면 이것이 목회자의 장기적인 효율성에 필수적이기 때문이다. 애정의 결속이 강한 곳에서는 목회자와 장로가 서로를 이해하고 목회자의 근무 형태에 대해 상호 합의를 이루기 위해 노력할 것이다.


    2. 자기관리에 대한 인식 부족


    어떤 목회자들은 우리 문화의 산만함과 그것이 그들에게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 알지 못할 때 게으르게 보일 수 있다. 그들은 실제보다 더 열심히 일하고 있다고 생각하고, 분주함과 일을 혼동하고 있다. 당신은 하루에 8-10시간, 일주일에 5-6일을 일하고 있지만, 설교와 수업을 준비하고, 방문하고, 상담하고, 교회 일을 관리하기에는 여전히 충분한 시간이 없다. 당신은 과로하고 있는가?


    솔직히 말해서, 당신은 정말로 8-10시간을 일하고 있는가? 아니면 잘못된 시간 사용이 문제인가? 자신에게 물어보라.


    - 당신은 개인적인 헌신을 일하는 시간으로 간주하고 있나? 당신의 회중은 그렇게 하지 않으며 당신도 마찬가지이다.

    - 설교와 수업을 준비할 때, 이메일을 받고, 문자 답장을 하고, 업무와 관련 없는 전화를 걸고, 뉴스와 스포츠 점수를 확인하고, 페이스북에 글을 올리고, 트위터를 하고 있나? 그렇다면 생각만큼 일하고 있지 않은 것이다. 게다가 이러한 산만함에 반응하면서 다시 집중할 시간을 가져야 한다. 당신의 시간을 소비하는 산만함이 어떻게 작업의 질을 떨어뜨리는지 이해해야 한다.

    - 회중은 게시물과 트윗에서 타임스탬프를 볼 수 있다. 그런데 당신이 하루 종일 소셜 미디어를 사용한다면 마땅히 해야 할 만큼 열심히 일하지 않는 것이며 회중은 그것을 알고 있다.

    - 부주의한 관리로 인해 일부 사람들은 귀하가 해야 할 만큼 열심히 일하고 있지 않다는 결론을 내릴 수 있다. 해야 할 일을 하지 않는다면 자신의 역량과 직업 윤리에 대한 질문이 제기된다. 당신은 습관적으로 늦는가? 일정에 입력하지 않았기 때문에 약속을 놓치는가? 열심히 일하지만 자기 관리 능력이 부족한 목회자의 행동일 수 있다.

    - 단정치 못한 옷차림을 하고 직장에 나타나거나 방문했을 때 정돈되지 않은 침대처럼 보이는가? 좋든 싫든, 자기 관리를 소홀히 하면 게으름이 생길 수 있다. 공식적으로 옷을 입는 것과 비공식적으로 옷을 입는 것에 대해 말하는 것이 아니다. 외모에 신경을 써야 한다. 사람들은 당신이 사랑하는 사람들에게 잘 보여주려고 노력하지 않는다고 판단할 수도 있고, 지역 사회에서 교회를 대표할 때 부끄러워할 수도 있다.


    다행스럽게도 자기 관리는 배울 수 있는 기술이며, 배우면 향상된다. 데이브 알렌(Dave Allen)의 "Getting Things Done"과 같은 많은 좋은 책을 사용할 수 있다. 읽어보라. 저자의 실용적인 지혜를 활용하라.


    자기 인식이 필요한 또 다른 영역은 당신의 가족이다. 당신이 보내고 있을지도 모르는 의도하지 않은 메시지를 생각해 보라.


    - 목회자가 퇴근 후 가정에도 성실하다면, 당신의 아내는 당신이 얼마나 멋진 남편인지 그녀의 여성 그룹에 말할 것이다. 

    - 근무 시간에는 자녀의 게임이나 학교 활동을 절대 참여하지 않는다. 다시 말하지만 이것은 선택사항이 아니다. 당신은 "경기 시간을 보충하기 위해 일찍 일어난다"라고 말할지도 모른다. 그것이 당신에게 합리적으로 들릴지 모르지만 당신은 회중들이 이해하리라고 추측해서는 안 된다. 보이는 것이 중요하다. 목회자와 장로는 무엇이 합당한 근무 일정과 윤리를 구성하는지에 대해 함께 논의하고 상호 합의에 도달해야 한다.


    설교가 목회자 자신의 연구의 열매를 보여주고 매일 교인의 삶에 관여하며 지역사회에서 눈에 띄는 목회자는 게으르다는 비난을 받지 않는다. 때때로 장로들은 목회자가 시간을 할당하거나 추가적인 능력을 습득하기를 원할 수 있다. 그들의 동기는 하나님의 영광과 목회자와 교회의 유익이다. 사려 깊고 신중한 장로들은 목사가 그리스도의 종으로서의 잠재력을 최대한 발휘하기를 원하며, 사려 깊고 배려심이 있는 목회자들도 그 잠재력에 도달하기를 원한다. 그들은 구세주와 그의 교회를 너무 사랑해서 많은 것에 대해서 만족하지 못한다.


    그러므로 목회자, 장로들이 소매를 걷어붙이고 함께 일하자. 목회자와 장로들이 하나님의 양 떼를 가장 효과적으로 목양할 수 있는 방법에 대해 함께 이야기하고, 함께 기도하고, 전략을 함께 짜도록 하자. 목회자와 장로의 관계가 서로 존중하고 격려하고 애정을 갖고 협력하는 모습을 보여주는 교회의 회중은 참으로 복된 사람들이다.

    •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Total 4,230건 1 페이지

    검색


    KCMUSA,680 Wilshire Pl. #419, Los Angeles,CA 90005
    Tel. 213.365.9188 E-mail: kcmusa@kcmusa.org
    Copyright ⓒ 2003-2020 KCMUSA.org.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