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이지리아 침례교회 주일예배 드리던 교인들 살해 및 납치 당해 > 세계교계뉴스 World News

본문 바로가기

세계교계뉴스 World News

홈 > 뉴스 > 세계교계뉴스 World News

나이지리아 침례교회 주일예배 드리던 교인들 살해 및 납치 당해

페이지 정보

작성자 KCMUSA| 작성일2021-04-30 | 조회조회수 : 2,564회

본문

33535b326d43ab868a8f31859eeb263b_1619828453_8047.jpg
나이지리아의 기독교인들이 날짜가 표기되지 않은 이 사진에 있는 교회에서 예배를 드리고 있다. (사진: Open Doors)


나이지리아 카두나주에서 폭력이 가속화 되고 있는 가운데, 무장한 풀라니족 급진주의자들이 지난 주일(4월 25일) 예배를 드리던 나이지리아 침례교회 급습, 한 사람을 죽이고 다른 사람을 다치게 하고 4명의 여성을 납치했다.


영국의 인권단체인 전세계기독연대(Chrisitan Solidarity Worldwide, 이하 CSW)에 따르면 치쿤(Chikun) 지방자치구의 마나니(Manini) 마을에 있는 하스크침례교회(Haske Baptist Church)에서 주일 예배를 드리다 납치된 4명의 여성은 챠리티 무사(Charity Musa), 로즈 자카리아(Rose Zacharia), 알헤리 발라(Alheri Bala) 및 이전 공격으로 이미 남편이 살해당한 리아투 자카(Liatu Zakka)이다. 


소식통에 따르면 이들은 의료 종사자 자카리아 다곤 야로(Zacharia Dogon Yaro) 박사를 죽이고 세후 하루나(Shehu Haruna)를 다치게 했다.


경찰 대변인 모하메드 잘리게(Mohammed Jalige)는 나이지리아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지금까지의 예비 조사에 따르면 네 명이 실종된 것으로 드러났으며, 이는 그들이 무장한 사람들에 의해서 납치되었을 수 있다는 의혹을 불러일으켰다"고 말했다.


나이지리아에 있는 CSW의 변호인 책임자인 카타자 곤드웨(Khataza Gondwe)는 화요일 인터뷰에서 나이지리아에서 공격과 납치 위험이 만연해졌다고 말했다.


곤드웨는 "사람들은 도시 밖에서 운전하는 것을 두려워하기 때문에 모든 사람들은 지금 죄수처럼 느껴질 정도로 납치범들은 그들의 활동 범위를 확장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도시 밖으로 나가는 도로에서 그들은 납치될 수 있다. 무장한 사람들은 덤불에서 나와 사람들을 데려가고, 차는 남겨 두기도 한다. 현재 그런 종류의 납치는 도시에 점점 더 가까워지고 있다”고 말했다.


무장 단체는 모든 사람을 위협하지만, 기독교인들은 납치범이 누구냐에 따라 “특히 더 나쁜 상황”에 직면하고 있다고 곤드웨는 말했다.


“기독교인들이 극단주의적 종교 이념을 가진 무장단체의 손에 넘어가면 위험은 확실히 높아진다”고 그녀는 설명했다.


납치범들은 종종 몸값을 요구하기 위해 사람들을 납치하는데, 납치는 이미 나이지리아에서 수익성이 좋은 일이 되었다.


곤드웨는 "당국이 수년 동안 효과적으로 대처하지 못했던 위험이 이제 널리 퍼졌다. 현 행정부가 들어선 2015년에 더욱 악화되었다"고 말했다.


그녀는 나이지리아 정부는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아무 조치도 취하지 않았다. 이제 이 무장한 가해자들이 모두를 공격하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그들은 돈과 폭력과 권력욕을 키웠고 이제 모두가 이 사람들에 의해 위험에 처해 있다. 더욱이 기독교인이 계속 주요 표적이 되고 있다. 하지만 이제는 이러한 폭력이 모든 커뮤니티에 영향을 미치고 있고, 그들의 보안 상황은 정말 끔찍하다.”


그녀는 또 "정부가 진정으로 그것을 중단하려고 했다면, 오래전에 중단됐을 것이다. 기독교인들이 많은 남부 카두나에서의 지속적인 공격이 시작될 때 정부가 나섰다면 지금 이러한 문제가 발생하지 않을 수 있다"고 말했다.


지난 주일 납치와 습격이 일어난 카두나주는 11개의 군부대가 있음에도 불구하고 습격과 대량 납치의 '진원지'가 되었다. 이러한 사태는 수만 명의 사람들이 남부 카두나를 떠나게 만들었다고 그녀는 말했다.


CSW 설립자 멀빈 토마스(Mervyn Thomas) 회장도 성명을 통해 “지난 몇 년 동안 카두나주에서 매우 우려되는 상황이 발생할 수 있다는 경고가 반복적으로 제기되었다. 그러나 주 정부, 연방 당국 및 국제사회 구성원들은 여전히 의미있는 개입을 주저하는 것처럼 보인다”라면서, "우리는 납치 위기를 긴급한 문제로 해결하기 위해 나이지리아에 다시 한 번 전화를 걸어 책임있는 사람들이 정의를 실행하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지난주에만 카두나주는 여러 차례의 공격과 납치가 일어났는데, 4월 20일 납치범들이 카두나주의 사립 대학을 급습하고 약 20명의 학생과 3명의 교직원을 납치하여 일부 사망자가 발생했다고 CSW가 보도했다.


또한 4월 20일에는 풀라니 민병대가 마을을 급습하여 70명에 가까운 개인을 납치한 것으로 알려졌다. 4월 21일, 무장 괴한들이 군 검문소가 근접해 있음에도 불구하고 병원을 공격하고 간호사를 납치했다. 4월 23일 총잡이들이 웅구완 선교부를 공격해 재림교회 지도자 한 명을 포함해 8명을 납치한 것으로 알려졌다. 4월 26일, CSW는 무장한 남성이 카두나주의 주택 단지를 급습하고 몸값을 받기 위해 두 명의 여성을 납치했다고 보고했다.


나이지리아 뉴스는 나이지리아 침례교회의 카두나주 지부는 올해에만 약 35명의 회원이 사망하고 145명의 다른 사람들이 납치되었다고 보고했다고 보도했다.


아프리카에서 인구가 가장 많은 나이지리아는 무슬림 극단주의자들에 의한 기독교인 테러가 점점 더 많아져 오픈도어스가 작성한 전세계감시국 리스트에서 9위를 차지했다.


세계테러지수(Global Terrorism Index)는 나이지리아를 테러의 영향을 가장 많이 받는 3위의 국가로 꼽았는데, 2001년부터 2019년까지 테러 행위로 22,000명 이상이 사망했다고 보도했다.


보코 하람(Boko Haram), 하우사 풀라니(Hausa-Fulani) 무슬림 극단주의자들, ISWAP(이슬람국가 계열) 및 기타 이슬람 극단주의 그룹이 기독교인에 대해서 폭력적인 공격을 하는 집단들로 알려졌다. 


지난 12월, 나이지리아는 "종교자유에 대한 조직적이고, 지속적이며, 심각한 침해를 용인"한 것 때문에 미국 국무부의 "특별관심국가" 리스트에 추가된 최초의 민주 국가가 되었다.


곤드웨는 나이지리아의 상황이 더 어려워지기 전에 긴급한 주의가 필요하지만 나이지리아의 “안보 공백”은 현재 해결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그녀는 “현재 전국이 정말 불안정하고 걱정스럽다”며, "이러한 폭력이 일관되게 발생하는 상황에서도 이를 다루는 서구 언론이 없기 때문에 많은 국제적 관심을 받지 않고, 이들이 폭력과 납치를 계속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리고 국제사회가 더 이상 무시할 수 없는 중대한 일이 일어날 때까지 계속 될 것이다. 이는 매우 불행한 일이다."

  •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KCMUSA, P.O. Box 2306, Fullerton CA 92837 | Tel. 213.365.9188 E-mail: kcmusa@kcmusa.org
Copyright ⓒ 2003-2020 KCMUSA.org.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