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 인디애나주, 55번째 베이비 박스 개설 > 지역교계뉴스 Local News

본문 바로가기

지역교계뉴스 Local News

홈 > 뉴스 > 지역교계뉴스 Local News

[IN] 인디애나주, 55번째 베이비 박스 개설

페이지 정보

작성자 KCMUSA| 작성일2021-05-04 | 조회조회수 : 78회

본문

b19ab8406d9419e11dfa1e0a570ed0a6_1620171970_3982.jpg
(사진: 
Live Action News)


인디애나주가 지난 4월 30일에 55번째(미국 63번째) 새 베이비 박스(Safe Haven Baby Box)를 개설, 지역 영유아와 그들의 절망적인 부모에게 안전한 양도 기회를 제공하고 있다. 


지역 언론 WTHR에 따르면 아기 상자는 소방서에 비치돼 있는데, 여러 커뮤니티 그룹에서 자금을 지원했으며 모든 부모가 질문 없이 최대 30일까지 신생아를 안전하게 익명으로 양도할 수 있다.


베이비 박스(Safe Haven Baby Box)는 최근 TikTok에서 입소문이 났는데, 이를 시작한 모니카 킹슬리(Monica Kelsey)가 상자의 작동 방식을 보여주는 비디오가 소개돼 있다. 


자녀를 기를 수 없어 누군가에게 양도하고 싶은 부모는 일반적으로 소방서나 병원과 같은 안전한 장소에 있는 아기 상자로 가서, 문을 열고 아이를 안에 넣고 안에 있는 오렌지색 가방을 꺼내고 문을 닫고 걸어 나간다. 주황색 가방에는 자녀를 양도하는 부모를 위한 자원이 있으며 문이 닫히면 무음 경보가 활성화된다. 안전한 장소에서 응급 구조대원은 아기를 보호하고 병원으로 데려가 상태를 점검받는다. 상자 내부는 온도 조절이 가능하고 안전하며 부모가 자녀를 돌볼 수 없다고 느낄 때 사랑스러운 선택을 할 수 있다.


킹슬리는 WRTV와의 이전 인터뷰에서 베이비 박스를 사용하는 부모는 어느 특정 계층이 아니라고 설명했다. 그들은 각계각층에서 왔으며 모두 자녀를 사랑한다.


“아기 엄마가 우리에게 전화한 후 가장 먼저 알고 싶은 것은 '내 아기가 안전하고 아기가 건강할 것인가?”라고 킹슬리는 말했다. “그것은 이 엄마들에 대한 많은 것을 말해준다. 이 엄마들은 아이들을 절대적으로 사랑한다. 그들은 당신이나 내가 이해할 수 없는 위기에 처해 있다.”


베이비 박스는 또한 유아를 양도하려는 부모를 위해 24시간 핫라인(1-866-99BABY1)을 운영하며, 전문가와 상담하여 조언과 자원을 얻을 수 있다. 소방관이자 구급대원인 킹슬리는 그녀 자신이 어린 시절 버려졌으며, 후에 베이비 박스(Safe Haven Baby Box)를 창립했다. 절박한 부모는 자신의 유일한 선택이 신생아를 안전한 곳에 두는 것이다.


킹슬리는 Live Action News와의 이전 인터뷰에서 “대부분의 주에서 여성은 출생 후 30일 이내에 소방서, 경찰서 또는 병원에서 아무 질문 없이 안전하게 아이를 양도할 수 있다. 일부 주에서는 소녀가 아이의 출산이나 출산으로 인한 합병증 치료를 돕기 위해 무료 의료 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 이 법은 관련된 모든 당사자에게 윈윈을 가져온다. 어머니는 기소될 염려 없이 떠나고, 아기는 사랑스러운 가정에 입양될 기회를 갖게 되며, 새 가족은 그들이 원하고 기도했었던 아이에게 마음과 가정을 제공한다”고 말했다.

  •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KCMUSA, P.O. Box 2306, Fullerton CA 92837 | Tel. 213.365.9188 E-mail: kcmusa@kcmusa.org
Copyright ⓒ 2003-2020 KCMUSA.org.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