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학자가 본 신학교육의 문제와 개혁방향 > 도서

본문 바로가기

도서

홈 > 문화 > 도서

교육학자가 본 신학교육의 문제와 개혁방향

페이지 정보

작성자 CBS노컷뉴스| 작성일2021-05-18 | 조회조회수 : 1,939회

본문



[앵커]


기독교교육학 전문가인 한 신학교 교수가 교육학적 관점에서 신학교육의 문제와 혁신방안을 담은 책을 펴냈습니다.


저자는 파편화돼 있는 교과목의 융합과 함께 교수 스스로의 혁신을 강조했습니다. 천수연 기자가 소개합니다.


[기자]


교육학자로 20여 년 간 학생들을 가르쳐 온 장신대 박상진 교수. 교육학자가 바라본 한국 신학교육의 문제점은 뭘까.


박 교수는 지금의 신학교육이 교회현장과 분리돼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신학이 현장의 문제를 해결할 능력이 되지 못한 채 지식 더미에 그치고 있다는 겁니다.


[박상진 교수 / 장로회신학대학교 기독교교육학]

"현장은 굉장히 복합적이고 종합적이기 때문에 이러한 열거식이 아니라 융합적이고 복합적으로 한국교회의 문제를 치유할 수 있는 신학교육이 돼야 하는데 그냥 학생들에게 강의하고 지식을 전달하는 걸로 상당부분 끝나는 신학교육이기 때문에..."


박상진 교수는 다양한 교과목 간 융합의 방식을 통해 학문간 벽을 허물고 현장의 문제를 함께 해결하는 집단지성으로서의 역할을 신학교가 회복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신학과 영성의 통합도 주문했습니다. 학생들이 신학적 지식만 쌓는 게 아니라 목회적 양육적 돌봄도 받아야 한다는 겁니다.


이를 위해선 교육자의 변화가 뒤따라야 합니다. 박 교수는 신학자들이 기독교교육자라는 정체성을 가져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박상진 교수 / 장로회신학대학교 기독교교육학]

"학생들이 목회자로 제대로 양성될 수 있는 그런 목회적 돌봄과 함께 인격적인 관계속에서 실질적으로 영적인 또 인격적인 변화가 일어날 수 있도록 도와줘야 될 책임이 있죠."


f78f1fde19fe67bf53bc12729c1bd4cb_1621358564_4173.jpg
 


박 교수는 최근 이같은 신학교육의 문제점과 개혁의 방향성을 한권의 책으로 엮어 펴냈습니다.


신학교육을 둘러싼 교회 안팎의 위기 진단에서부터 신학교육의 개선과 개혁의 방향, 특히 신학교육의 위탁자인 교단의 역할도 비중있게 담았습니다. CBS뉴스 천수연입니다.


[영상기자 최내호 영상편집 서형민]

csylove@cbs.co.kr


KCMUSA, P.O. Box 2306, Fullerton CA 92837 | Tel. 213.365.9188 E-mail: kcmusa@kcmusa.org
Copyright ⓒ 2003-2020 KCMUSA.org. All rights reserved.